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라운지(익명)

오늘 코로나 2.5단계가 풀리면서 서울의 로스터리 카페 몇 군데를 다녀왔습니다. 

물론 그 전부터도 계속 다녔었죠. 그동안 못 가본 로스터리 카페를 가서 커피를 시키며 앉으면서 바리스타와 원두에 관한 이야기를 하면서 알아갈 수 있다는 생각에 설래어 발길을 옮겼네요. 눈이 펑펑 쏟아지는데도 말이죠

카페를 준비하면서 서울의 여럿 로스터리 카페및 원두 수입 쇼룸을 가보았습니다.

커피를 시키면서도 일부러 얘기를 합니다. Sns보고왔다, 카페쇼에서 보고왔다, 유튜브 보고왔다

납품 관련해서 맛 보러 왔다고요 혹은

커피를 종류별로 시키거나 아메리카노, 라떼등 여러 원두를 시키면 센스 있게 아 이 이사람 카페준비하나보다 하면서 먼저 말 걸어주는 바리스타가 있기도 합니다

 그러면 반응은 두 가지입니다.

정말 반가워 하면서 이 커피, 저 커피 내려주며 머신상담부터 그라인더 자기네 카페 원두 특성까지 상담해주고 하나하나 다 맛 보라며 내려주는 바리스타가 있습니다. 사장도 아닌 바리스타죠. 직원인 것 입니다.

이런 직원이 일하는 카페는 사장이 무슨 복을 받은 분일까요? 이러면 진짜 없던 마음도 생기기 마련입니다.

또 다른 한 부류는 아 네. 이러고 끝나는 바리스타가 있습니다.

그래서 일부러 더 말을 시키고 이건 무슨 맛이에요. 어디꺼에요 말을해도 데꾸를 안 합니다. 어려운 것도 아닌데 말이죠.

주로 로스터리 카페들은 인천,경기도나 충청도 쪽에 공장하나 있고 서울에 쇼룸 형태로 운영하는 브랜드가 몇 몇있습니다. 아니 내가 무슨 블루보틀이나 스타벅스같은 프랜차이즈 같은 회사면 말을 안해요. 공장하나랑 쇼룸 한 군 데있거나 그 매장이 쇼룸 겸 로스팅공장 형태의 카페죠. 그런데도 원두 납품가를 물어봐도 1키로에 3만 얼마다 4만원이다 소매가를 말하는가 하면 자기네는 모르니까 공장으로 연락해서 상담해봐라 대충 넘깁니다. 

아니 이게 진짜 맞는 상황인건가요? 굳이 무료로 샘플신청하기 싫어서 가서 돈 내고 맛까지 보는데 이런 서비스릉 받으면 진짜 짜증납니다. 

내가 저 카페 사장이었으면 진짜 어땠을까 걱정도 됩니다.

참. 그러면 거래처를 구하는 제 입장에서도 힘이 쫙 빠지기 마련입니다.

그리곤 아무리 그 커피가 맛있어도 그 카페는 눈길이 안 가게 됩니다.

공장은 멀리 경기도나 지방에 있어서 멀리서 오기 부담스럽거나 편하게 와서 즐길 수 있게 그런 매장을 서울에 내는거 아닌가요?

아니면 그냥 겉 멋으로 서울에 매장을 차리는 것 인가요? 묻습니다.


또 한가지는 카페 입구에서 담배를 피는 바리스타나, 사장이 많다는 사실입니다.

커피를 맛있게 먹으러 갔는데 그 카페 앞에서 바리스타나 사장이나 당당히 담배를 태우는 모습에 또 한번 실망을 하며 발걸음을 돌리죠.

저러면서 무슨 커피맛을 느끼며 맛있다고 자부하는지 의문이 가기도 합니다. 

그러면 또 다 담배 태우면서도 맛 잘느낀다고 하겠죠?

그러면 진짜 아무리 유명하고 잘 나가는 카페라도 다신 쳐다보지 않게 됩니다.

물론 유명하고 거래처 많으니까 저 같은 카페 한 군데 안 해도 그만이지만 그 브랜드의 미래가 보이기도 한다고 생각합니다. 

카페 실명 다 공개하고싶지만, 굳이 그럴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경험을 하면서 물론 쉽지는 않겠지만 내가 사장이 되면 직원들 교육이 제일 먼저이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네요.

바리스타라는 직업이 단순히 커피만 내리면 직업인가요? 로스터리 공장이 따로 있더라도 조금만 관심을 가지면 다 알고 설명할 수 있는 일 아닌가요?


2.5단계가 풀리길 기대하며 거의 2달 동안 이 날 만을 기다려 방문을 해봤는데, 제 기대가 너무 컸던것일까요? 끄적여 봅니다...



댓글 51

profile

익명0004호

2021-01-27 15:14  #1449614

이게 타협의 내용이 있는건가? 바리스타가 영업직에 가깝지 온전한 기술직으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보는데. 매장앞에서 담배피고 불친절한 바리스타는 비대면 업종으로 가시는게 맞음. 

업도징을해서 에스프레소를 사용하시는 선배님들도 계시니요? 7
에스프레소 추출 시간에 대해서 궁금합니다. 8
칼리타와 하리오 다들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4
필리핀에서 카페를 창업 준비 중입니다...
커피 리브레 면접 관련 조언구합니다 13
다들 혼자서 카페투어 많이 하시나요? 13
시네도 하이드라 mvp 샤워스크린 나사 급구!!
블루보틀 면접 예정자분들 34
매장 이용 제한 풀리고 매장은 좀 어떠신가요? 2
일하고 싶은데 17
지방에서 창업을 하는데 혹시 받아 볼 수 있는 셈플이 있을까요? 8
라떼아트 고수님들 질문좀할게여 5
아주 기초적인 질문하나 해도될까요? 8
(긴 글 주의)커피 시작한지 10년됐네요 ~2편~ 20
콜드브루 원액과 RTD
중고 에스프레소머신 질문좀요!
이직을 준비중인데 ... 고민이 있어서 ㅎㅎ.. 조언을 요청합니다.^^ 2
합소서를 참고 하고 싶습니닷.. 6
이력서 열람을 안하는건 뭘까요? 2
슬레이어 기본제공 바스켓 3
블루보틀 공고 5
입사! 11
안녕하세요 입사 고민이 있어 조언 부탁드립니다. 3
브루잉 푸어오버가 좋은방식 맞나용..? 12
반가워요 :)
크레마 차이에 따른 라떼아트 11
카페 창업 해보고 싶은데 두려움이 너무 크네요. 4
블루보틀 공고
용모단정이라는 말이 어느정도를 말하는걸까요 7
카페를 준비 하면서 원두 업체를 찾아 다니며 느낀점을 한 번 써보았습니다. 51
월급 27
일 구하기 힘드네요 ㅠㅠ 9
Scae자격에 대해 궁금한게 있습니다. 3
산레모 카페레이서 문의 1
가스많은 원두 분쇄도 질문합니다 3
직원 채용때 중요하게 보는 것들... 41
창업을 한다는 것의 무게감... 9
디저트 어떻게 해결하시나요?
아메리카노 8온스 쓰시는분 계신가요? 5
자격증도 무효가 될수 있나요?? 2
어떤 커피를 좋아하세요? 2
에스프레소와 브루잉 2
스트라다ep 장기 사용 해보신분 계실까요?
mor 관련해서 질문 올립니다
매장이 낯설어요 ~ 4
오늘로써 홀영업을 재시작...! 3
갑자기 새벽에 궁금해서 글적어요 1
백플러싱에 대해 6
. 4 secret
핸드드립 용품을 이번에 구매 하려고 합니다 10

2021 . 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