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방문을 환영합니다.
1일동안 안보기
팝업 이미지
오늘 이 창 안띄우기
한국어
Ϲ

회원간 물품거래




롤링배너1번


photo_2018-11-15_08-32-36.jpg

 





 

다크 로스트 커피가 알츠하이머와 파킨슨병의 발병 가능성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 나와





미국의 시카고 선타임즈지에서 Dark roast coffee might reduce risk of Alzheimer’s, Parkinson’s, study suggests라는 기사가 지난 8일 발행되었다. 내용은 캐나다 토론토에 위치한 크렘빌 뇌 연구소(Krembil Brain Institute)가 스타벅스의 인스턴트 커피인 VIA 라이트 로스트, 다크 로스트, 디카페인 다크 로스트로 페닐인단(phenylindane)이라는 성분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크렘빌 뇌 연구소의 공동 소장 가운데 도널드 위버 박사는 의약화학 연구자인 로스 만치니 박사와 생물 학자 얀페이 왕과 이 연구를 함께 진행했다. 만치니 박사는 생두를 로스팅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페닐인단이라는 성분을 발견했는데, 페닐인단은 베타 아밀로이드 및 타우에 대한 효과가 입증된 유일한 화합물로 베타 아밀로이드와 타우는 알츠하이머와 파킨슨 병과 관련이 있는 단백질 조각으로 알려져 있다.

실험 결과 로스팅 정도에 따라 페닐인단의 함량이 더 증가함으로 다크 로스트 커피가 라이트 로스트 커피보다 인지 능력을 유지하는데 더 효과적일 수 있음을 보여 주었다. 

만치니 박사는 "다크 로스트 커피는 페닐인단이 가장 많이 함유되어 있는 커피로 겉보기에는 뇌의 건강에 가장 효과적이다"라고 말하면서 "그러나 이 화합물이 얼마나 유익한지는 정확히 알 수는 없다"고 말했다.

도널드 위버 역시 "흥미로운 연구 결과아지만 이 연구는 커피에 있는 페닐인단이라는 화합물이 인지 능력을 감퇴하는데 도움이 되긴 하지만 커피가 이미 발생한 병을 치료할 수 있다는 것은 아님"을 밝혔다.


 
▼ 관련 기사 보기

제보 : bwmgr@bwissue.com
 
profile

likecoffee +

흥미로운 글입니다 ~ ㅎㅎ 커피에 대한 글이 올라올때마다 즐겁습니다

소중한 첫 댓글에! 10 포인트 +
profile

-Rain +

이건좀 아니지 않나?커피자체가 가지고 있는 성분을 다크로스팅으로 인한 결과물이라 발표하는것은, 스타벅스커피가 암을 유발시킨다는 소송에 패소한 결과에 대한, 그 결과를 무마시키기 위한 스타벅스의 또다른 마케팅이라고 밖에 생각할 수없다. 정확한 정보전달 만에 올바른 커피의 맛과 향을 유지하기 위한 일이다. 잘못된 정보전달이 이제 겨우조금 스페셜티 커피, 좋은 커피에 대한 인식을 다시 퇴화시키는 것이라생각한다. 블랙워터이슈의 역할이 커피시장에 미치는 영향이나 커피를 하는 사람들의 정보전달자 역할을하는 만큼 정확한 정보를 잘 걸러서 전달했으면 하는 바램에 이 글을 올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