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 투어리스트

커피와 디저트, 소소한 담소와 함께 즐기는 풍류, 풍류관[風流館]

2020-09-07




커피와 디저트, 소소한 담소와 함께 즐기는 풍류, 풍류관[風流館]


평소 유난히 좋아하는 안국과 북촌, 삼청동 바운더리를 벗어난 서촌은 왠지 발이 잘 닿지 않았다. 그러다 최근 오랜만에 만나는 친구가 서촌에서 약속을 잡아준 덕분에 오랜만에 서촌으로 향했다. 시기가 시기인 만큼 안 그래도 조용한 서촌은 을씨년의 그것처럼 으슥한듯 고요했다. 친구와 헤어지고도 아직 초저녁이라 집에 가기가 뭔가 아쉬웠던 필자는 서촌 골목 탐방을 시작했다. 그러다 주택가 사이에 무척이나 고즈넉한 느낌의 공간을 발견했는데, 바로 풍류관이다.


꽤 골목을 돌아다니다가 찾은 곳이지만 사실 효자베이커리와 매우 가깝다는 사실..


풍류관(風流館)은 서울의 답답한 도심에서 커피 한잔을 멋스럽게 즐길 수 있는 곳, 조용히 울려 퍼지는 음악을 즐기면서 공간과 분위기를 오롯이 즐길 수 있는 곳이라고 소개한다. 어떤 사람이 와도 항상 자유로울 수 있도록 '툇마루'도 준비했다고. 많은 이들이 이곳에 와서 마음의 짐을 조금 내려놓고 오붓하게 앉아 소소하게 담소나 나누는 그런 공간으로 알면 되겠다.


앉을 수 있는 좌석은 꽤 많은 편이니 조금은 편한 마음으로 방문해도 좋다.


공간의 첫 느낌은 꽤 낯설었는데, 홀의 한 가운데 테이블엔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처자들이 커피를 마시며 담소를 나누고 있는 게 아니겠는가. 최근 타임슬립 관련 영화를 많이 봐서 그런지 '조선으로 시간을 거슬렀구나!' 하고 '아, 다시 나가서 '이리 오너라~'를 외치고 들어와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처자들을 보고 나서야 정신을 차릴 수 있었다. 아니 근데 진심 어우동인 줄 알았다. 



커피를 정말 집중해서 내려주시던 사장님


주문을 해보자. 각 자리마다 한문으로 '風流館(풍류관)'을 멋드러지게 써놓은 메뉴판이 놓여있다. 메뉴판을 보면 싱글 오리진은 몇 가지가 준비되어 있지만, 원두를 자체적으로 로스팅하는 게 아니고 로스팅 센터에 맡겨서 소량씩만 로스팅하는 까닭에 일찍 재고가 소진되는 편인 듯하다. 필자도 한번 빠꾸먹고 다른 원두로 선택했다. 예전엔 하리오 스마트 7으로 필터커피를 서브했던 것 같은데 요즘은 사장님이 칼리타 웨이브로 직접 내려주시는 듯하다.


진열장 아래를 보면 '하리오 스마트7'이 바 위에 있지 않고 진열장에 진열되어 있다. 너...실직자 된거니..실업급여 챙겨...


디저트는 커피와 페어링 하기 좋은 메뉴로 4개 정도가 준비되어있다. 사장님께 추천해달라고 요청하면 가장 어울리는 것으로 추천해주시지만, 메뉴판을 잘 살펴본 뒤 개인의 취향껏 골라보는 것도 풍류관을 즐기는 또 한 가지 재미.


맛있어... 너란 녀석... 


필자는 커피와 페어링할 디저트로 바스크 치즈 케이크를 선택했다. 개인적으로 삶은 통 옥수수는 잘 먹지 않는 편이지만 음식에 들어간 옥수수 알갱이는 필자에겐 흥행보증수표일 정도로 좋아한다. (참고로 필자는 음식 다 먹고 밥 볶아 먹을 때 옥수수 들어간 걸 매우 좋아함) 이 치즈케이크엔 옥수수 알갱이가 많이 들어갔는데도 옥수수의 맛이 치즈케이크의 맛을 해치지 않고 잘 조화가 되었다. 다만 한입이면 사라질까 조금씩 아껴먹게 되는 사이즈는 필자에게 무한 감칠맛만을 선사했다.


도자기에 차분히 담긴 꽃들도 그 시절의 분위기를 만드는데 한몫했다.

곳곳엔 커피원두의 패키지가 보인다.


커피를 주문하고 기다리는 동안 공간을 둘러보았다. 첫 한복녀들의 인상이 너무 강렬해 눈길을 빼앗겨 보지 못했던 것들이 보이기 시작했다. 긴 바에서는 커피 내리는 모습을 바로 볼 수도 있고, 창밖을 보며 앉게 되어있는 테이블은 연인과 함께 같은 방향을 보며 앉기 좋을 듯하다. 나무로 이루어진 천장과 노출콘크리트, 곳곳에 걸린 홍매화를 비롯한 여러 수묵화와 병풍들은 필자를 1900년대 초반으로 이끌었다. 그 시절 김두한이 자주 방문했을 우미관은 지금의 풍류관이 그 역할을 대신하는 듯하다.



태풍과 코로나가 어느 정도 지나가면 제대로 풍류를 즐기러 또 가야겠다.


사실 필자에게 서촌은 효자베이커리가 있는 동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하지만 인왕산의 정기를 코앞에서 받는 이 서촌이라는 동네엔 정말 괜찮은 공간들이 많다. 그중엔 힙하거나 시끌벅적한 공간들도 여럿 있지만, 조용히 책을 읽거나 차분히 차 한잔하기 좋은 공간도 꽤 많다. 세월을 피하지 못해 나이를 한살 한살 정통으로 맞고있는 필자는 어느샌가부터 왠지 조용한 곳들이 더 끌리기 시작했다. 정말이지 '조용한', '고즈넉한', '고요한', '아늑한'이라는 단어로 표현되는 공간의 매력에 한 번 빠지게 되면 헤어나올 수가 없는 듯하다. 풍류관의 창은 적당히 커서 채광이 좋다. 그런 낮의 풍류관도 참 따뜻하고 좋지만, 뜨거웠던 태양이 인왕산 뒤로 모습을 감춘 뒤에 친구나 직장동료, 애인과 함께 들러 맛있는 커피와 디저트, 소소한 이야기들로 하루의 끝을 마무리한다면 그것이 바로 풍류이지 않을까.





※ 글, 사진 :  블랙워터이슈 이지훈 에디터

instagram : @ljhoon17





댓글 2

profile

아놀드

2020-09-08 19:27  #1342265

B.STARTER

매장에 어떤 음악이 흘러나올지 궁금하네요 ^.^ 방문해 보고 싶은 매장입니다.

profile

BW에디터지훈 작성자

2020-09-23 11:30  #1353448

@아놀드님

아마 만족하시리라 생각됩니다^^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