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원두

커피 몽타주 (coffee montage)


A Bitter Sweet Life (달콤 쌉싸름한 삶)


커피 로스터들의 마케팅 사랑은 이미 잘 알고 있었지만, 커피 몽타주 만큼 세련된 느낌의 커피 로스터는 

흔치 않은것 같습니다. 이미 홈페이지를 통해 커피 몽타주의 감각을 잘 알고 있었지만, 실제 커피 봉투를 

받아 본 느낌은 그 이상의 정갈함이 느껴졌습니다. 


SizeIMG_4589.JPG


커피 몽타주 A Bitter Sweet Life 는 에스프레소 전용 커피로, 제가 집에서 할 수 있는 방법으로 모카 포트를 

사용했습니다. 사실, 구입 후 처음에는 모카포트의 맛에 조금은 실망했지만, 여러번 사용을 하면서 점점 

그 맛이 좋아지고 있다고 느꼈습니다. 


SizeIMG_4596.JPG


깜빡하고 핸드밀을 사무실에 두고와서, 집에 있는 필립스 소형 믹서기에 커피를 갈아 봅니다. 

소음이 꽤 크기는 하지만, 가끔 쓸만할 정도는 되는 것 같습니다. 다만, 커피가 고루 분쇄되지는 않는다는 단점이..

여유가 되면 꼭 전동 그라인더부터 구매해야 겠다는 생각을 요즘 더 자주하고 있습니다. 


SizeIMG_4600.JPG


매번 조금씩 커피가 추출되는 느낌이 다른데, 이번엔 유독 "푸~~악" 하면서 한번에 끓어오르더군요..

불을 꽤 강하게 맞추어 가열을 했더니 역시나 압력이 배가 된 것으로 보입니다. 


SizeIMG_4605.JPG


약 2잔의 에스프레소를 준비 했습니다. 1잔은 우유와 함께 라떼로 마셔보려 합니다. 

여러번의 반복을 거쳐서, 이제는 모카포트로 만든 에스프레소 한잔이 나름 혀를 즐겁게 합니다. 

카페의 에스프레소 머신 수준의 맛은 아니지만, 확실히 조금씩 에스프레소의 진한 맛과 산미가 고루 느껴집니다. 


SizeIMG_4607.JPG


라떼의 경우 와이프가 맛을 보더니 카페에서 마시는 그맛이라면서 즐거워 하더군요. 집에 우유 거품기도 없이 

그냥 일반 우유를 부어주었지만 라떼라 칭하기에 손색이 없습니다. 비러스윗한 커피의 느낌이 훌륭합니다. 

일반 에스프레소의 경우 산미는 강하지 않지만, 쓴맛과 단맛의 조화는 충분히 에스프레소 한잔으로 매력이 있습니다. 

에어로프레스로 내린 3번째 잔은 사실 그닥 추천드리고 싶지는 않네요, 특히 라떼의 단맛과 타크함이 입에 남아 

에어로프레스 드립 버전은 제대로 느끼기 어려웠습니다. 


SizeIMG_4618.JPG


제가 느낀 "어비러스윗라이프" 는 라떼로 마셨을때 그맛이 더욱 잘 느껴지는 것 같았습니다. 모카포트를 통한 

테이스팅이기에 그 맛을 보다 섬세히 느끼기는 어려웠지만, 모카포트 만으로도 이미 훌륭한 맛을 가진 

에스프레소라 느꼈습니다. 


CM.jpg

커피 몽타주 (Coffee Montage)


이 포스팅은 블랙 워터이슈의 패널로 커피 몽타주의 지원을 받아 이루어 졌습니다. 


- Tony Hong


댓글 2

profile

Ms.CoFFeeist

2014-12-24 02:27  #93332

보유자격 없음
모카포트로 추출해서 만들어진 라떼, 너무 달콤하고 맛날거 같아요~
profile

tonyhong 작성자

2014-12-24 07:54  #93338

@Ms.CoFFeeist님
모카포트 사용 초기에는 별로 느낌이 좋지 않았는데, 계속 써보다 보니 맛이 좋아지는 것 같애요.. 점점 길들여지는 느낌?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