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방문을 환영합니다.
1일동안 안보기
팝업 이미지
오늘 이 창 안띄우기
한국어
Ϲ

회원간 물품거래




롤링배너1번
원문 출처 https://www.npr.org/sections/thesalt/201...fee-better 


photo_2018-11-20_14-10-32.jpg

 




 

카페인에 민감한 사람이 커피를 더 마신다는 연구 결과 나와





커피의 쓴맛에 민감한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더 커피를 마시는 경향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이목을 끌고 있다. 흔히 커피의 맛은 향기 물질인 아로마의 역할을 크게 생각하기도 한다. 하지만 내이쳐 온라인 홈페이지에 게재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로마 뿐 아니라 우리가 느끼는 쓴 맛에 대한 감도가 커피를 마시는데 어떤 역할을 하는지를 보여 준다.

실제 이 연구를 진행한 연구 팀에서는 영국 바이오 뱅크에 저장된 데이터를 사용하여 분석을 진행했다. 5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혈액, 소변 및 타액 샘플을 바이오 뱅크에 기증한 것을 바탕으로 연구가 진행되었다. 또한 연구에 협조한 사람들에게 커피는 마시는 양을 포함하여 건강과 관련된 다양한 설문을 진행했다고 한다.

실제 쓴 맛을 내는 물질에 대한 우리의 감각을 결정짓는 것은 우리가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유전자에 의해 결정된다. 따라서 연구원들은 바이오 뱅크의 샘플을 유전 분석하여 카페인, 퀴닌, 사람이 맛을 테스트하는 능력에 자주 사용하는 프로필티오우라실이라는 화학 물질 등 세 가지 쓴 화합물에 민감한 사람들을 발견하게 되었다.

다음 단계로 그들은 이 물질 중 하나 이상에 민감한 사람들이 민감하지 않은 사람들보다 커피를 더 많이 마셨는지 덜 마셨는지를 확인하는 설문을 진행했고, 놀랍게도 카페인에 민감한 사람들은 덜 민감한 사람들에 비해 커피를 더 많이 소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퀴닌과 프로필티오우라실(커피에는 없는 쓴 화합물)에 민감한 사람들은 커피를 덜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카페인에 민감한 사람들은 카페인을 분해하는 능력이 더 크다고 분석했으며, 마릴린 코넬리스 노스웨스턴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로 인해 카페인이 주는 쓴 맛은 커피가 주는 자극(정신을 일깨우는)과 연관짓는 법을 배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관련 기사 보기


 
제보 : bwmgr@bwissue.com
 
profile

늄늄 +

프로필티오우라실에 대한 괄호 설명이 잘못된 것 같습니다.
"커피에는 없는 쓴 화합물"이라 아니라,
맥락상 '커피에 있는 쓴 화합물'이 맞지 않나요?

소중한 첫 댓글에! 10 포인트 +
profile

백승대 +

맥락으로만 보자면 해당 성분이 쓴 화합물의 일종이긴 하지만
커피에는 없는 것 이라고도 해석할 수 있지 않을까요?

쓴 화합물이 1,2,3이 있는데 모두 쓴 화합물임에도 불구하고
1,2에 민감한 사람들은 3에 민감한 사람들에 비해 덜 마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