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1일동안 안보기
한국어
Ϲ

회원간 물품거래

단일배너
푸드&음료
외부 기고자 김창용 現 마줄라 코코 기술이사 





살롱 뒤 쇼콜라 파리 2015 현장 리뷰 (3)




이번 살롱 뒤 쇼콜라를 둘러보면서 느꼈던 점은 세계 시장의 양분화였습니다. 물론 기존 초콜릿시장 자체도 대서양을 두고 미국, 캐나다의 미주권과 유럽권으로 구분할 수 있었지만 이젠 전시회 자체도 비슷한 양상을 띠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현대적 의미의 빈투바 초콜릿이 시작된 미국, 캐나다를 중심으로 하는 노스웨스트 초콜릿 페스티벌(Northwest Chocolate Festival)의 급부상이 이러한 양분화의 상징이라 하겠습니다. 미국 시애틀에서 열리는 노스웨스트 초콜릿 페스티벌은 지구촌 최대의 빈투바 메이커들을 위한 축제와 소통의 장이 되었습니다. 비록 이틀이라는 짧은 시간이지만 이때 열리는 워크숍만해도 70여 개에 이릅니다. 


 


111.jpg

<살롱 뒤 쇼콜라(좌)와 노스웨스트 초콜릿 페스티벌 ©Northwest Chocolate Festival>



심지어 전세계 양대 초콜릿 관련 시상식이라 할 수 있는 국제 초콜릿 시상(International Chocolate Awards)과 세계 초콜릿 시상(World Chocolate Awards)도 같은 변화를 보이고 있습니다. ICA의 경우, 점점 더 미주권과 아시아-태평양을 중시하고 있음이 이번 최종 심사 결과에서도 확연히 드러났습니다. 


앞으로 전통의 유럽 초콜릿 전시회들과 새로운 디자인과 트렌드 그리고 빈투바 초콜릿으로 무장한 미주권의 전시회 사이에 어떠한 변화가 있을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진진하리라 여겨집니다.


이제는 초콜릿을 고를 때 누구나 자연스럽게 한번쯤은 싱글 오리진 초콜릿이나 유기농 인증마크를 확인하곤 합니다. 그만큼 소비자들의 인식과 수준이 올라간 것입니다. 빈투바 초콜릿의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 입니다. 이번 살롱 뒤 쇼콜라에서도 가장 주목을 받았던 업체들은 단연코 빈투바 초콜릿 메이커들이었습니다. 이제는 빈투바 초콜릿의 대명사가 되어버린 베트남의 '마루 초콜릿', 영국의 '아케손즈', 리투아니아의 '초콜릿 나이브'에서 '에리타즈' 콜럼비아의 '카카오 헌터즈'와 페루의 '카카오수요'에 이르기까지 많은 업체들이 관람객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빈투바 초콜릿이 불과 10년도 안 되는 짧은 시간 안에 이처럼 급속하게 대중들의 인식에 각인될 수 있었던 것은 따지고 보면 좋은 카카오 빈과 독특한 패키지 디자인 덕분입니다. 이제는 빈투바 초콜릿 패키지의 대세로 자리잡은 패턴 디자인이나 미니멀리즘 스타일과, 싱글 오리진 개념의 다양한 카카오 빈을 이용한 초콜릿은 늘 새로움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의 욕구를 충족시켜 주기에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앞으로 빈투바 초콜릿이 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주목이 됩니다.


이번 살롱 뒤 쇼콜라에서 가장 안타까웠던 점은 예전과 달리 프랑스 유명 업체들이 불참한 것입니다. 물론 여전히 쇼콜라 샤퐁, 베르나숑, 장 폴 에방 쇼콜라티에, 쇼콜라티에 A. 모린, 사다하루 아오키등이 참석했지만 피에르 마르꼴로니나 메종 드 쇼콜라, 피에르 에르메등이 이번 전시회에 불참했습니다. 이는 살롱 뒤 쇼콜라가 연중 여러 나라에서 지속적으로 진행이 되다 보니 초콜릿 전시회라는 나름의 강점이 희석되고 점점 더 상업화 된 것이 원인이 아닐까 싶습니다. 전시회 기간 내내 만났던 많은 초콜릿 전문가들도 비슷한 지적을 하곤 했습니다. 


국제 초콜릿 시상 일반 다크 초콜릿 부문에서 대상을 받은 '로그 초콜릿'을 비롯 세계적인 명성의 빈투바 초콜릿 업체인 '그래나다 초콜릿', 일본의 '미니멀 초콜릿', 미국의 '티오', '초', '타자 초콜릿'등이 모두 살롱 뒤 쇼콜라 대신 시애틀로 발길을 돌렸습니다.


살롱 뒤 쇼콜라가 시작된 지 벌써 20년이 흘렀고 그 사이 초콜릿 시장은 우리가 상상하던 것보다 더 커졌습니다. 그리고 이제 빈투바 초콜릿이란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찾았습니다. 빈투바 초콜릿의 등장은 실질적으로 카카오 재배 농민들의 생활과 농업 구조에 변화와 개선을 가져왔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변화는 소비 시장에도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습니다. 올 연초 살롱 뒤 쇼콜라 토쿄가 이러한 시발점이 었다면 이번 파리 전시회는 이미 대세가 되고 있음을 확연히 보여 주는 자리였다고 하겠습니다.


 


winners.jpg

<국제 카카오 시상 수상자들>



아울러 달콤한 한 조각의 초콜릿 뒤에 가려져 있는 국가간, 업체간의 치열한 경쟁과 로비도 눈으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전시기간 내내 매일 저녁 이어지는 리셉션 현장에서는 국제적으로 지명도가 있는 초콜릿 관련 상을 받기 위해 애쓰는 업체들의 노력이 그야말로 눈물겨웠습니다.


시장이 있는 곳에 돈이 몰리는 것은 당연한 세상 이치입니다.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개도국들을 중심으로 점점 더 커지고 있는 고급 디저트 시장에서 초콜릿이 차지하는 비중 또한 만만치 않습니다. 개인적으로 이번에 가장 인상에 남았던 한마디는 East to East였습니다. 우리에게 생소한 그러나 서유럽에 뒤지지 않는 리투아니아, 폴란드, 헝가리, 러시아등 동유럽 초콜릿 메이커들도 중국과 다른 아시아 시장 진출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이번 살롱 뒤 쇼콜라는 이처럼 숨가쁘게 돌아가는 세계시장 속에서 우리의 위치는 어디쯤인지 한번 더 고민해 볼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 본 게시물은 외부 기고 컨텐츠로 관련 내용에 대한 논조나 내용, 방향성은 블랙워터이슈의 편집 방향과 상이할 수 있음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해당 글 내용에 대한 오류사항이나 기타 문의 및 전달 사항은 하단의 기고자 정보를 참고해 주시거나 블랙워터이슈(bwmgr@bwissue.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블랙워터이슈는 다양한 분야의 기고 컨텐츠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김창용   기술 이사, 現 마줄라 코코

Mobile: +60(0)14 201 7812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
Email: eddietawau@gmail.com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
Website: http://blog.naver.com/lahaul1101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
Address: 말레이시아, 타와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