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원두

hqdefault.jpg

Coffee Koala

Single Origin : Colombia Los Curos C.O.E #25


커피 코알라 :  http://www.coffeekoala.com

커피 코알라의 콜롬비아 로스 쿠로스 C.O.E #25 입니다.

1_1.jpg



Single Origin : Colombia Los Curos C.O.E #25


 '커피 코알라'에서 보내주신 커피는 콜롬비아 로스 쿠로스 입니다. 보통 C.O.E 라고 해서 컵 오브 엑셀런스라 불리우는 대회에서 입상한 커피입니다. 컵 오브 엑셀런스는 브라질에서 처음 시작되었다고 알려지는데요.  각 커피 농장에서 출품된 커피를 엄격한 심사를 통해 선정하다고 합니다. 


 선정된 커피는 경매에서 높은 가격을 받게 되고요. 커피의 품질향상과 농장의 수익을 보장해주므로 공정거래에 앞장선다는 취지도 있다고 하니 모르시는 분들께서는 참고 하시면 좋을 듯 싶습니다. ^^



2_2.jpg



 커피를 개봉해 보니 보통 이전에 보던 스페셜티 커피보다 로스팅 포인트가 조금 높은 편인거 같아요. 사진과 같이 전체적으로 오일도 비추고 너티하고 고소한 향미도 났거든요. 그래서인지 상대적으로 산미는 좀 약하고 전체적으로 좋은 밸런스를 보여주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물론 마셔보기 전 까진 알 수 없지만요.


 그리고 이건 여담이지만 커피의 가공 방식이나 품종과 같은 정보들이 궁금하여 홈페이지를 찾아 보았는데요. 자세한 이야기가 없어서 이 점은 조금 아쉬웠어요. 커피에 대한 정보와 기준점으로 삼을 수 있는 권장 레서피를 제공해 주신다면 더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3_3.jpg



 이전에 띠부띠부 씰을 컬렉션(?)처럼 모으고 있다고 이야기 드렸는데요. 이번에 코알라 커피공장에서도 보내 주셔서 아주 좋았습니다.ㅎㅎ



4_4.jpg



 어디에 붙여 놓을지 많이 고민 되었어요.^^ 하나씩 씰이 붙여질때 마다 나만의 그라인더가 되가는 거 같아서 왠지 기분이 좋아 집니다. 이거 재미가 제법 쏠쏠해요..;



5_5.jpg



 이번 '커피 코알라'의 콜롬비아 로스 쿠로스는 하리오 드리퍼와 모카포트 그리고 콜드브루 커피로 만들어서 맛을 보았습니다.


7_7.jpg



<하리오 V60 : 플라워 드리퍼>


- 커피 : 20g (미분제거)
- 추출온도 : 89~90℃
- 추출시간 : 2분 22초
- 추출량 : 220ml

 이전 커피들보다 로스팅 포인트가 높아서 온도를 1~2℃ 정도 낮춰서 커피를 내려 보았습니다. 커피를 처음 한 모금 마시고 가벼운 산미는 물론 기대했던 것처럼 밸런스가 좋은 커피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산미의 경우 거의 느끼지 못할줄 알았는데 가볍게 느껴지는게 생각보다 좋았습니다. 고소한 향미도 그렇고요.

 라파엘님도 얘기 하셨는데 저의 경우에도 가족과 친구들에게 이전 커피들보다 반응이 좋았어요. 보다 대중적으로 부담없이 마시기 좋은 커피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는 대목이었습니다.


9_9.jpg


<콜드 브루>
- 커피 : 40g
- 물 : 320ml
- 추출시간 : 12시간(냉장고)
- 분쇄 : 드립보다 조금 굵게

 콜드 브루 커피도 만들어 봤습니다. 사실 대부분의 커피를 소진하고 얼마남지 않은 양으로 해서 조금 아쉬웠어요. 그리고 인터넷을 통해 레서피를 검색해보니 1 : 4 비율로 만드는 레서피가 있는 듯 하여 그대로 해 보려다가... 

 모험이 싫어 보통 가정용 더치 추출기구인 이와키에 사용하는 레서피와 비슷하게 커피를 해 봤어요. 커피는 냉장고에 넣어 약 12시간 동안 기다린 뒤 클레버 드리퍼를 사용하여 남은 커피를 걸러내 주었습니다.


11_11.jpg



 콜드 브루 커피는 아이스와 라떼로 만들어 마셔봤는데요. 맛은... 역시 급조한 레서피 때문인지 아쉬웠습니다. 커피 맛을 제대로 살라지 못하건 같았어요. 전체적으로 왜 이렇게 밋밋한 느낌인지 모르겠는데 이후에 새로운 레서피로 다시 도전해 봐야 겠습니다!


 물론 남은 커피는 아쉽긴 해도 시럽(?) 첨가해서 달콤하게 또 시원하게 마셨습니다.^^



12_12.jpg



<모카포트>


- 커피 : 16~17g

- 추출량 : 50~60ml


 마지막으로 모카포트로 추출해 본 커피에요. 그대로도 마셔보고 아포카토와 라떼로도 마셔봤는데요. 앞서 소개해 드린 것 처럼 하리오로 추출한 커피를 마실때 모카포트나 베리에이션으로도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이것 저것 해 봤습니다.


 모카포트로 추출한 커피는 고소한 향미가 배가 되어서 더 좋았습니다. 제법 무게감도 있는 듯 해서 입안에서 질감이 더 좋게 느껴지는 거 같았어요.


 아포카토는 역시... 집에 있는 엑셀런스 아이스크림을 넣어 만들어 봤습니다.^^ 이건 뭐 말 안해도... 디저트로 너무 좋은거 같습니다. 달콤하고 부드럽고 커피 향미도 진하게 나는게 좋아요. 집에서 만들기 편한 메뉴 중 하나라고 생각 됩니다.



13_13.jpg



 그리고 마지막으로 아이스 라떼도 만들어 봤는데요. 콜드 브루 커피로 만든 라떼에 비하면 확실히 좋네요~ 콜드 브루는 나만의 레서피가 완성될 때 까지 미루고...


 당분간 모카포트를 애용해야 겠습니다 :)



 <내가 느낀 컵 노트!>


가벼운 산미, 견과류, 좋은 밸런스


이번 커피는 다양한 취향의 사람들이 부담없이 마시기 좋았던 커피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2021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