페이퍼 제목 The Body of the Espresso Coffee : the Elusive Importance 
저자 illy caffe S.p.a, R. Cappuccio, L. Navarini, LIVERANI Suggi 
발행연도 2004 
초록 The ‘body’ of the espresso coffee is the sensory attribute, which “is easier to recognise than to define”. This statement, originally adopted to underline the complexity in defining the gels, seems to be very appropriate for an attribute, which, in addition to visual aspect and flavour, greatly contributes to the enjoyment of drinking espresso coffee.
The ‘body’ of espresso coffee is often described as the tactile sensation due to the interaction between the beverage and the oral cavity (mouthfeel).

However, ‘body’ may include also olfactive perceptions connected to the intensity of aroma and is described by resorting to terms like “rich”, “lingering”, or “long lasting”. The classification of mouthfeel characteristics of espresso coffee and the subsequent development of a proper vocabulary, permitted to individuate a set of physico-chemical properties, which may contribute to espresso coffee mouthfeel perception.

The present study reports on the physico-chemical properties of espresso coffee, which may be relevant in the mouthfeel perception. In particular, total solids (concentration), density, rheological and interfacial properties have been determined as a function of cup volume and temperature.

The correlation between physico-chemical properties and sensory properties have been described in the framework of oral processing problems. In order to remove possible ambiguity, in addition to the term ‘body’, the use of the Italian term corpo to describe pure tactile sensation elicited by physico-chemical properties is proposed. 


Screenshot (4).png



에스프레소 커피의 바디 : 정의하기 힘든 가치

The Body of the Espresso Coffee : the Elusive Importance)



※ 요약 : SUMMARY


에스프레소 커피의 '바디(Body)'는 "정의하는 것보다 인식하기가 더 쉬운" 감각적 속성입니다.


본래 "젤"의 정의에 있어 그 복잡성을 강조하기 위해 채택 된 이 개념은 "시각적인 측면", "맛"과 더불어 마시는 에스프레소 커피의 즐거움에 크게 기여하는 속성으로 매우 적합한 것으로 보입니다.


에스프레소 커피의 '바디(Body)'는 음료와 구강 내 느낌(mouthfeel) 사이의 상호 작용으로 인해 종종 촉각 감각으로 묘사됩니다. 그러나 '바디(Body)'는 아로마의 강도와 관련한 후각적인 지각을 포함 할 수 있으며 '풍부함(Rich)', '지속적인(lingering)'또는 '오래 유지되는(long lasting)'과 같은 용어를 사용하여 설명됩니다.


에스프레소 커피의 구강 내 느낌(mouthfeel) 특성의 분류와 그에 따른 적절한 표현 어휘의 개발은 에스프레소 커피의 구강 내 느낌(mouthfeel) 지각에 기여할 수 있는 물리-화학적 특성을 구별 할 수 있게 합니다.


본 연구는 구강 내 느낌(mouthfeel)의 지각과 관련이 있을 수 있는 에스프레소 커피의 물리-화학적 특성에 대해 리포트하고 있습니다. 특히, 총 고형물(농도), 밀도, 유동학 적 및 계면 특성이 커피의 양(부피) 와 온도의 작용으로 결정되었습니다. 이러한 에스프레소 커피의 물리-화학적 성질과 관능 특성 간의 상관 관계는 경구 프로세싱 문제(oral processing problems)의 틀 안에서 기술 되었습니다.


가능한 '모호성'을 제거하기 위해 '바디(body)'라는 용어 이외에도 "순수한 입안 촉각의 지각 묘사"를 위해 물리 화학적 특성을 통해 도출된 이탈리안식 용어 "Corpo"를 사용하는 것이 제안됩니다.



http://asic-cafe.org/en/content/body-espresso-coffee-elusive-importance


1.png


▲Source : 에스프레소 커피의 바디 : 정의하기 힘든 가치 (The Body of the Espresso Coffee : the Elusive Importance)



2.png

▲Source : 에스프레소 커피의 바디 : 정의하기 힘든 가치 (The Body of the Espresso Coffee : the Elusive Importance)

OUR PROUD SPONS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