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원두

엘카페, 클래식 블랜딩 - 에스프레소를 즐겨 마시게 되다. 


커피를 좋아하게 된 계기는 에스프레소 추출하는 장면이였지만 개인적으로 주로 마시는 커피는 물을 섞은 아메리카노입니다. 
처음에는 에스프레소 그대로를 즐기기엔 부담스러웠고 그 후에는 습관적으로 아메리카노를 마시곤 했습니다. 
종종 에스프레소를 마시곤했지만 자주 즐기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엘카페의 클래식 블렌딩을 에스프레소로 추출해 마시고나서는 주로 에스프레소로 즐기고 있습니다.
부드러우면서 부담없고 균형잡힌 산미와 쓴맛이 에스프레소로 마실 수 밖에 없도록 입맛을 잡아버렸습니다. 
이번 글은 엘카페의 클래식 블랜딩 에스프레소의 매력에 푹 빠지게 된 추출과정과 그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2314BE42545635E028CDC9



여러 블랜딩중 클래식이라는 이름 때문인지 가장 처음 부담없이 선택해 추출해보았습니다. 

엘카페의 클래식 블랜딩의 에스프레소 추출가이드는 
커피 21g 
± 1 추출량 35~38g 추출시간 27~32초 입니다. 

추출에 사용한 장비는 모두 가정용으로 가찌아 퓨어 에스프레소 머신, 바라짜 엔코 에스프레소용 세팅된 그라인더를 사용했습니다. 



236137405456357E229663


25509541545635A7160288



먼저 커피양 20g을 바라짜 엔코 그라인더의 분쇄도 3으로 분쇄하였습니다. 



213C9C435456360C2E57CA



30분가량 예열된 에스프레소 머신에서 38g에 가깝게 추출했습니다. 



2657B44054563624385289



추출이 순조롭게 진행되었습니다. 
커피양 20g이 보유한 장비의 분쇄도와 에스프레소 머신에 적절한 것이 추출량과 추출시간으로 가늠할 수 있었습니다. 



252D223E545636443089D4



한 모금마셔보니 에스프레소가 한마디로 부드럽기 그지 없습니다. 
굳이 아메리카노로 마실 필요성을 느낄 수 없을만큼 정말 부담없이 마실 수 있습니다. 
부드러움, 적절한 산미와 쓴 맛을 추구한 블랜딩이라는 클래식 블랜딩에 대한 설명은 설명보다도 맛으로서 설득해냅니다. 
자꾸만 에스프레소로 마시게 되는 것을 보면 말이죠.^^ 



2610C545545636AA08AD4B


22706E465456369F043F02



지난 프랑스 여행에서 마셨던 맛있는 에스프레소의 매력에 빠진 여자친구는 약간의 설탕을 첨가했고 개인적으로는 추출한 그대로의 에스프레소를 각자의 취향대로 밤빵과 함께 마셨습니다. 
에스프레소의 양의 아쉬움에 자꾸만 에스프레소가 또 마시고 싶어졌습니다. 
에스프레소가 부담스러우신가요. 그렇다면 꼭 한 번 드셔보시길 바랍니다. 
편견이 사르르 녹아 사라지면 더 다양한 커피 경험들을 할 수 있을테니 말입니다.^^ 



bwissue.jpg


댓글 1

profile

서리

2014-11-10 17:21  #79439

B.EXPERT
제가 여지껏 본 가찌아 추출 사진 중에 베스트에 들 정도로 예쁘게 잘 추출하시네요! 멋지십니다. ^^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