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원두

[벙커컴퍼니]

케냐 카리미쿠이

'흘러가는 맛의 풍미'

_DSC4516.jpg


이번 커피 포스팅도 살짝 늦어졌습니다.

다른 분들의 점점 발전하고 전문적인 리뷰들을 보면서

과연 나는 어떤 커피 생활을 즐겨봐야 할까 하는 생각이 좀 많았네요.

그래서 저는 가벼운 애호가이기에 전문적이기 보다는 커피를 들고

좀 더 많은 곳에서 많은 시간들을 보내기로 했습니다.


_DSC4517.jpg


그런 와중에 낙성대부근에서 유명한 벙커 컴퍼니의 커피가 함께 했죠.

여행을 다녀왔는데 그 여행과 함께할 동반자를 찾았는데

벙커 컴퍼니의 케냐와 에디오피아 중에서 보자마자 고른건 단연

케냐 카리미 쿠이 였습니다^^


_DSF0222.jpg


냉큼 여행짐을 싸면서 가장 먼저 준비한 것은

벙커 컴퍼니 케냐 카리미쿠이와 함께 한 트래블킷 이었죠 ㅎ


_DSC4519.jpg


항상 커피에 대한 많은 정보를 얻고 마시지는 않지만

케냐는 가장 익숙하고 또 가장 선호하는 원두가 되어버렸네요.

오랜만에 집에 돌아와 다시

벙커 컴퍼니 커피 향을 맡으니 반갑기 그지 없습니다^^


_DSC4525.jpg


함께 배송된 에티오피아 콩가 내추럴은

좀 더 밝고 맑은 느낌과 향을 지녔다면

케냐 카리미쿠이는 익숙하지만

가장 향긋하고 고소한 향을 지녔습니다.


_DSC4532.jpg


밝고 건조한 원두의 느낌으로도 맛이 연결되는 느낌이죠.

밝은 산미와 향이 고스란히 원두 속에 머무르는 것 같습니다.

유일하게 어려운건 그라인딩 할 때 뿐이네요~


_DSC4539.jpg


과연 여행 동반자로 손색 없을지 하는

궁금증에 도착하자마자 맛을 보았습니다.


_DSC4550.jpg


밝고 풍부한 커피 빵의 모습은

진짜 빵을 먹는 것보다 더 배부르네요.

여행을 다니는 내내 입에 달고 살았습니다.


_DSC4553.jpg


뜸을 들이고 난 뒤 조금씩 터져나오는 기포들 속에서

벙커 컴퍼니, 케냐 카리미쿠이에 대한 기대감이 폭발했습니다.

단순히 커피 한 팩일지 몰라도

블랙워터이슈에 소개되는 원두들이 원두 가격을 떠나서

정말 모두 소중하고 대단한 원두임을 다시 깨닫네요.


_DSC4561.jpg


떨어지는 한 방울 한 방울을 바라보면서

가장 즐거운 기다림의 시간이었습니다.


_DSC4566.jpg


마시면서는 내가 지금 마시는 원두가 무엇인지

분석하면서 마시는 편은 아닙니다.

저야 전문가는 아니기에..그냥 마시면서 '아 좋다 아 좋다' 하는 편인데

이번 벙커 컴퍼니 카리미쿠이는 찬 바람 속에서 마셔도 보고

자동차 속에서 잠시 추위를 피해 마셔도 보고

전망 좋은 곳에서 내려다 보며 마셔도 보고 했네요.


_DSC4536.jpg


제가 항상 익숙하고 반기는 케냐 원두의 밝은 산미는 항상 반갑습니다.

흘러가는 맛의 풍미가 대단했던 것 같은데요.

처음 입에 가져가면서 밝고 향긋한 내음이 코를 계속 찌르다가

입에 머금기 시작하면 이내 대단한 초콜릿의 달콤함으로 가득차네요.

거기서 끝나지 않고 깊은 바디감 때문인건지 입안에 굉장히 오래 남는 느낌.

그 느낌이 부담스럽지 않은 스모키함과 함께 오래도록 지속되었습니다.

그 맛이 가볍게 향긋하고 마는게 아니라

맛의 풍미가 시간에 따라서 음악처럼 흘러갔네요^^


_DSF0591.jpg


그 어떤 호사스러움보다도 저에게 가장 큰 사치는

여유 속에서 마시는 커피 한 잔 이었습니다.

그 행복한 순간에 가장 중요한 맛은

벙커 컴퍼니 케냐 카리미쿠이와 함께 했네요^^


_DSC4518.jpg


[벙커컴퍼니]

케냐 카리미쿠이

'흘러가는 맛의 풍미'



2022 . 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