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1일동안 안보기
한국어
Ϲ

회원간 물품거래

단일배너
푸드&음료
작성자: 외부기고컨텐츠 등록일:2016-02-14 23:16:43
댓글 0 조회 수 722


preview7.jpg

|Sated Magazine에 소개된 미국의 ©단델리온 초콜릿




단델리온(Dandelion) 초콜릿의 일본 진출




미국에서 비욘세의 수퍼볼 공연 여파가 여전하던 지난 금요일, 샌프란시스코의 단델리온 초콜릿이 일본에 첫번째 해외 매장을 오픈했습니다. 별다른 광고를 하지 않았음에도 도쿄 구라마에의 단델리온 초콜릿 매장 앞에는 첫날 개장 전부터 100여명이 넘는 대기자들이 성황을 이루었습니다.

 

 

1.jpg

|도쿄 단델리온 초콜릿 매장앞의 행렬 ©단델리온 초콜릿



프랑스의 유명 메이커도 아닌 미국의 신생 초콜릿 회사가 아시아 최고, 최대의 디저트 시장인 일본에 진출했다는 점도 신기하지만 이처럼 열광적인 관심과 지지의 대상이 되었다는 것 또한 놀라운 일입니다. 그러나 한편으로 생각해 보면 현재 빈투바 초콜릿 시장의 성장세와 잠재력을 한눈에 보여주는 상징적인 사건이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단델리온 초콜릿도 시작은 다른 빈투바 초콜릿 메이커들과 별반 다르지 않았습니다. 

2011년, 실리콘 밸리에서 일하던 스탠포드 대학 출신의 두 괴짜 토드와 카메런이 취미로 시작한 초콜릿 만들기가 시초입니다. 대부분이 그렇듯 그들도 세계 최대 빈투바 초콜릿 관련 사이트인 '초콜릿 알케미'를 통해 기술과 정보를 터득해 나갔습니다. 


그리고 2012년, 마침내 기라델리와 기타드같은 세계적인 초콜릿 업체들의 고향이기도 한 샌프란시스코의 발렌시아에 공장을 겸한 빈투바 초콜릿 카페를 오픈하게 됩니다.


현재 매달 12,500개의 초콜릿 바를 500개가 넘는 국내외 거래처에 공급하고 있는 단델리온 초콜릿은 '포브스'지가 '미국 유망 소기업 25'중 하나로 선정한 아스키노시 초콜릿과 더불어 미국을 대표하는 빈투바 초콜릿 메이커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사진.jpg

|단델리온 초콜릿 매장(좌: 샌프란시스코, 우: 도쿄) ©단델리온 초콜릿



단델리온 초콜릿은 지금도 여전히 빈투바 초콜릿 메이커들이 벤치마킹의 모범으로 손꼽는 업체입니다. 1년 반을 고민해 완성한 매장이나 작업 동선뿐 아니라 제품의 구성, 디자인에 이르기까지 어느 하나 나무랄 데가 없기 때문입니다.


일본에 오픈한 단델리온 초콜릿 매장도 샌프란시스코의 그것과 별다르지 않습니다. 오히려 미국에서는 볼 수 없던 다양한 콜라보레이션도 기대되는 상황입니다. 


단델리온 초콜릿의 일본 상륙은 비록 스캔들로 명성이 바닥에 떨어지긴 했지만 지난 해 런던에 진출한 마스트 브라더즈와 더불어 향후 빈투바 초콜릿 시장의 확대와 역할에 있어서 미국 업체들이 주도권을 행사할 공산이 크다는 것을 보여주는 예이기도 합니다. 미국의 경우, 빈투바 초콜릿 분야에서도 국내 시장 자체가 워낙 크다 보니 자연히 많은 업체들이 국제 경쟁력을 갖추고 있습니다.


한편으로는 본격적인 초콜릿 시장의 세분화를 의미하기도 합니다. 빈투바 초콜릿은 우리에게 익숙한, 대량 생산된 커버춰를 이용해 '초콜릿 디저트류'를 만들던 기존의 방식과는 시작점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커버춰를 녹여 만든 제품이 '수제 초콜릿'을 의미하던 상황에서 빈투바 초콜릿의 등장은 소비자들에게 초콜릿에 대한 개념 뿐 아니라 제품의 가격에 대한 생각 자체를 바꾸고 있습니다. 소비자가 직접 카카오 빈을 확인하고 초콜릿이 만들어지는 전 과정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는 신뢰의 문제이기도 합니다.

발로나 커버춰를 녹여 초콜릿을 만들었던 마스트 브라더즈가 한바탕 곤욕을 치른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하겠습니다. 


 


4.jpg

|일본 단델리온 초콜릿 ©단델리온 초콜릿



미국의 경우만 해도 현재 얼마나 많은 빈투바 초콜릿 메이커들이 있는지 그 숫자를 가늠하는 것 조차 불가능합니다. 생각보다 빈투바 초콜릿 시장이 성장하는 속도가 빠르다는 의미입니다.


그러다 보니 한편으로는 이번 단델리온 초콜릿의 일본 상륙을 바라보면서 착잡한 마음이 드는 것도 사실입니다. 우리가 짐작하는 것보다 아시아의 빈투바 초콜릿 시장 자체도 더 크고 빠르게 성장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 중심에 이미 일본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다른 아시아 빈투바 초콜릿 메이커들의 움직임도 예사롭지 않습니다. 세계 2위의 카카오 생산대국인 인도네시아의 피필틴, 카코아와 같은 빈투바 초콜릿 메이커들은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일본과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서기 시작했으며 조금씩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기 시작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안타깝지만 아직은 그 어디에도 우리의 설 자리가 없어 보입니다. 

서울에서 샌프란시스코까지는 9000km에 이르는 짧지 않은 거리입니다. 지금의 초콜릿 시장 발전 방향을 생각해 보면 실제는 그보다 훨씬 더 먼 거리가 아닐까 싶습니다. 


가까운 시간내에 한국에서 단델리온과 같은 빈투바 초콜릿 매장을 기대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상하이나 홍콩이라면 몰라도....... 

그래서 더 조급한 마음이 드는 듯 합니다. 



김창용   기술 이사, 現 마줄라 코코

Mobile: +60(0)14 201 7812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
Email: eddietawau@gmail.com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
Website: http://blog.naver.com/lahaul1101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
Address: 말레이시아, 타와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