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원두

 BLACKUP COFFEE - SELINA EGO 블렌딩 리뷰 

BBISSUE_REVIEW_1.jpg

블랙업 커피의 블렌딩 'SELINA EGO(셀리나 이고)' 입니다.

블랙 패키지에 빨간색(앞)과 흰색(뒤)의 레이블이 강렬하게 느껴집니다.


C.o.E 커피와는 달리 블렌드 커피를 마주하게 되면

대체 어떤 컨셉과 의도로 블렌딩과 로스팅과 네이밍을 한 것인지 그 full story가 궁금해 집니다.


DoVA_PerceptionReality_blog.jpg

"Perception is reality."

이 말은 마케터라면 질리도록 듣게되는 말입니다. 우리 말로는 '인식이 현실이다'라고 해석됩니다.


이 말을 극단적으로 단순화하면

소비자가 인식하는 것이 "진실(True)"이자 "현실(Reality)"이라는 것입니다.

그 인식이 과학적으로 참(true)인지 참이 아닌지(not true)는 중요치 않습니다. 그저 소비자가 인식하는 바가 곧 참(true)이 되는 것입니다.

침대는 더이상 가구가 아닌 과학인 것 처럼 말입니다. 


여튼, 블렌드 커피를 마실 때 그 컨셉이나 테이스팅 노트 등을 알게(인식하게)되면

커피를 마시기 전 '이런 맛이 나겠구나'하는 풍미에 대한 나름의 기대가 형성되고

그러한 기대가 실제 커피를 마실 때 미각에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물론 그 블렌딩 컨셉이나 테이스팅 노트 등이 내 인식을 점유할 정도로 진정성이 있는가도 중요하겠습니다.

그러나 때로는 약효가 없는 플라시보(위약, 僞藥)를 소화제로 처방 받고 복용 후 실제로 더부룩함이 해소됐다고 느끼게 되는 것 처럼

우리의 인식 체계라는 것이 한 없이 허당일 때도 있는 듯 합니다. ^^;;


말이 너무 길어졌습니다만 블랙업 커피의 대표 블렌딩 "SELINA EGO(셀리나 이고)"를

먼저 사전 정보 없이 브루잉해서 마셔도 보고,

블랙업 커피 홈페이지에 가서 로스터의 설명, 블렌딩 정보, 테이스팅 노트 등을 살펴본 후 커피를 맛보기도 했습니다.



SELINA ROASTERS VIEW.jpg

(출처: BLACKUP COFFEE 홈페이지)


SELINA(셀리나)는 로스터의 영문 이름에서 따왔다고 합니다.

원두의 패키징에서부터 네이밍에 이르기까지 섬세하고 화사하고 꽃 향기 가득한 여성미가 물씬 풍기는 것이 다 이유가 있었군요. 

심지어 SELINA 로스터가 어떤 분일지 '그녀가 궁금해'지기까지 합니다. ^^


blending info.jpg

(출처: BLACKUP COFFEE 홈페이지)


70%의 케냐 카힌두와 30%의 과테말라 산 안토니오 차기테.

셀리나의 aroma와 flavor에서 너무나도 다양한 향과 풍미가 발현되기에

적어도 3가지 이상의 서로 다른 산지의 커피가 블렌딩되지 않았을까하고 추측했었는데 의외입니다.



tasting note - box.jpg

(출처: BLACKUP COFFEE 홈페이지)


블랙업커피의 테이스팅 노트를 확인하기 전에는 단순하게 자두, 블랙체리, 적포도 등을 한대 섞어 조릴 때 나는 묵직한 맛의 뉘앙스를 느꼈는데

테이스팅 노트를 확인하고나서 셀리나를 마셔보니 역시 flavor가 더욱 선명해 지는 느낌입니다.



BBISSUE_REVIEW_2.jpg

감사하게도 블랙빈이슈에서 Wilfa SVART Presisjon 자동 커피 브루어를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셀리나를 Wilfa SVART Presisjon으로 브루잉해 보았습니다.


recipe >> 33g의 커피 / 500ml의 물 / Wilfa Nymalt 그라인더에서 filter coffee 분쇄도로 설정 / 추출 온도 약 93℃



BBISSUE_REVIEW_3.jpg

셀리나는 특징적인 것이 머그에 담겨진 커피의 아로마를 맡을 때

컵을 돌릴 때 마다 매번 다른 향이 발산됩니다. 마치 마술처럼...


처음엔 분명 은은한 아카시아와 같은 꽃 향기가 나더니

손목의 스냅을 이용해 컵을 한 바퀴 휘 돌려 아로마를 맡으니 이번엔 은은한 살구의 향이 납니다.

또 한 바퀴 돌리니 군고구마에서 나는 달달한 향도 맡아 집니다. 이런 경험은 또 처음입니다.



BBISSUE_REVIEW_4.jpg

그리고 이번엔 하리오 v60를 이용해 브루잉해 봤습니다.

저는 뜸 들일 때 degassing 하느라 부풀어 오르는 이 순간이 왠지 모르게 너무 설레입니다 ^^;;


recipe >> 20g의 커피 / 300ml의 물 / Wilfa Nymalt 그라인더에서 filter coffee 분쇄도 설정 / 추출 온도 약 93℃ 


Wilfa SVART Presisjon으로 브루잉 할 때와 커피와 물의 양은 달라도 물 1리터 당 커피의 양은 두 경우 모두 약 0.66g 임에도 불구하고

Hario V60 보다도 Wilfa SVART Presisjon 으로 브루잉했을 때 바디감이 더욱 묵직하게 느껴집니다.



BBISSUE_REVIEW_5.jpg

Hario V60로 내려도 Wilfa SVART Presisjon 자동 브루어로 내려도 맛의 뉘앙스는 차이가 없습니다.


- 총평 -

Fragrance: 딸기의 향과 다크 초컬릿의 쌉쌀한 단향이 딸기를 감싸고 있는 다크 초컬릿을 연상

Aroma: 아카시아 꽃 향, 살구 뉘앙스의 시큼한 향, 군고구마에서 맡을 수 있는 달큼한 향

Flavor: 블랙 체리, 자두, 적포도, 그린 애플을 한데 섞어 조릴 때 나는 과일의 복합적인 산미와 단맛의 향연


전체적으로 산미가 중심이 되면서 은은한 단맛이 뒤따르는 묵직한 바디감을 가진 커피입니다.

조금 아쉬운 점은 두드러진 산미 때문인지 목넘김이 다소 매끄럽지 않습니다. 


 얼마 전 Bialetti Moka Pot을 태워먹는 바람에

셀리나를 라떼로 마셔볼 수 없었다는 점이 아쉬웠습니다.

셀리나가 에스프레소를 위한 블렌딩 이기도 하거니와

딸기와 초컬릿의 뉘앙스 때문에 우유와의 조화가 무척 기대되는데 말이지요 >.<


블랙빈 이슈 패널로 활동하면서 유독 부산을 기반으로 한 로스팅 컴퍼니의 커피를 자주 접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BLACKUP COFFEE를 비롯해 MOMOS COFFEE, FM COFFEE HOUSE 까지

각 로스팅 컴퍼니마다 개성이 뚜렷해 리뷰하면서도 무척 재미 있었고

심지어 부산 커피가 입맛에 맞다는 저의 개인적인 커피 취향까지 발견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습니다.

감사합니다. ^^


- BLACKUP COFFEE 'SELINA EGO' 블렌딩 리뷰 끝 -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