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컬럼 정보

제2회 스트롱 홀드 라이브에서 공개된 커피 로스팅 꿀팁들

2017-07-26


원문출처 https://www.facebook.com/stronghold.coffeeroasters/?fref=ts




제2회 스트롱 홀드 라이브에서 공개된 커피 로스팅 꿀팁들




Q) 박상호 로스터의 경험을 바탕으로 "재연 기능"을 사용할 때의 주의 사항과 팁 그리고 한계점은?

A) 보조 로스터가 로스팅할 때 재연 기능을 많이 사용한다. 아무 준비 없이 재연 기능을 쓰다보니 재연 기능의 정확도가 낮아졌다. 나의 로스팅 주변 환경이 어떤지 온도, 습도 등. 일주일 전에는 21도, 습도 50%, 현재 실내 25도, 습도 70%였다면 재연을 설정해놓은 프로파일의 초반에 투입 온도, 투입량을 조금씩 변화시킨다. 그 대비 어떻게 바뀌는지 평가해 보았다. 로스팅 재연을 설정한 프로파일의 습도와 온도를 기록해놓고 참고해서 비슷하게 맞추어 놓는다면 재연 확률이 높아졌다. 충분한 예열은 필수이다. 재연 기능의 한계점이라고 한다면, 변하는 환경으로 인해 생두 역시 변한다. 따라서 시간이 지남에 따라 맛이 변한다면 생두가 변한 것이므로, 한 프로파일로 오랜 기간 예를 들어 1년을 사용하는 것은 한계점이라기보다 적응력이 필요할 뿐이다.


Q) 박상호 로스터의 말에 따르면 1차 크랙 직전에 발열이 발생되어 RoR이 급격히 상승되는 시점에서 화력을 낮추어야 한다. 그 시점은 S7의 경우 축열 온도와 생두 온도의 그래프가 교차하는 시점으로 보면 좋다라고 했다. 그런데 그 전에 생두 투입량에 따라 축열 온도 설정을 달리 한다고 하였는데 축열 온도와 생두 온도가 교차되는 시점의 온도는 결국 투입량에 따라 달라지는 축열 온도와 관련이 있는 것인지 알고 싶다. 아니면 투입된 생두의 양에 관계없이 축열 온도를 상승시켜서 일정하게 목적한 온도, 예를 들어 160도를 유지해야 하고, 그 유지된 축열 온도와 생두 온도가 교차되는 시점을 확인하는 것인가? [관련 기사 보기 : 제1회 스트롱홀드 라이브에서 공개된 커피 로스팅 꿀팁들]

화력 투입 열량을 낮춰야 한다는 것이 아니라 RoR이 급격히 상승되는 시점에 열풍 아니면 할로겐을 낮추어야 한다고 설명한 것이다. 교차되는 온도 시점은 첫번째로 예열, 초반 열풍 세팅, 내가 쓴 생두량에 따라 교차되는 온도와 시점이 달라진다. 어떤 프로파일들은 축열 온도가 초반에 올라갔다 서서히 내려가는 반면, 어떤 프로파일은 초반부터 계속 내려가는 경향을 볼 수 있다. (1) 경우 초반 열풍 비율이 높았을 때, 그런 현상이 일어난다. 모든 생두마다 같은 교차점이 없고, 모든 생두마다 교차되는 시점이 조금씩 다르다. 고정될 수 없다. 초반 열량, 할로겐의 비율에 따라 교차점이 다르다. 교차점을 의도적으로 변동하는 것은 아니다.



f1d0b1bed79fa9fc2b3ced1f5975e744.jpg


Q) 프로밧이나 기센이나 기타 로스터기를 사용할 때, 에어온도가 빈 온도보다 높아야 웰 디벨롭된다. 잘 디벨롭되어야 생두가 가진 잠재력을 끌어낼 수 있다. 여기서 축열 온도의 의미가 반열풍의 에어 온도와 같은 의미가 아닌가라는 생각에서 시작되었다. 쉽게 말하면 축열 온도가 빈 온도보다 낮다면 축열 온도에 빈 온도가 빼앗겨 디벨롭에 문제가 생기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

A) 축열 온도와 반열풍의 에어온도는 완전히 다르다. 열풍 온도는 그 안의 공기의 온도이고, 축열 온도는 내부 드럼 자체의 온도이다. 축열 온도는 드럼 온도이다. 철이라는 것이 온도가 높아질 수 있는 한계점이 있다. 그 이후로 넘어가면 드럼 자체가 녹는다. 우리가 쓰는 온도에 한해서 드럼이 올라갈 수 있는 축열 온도의 한계점이 있다고 믿는다. 따라서 빈의 온도가 축열 온도보다 높아지면 온도를 빼앗길 수 있다고 하였는데 그렇기 때문에 축열 온도와 빈 온도의 교차 시점이 중요하다. 그때부터 열풍이나 할로겐을 줄이지 않으면 빈 온도가 오히려 훨씬 빨리 상승하는 현상이 발생한다. 축열 온도가 온도 상승률에 도움이 되지만 열풍 온도는 표기는 안되어 있지만 에어 온도가 큰 영향을 준다. 빈의 온도가 축열 온도보다 높아질 때, 디벨롭이 안되지는 않는다. 이미 그 상태의 빈은 발열하는 상태이기 때문에 크게 디벨롭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에어 온도는 스트롱홀드 프로에는 적용되어 있다.

Q) 어느 시점을 1차 팝핑이라고 결정해야 할까? 처음에는 몇 개의 생두가 익어 튀기다가 잠시 소강 상태를 보이는데 객관화된 1차 팝핑 시점을 결정하기 위해서는 통용되는 기준을 정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

A) 혼자 로스팅을 하게 되면 1차 팝핑이 오게 되는 시점을 결정하는 것이 별로 중요하지 않지만 둘 이상이 하게 되면 매우 중요해진다. 프로 버전을 통해서 어느 정도 1차 팝이 오게 될지 예측을 할 수 있다. 처음 소리가 들릴 때, 1차 크랙이라 인지하도록 하고 프로파일 정보를 수집한다. 가장 쉬운 접근의 크랙 판별이 객관화하기 유용하다.


Q) 우리가 로스터기에서 조절하는 열풍값이 실제 로스터기의 히팅인지 블로워의 강약인지 알고 싶다.

A) 블로워가 주는 열량으로 보면 된다. 얼마나 뜨거운 열량을 드럼 안으로 투입이 되는지를 조절하는 것이다.


Q) 축열 온도의 역할은?

A) 일반적인 드럼 로스터도 축열이 있다. 축열 온도는 얼마나 로스팅이 진행될때, 열풍의 양일 얼마나 많아지는지 생두들이 얼마나 열을 흡수하는지를 보여준다. 


Q) 뉴크롭은 초반 수분 날리기를 해야 하는가?

A) 개인마다 차이가 있을 수 있고, 선호하는 프로파일에 따라 다를 수 있다. 개인적으로는 뉴크롭이 아니라도 초반에 수분을 날려야 할때가 있다고 생각한다.



[관련 기사 보기 : 제1회 스트롱홀드 라이브에서 공개된 커피 로스팅 꿀팁들]




제보 : bwmgr@bwissue.com

profile

ABOUT ME

대한민국 최초 & 최대 온라인 커피 미디어 시장을 연 블랙워터이슈는 2012년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스페셜티 커피 시장을 기반으로 국내, 외 업계 전반에 대한 뉴스와 칼럼, 교육 정보 등을 다루고 있습니다.
블랙워터이슈 에디터
B.EXPERT

댓글 5

profile

꼴통

2017-07-26 11:48  #265238

B.ELEMENTARY
[축열 온도?]와 [축열 열량?]이 동일한 내용일까요? 물론 드럼에 내장된 센서로 알 수 있는 것은 드럼
자체의 온도(이것이 정확한 축열 온도인지?는 의문입니다.)도 중요하지만...더 중요한 것은 아주
정확히 측정할 수는 없지만...드럼자체의 온도와 낮추는 온도, 투입하는 열량 등에 따른 경험치로
[드럼의 축열 열량]을 일정하게 가져갈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는 것이 바람직한 방향 아닌지요?
스트롱 홀드 드럼 자체에 내장된 센서에서 제공하는 [축열 온도]에 의존하는 것은 일정한 로스팅을
유지하는데 방해가 될 수도 있을 것 같은데요?

그리고 로스팅 중에 [생두의 수분 날리기]라는 의미가 무엇인지? 왜 필요한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초반 부터 생두의 수분을 충분히 활용하여 내부까지 열전달을 하여야 하지 않을까요? 생두 성분
중에서 가장 열전도율이 높은 것이데요~~
profile
@꼴통님
안녕하세요, 박상호 입니다.
일단 스트롱홀드 또 다른 로스터기들도 센서의 위체에 따라 온도 값의 정확도 와 타당성은 다 다르다고 생각 합니다. 드럼 축열 열량을 일정하게 과연 가져 갈수 있을까요? 드럼내 축열 온도를 예열시 일정하게 가져 갈수 있겟지만, 로스팅시 초반에 생두로 인한 로스율 과 로스터기 주변 환경으로 인한 열 로스율을 따지면 일정하게 가져 가는건, 드럼 자체에 열을 지속적으로 전달해주는 다른 장치가 있지 않는 한 어렵다고 봅니다.
스토롱홀드로 많이 로스팅 하신지는 잘 모르겠지만, 제가 하는 말은 축열을 의존애햐 일관성 로스팅 된다 라기 보다 내가 처음 시작하는 열풍량, 생두 투입량 및 다른 조건에 따라 내가 로스팅 할때 내부 온도와 축열 온도가 어떻게 변하는지, 그리고 그로인해 다른 생두들을 로스팅 할때 예측이 된다는것 입니다.

두번째, 제가 말하는 '수분날리기'를 잘못 이해 하고 계신거 같습니다. 말씀 하신거와 같이, 수분은 로스팅 초반과 중반부 까지 내부에 열을 전달하는데 탁월합니다. 제가 말하는 수분 날리기란, 어찌됏건 수두는 로스터기에 투입 되는 시점 부터 수분율이 내려갑니다, 초반에는 생두 표면에 있는 수분들이죠, 뉴크랍 생두나 밀도가 높은 생두들, 또는 수분활성도나 너무 낮거나 높은 생두들은 저같은 경우에는 초반에 열량을 더 많이 씁니다, 열량을 더 많이 쓸수록 수분 로스율이 거 커지고, 그대신 열은 더 빨리 전달 되겠죠? 저는 단순히 수분을 빨리 날려야 된다가 아니라, 수분을 날릴려면 열을 더 많이 사용해야 되고, 그러면 수분을 더 많이 날려야 된다는 말이였습니다. 반대로 수분이 낮은 생두나, 밀도나 수분활성도가 더 안정적인 생두들은 초반열량은 줄인후 서서히 올립니다.

답변에 궁금하신게 조금이나마 해소가 되었으면 합니다, 궁금하신거 더 있으시면 답변 더 주세요!
감사합니다.
profile

꼴통

2017-07-29 15:37  #266017

B.ELEMENTARY
박성호님!!! 답변 감사합니다..

그런데...제가 "수분 날리기"라는 용어를 잘 못 이해한 것이 아니라... 박상호님이 "수분 날리기"라는 용어를 적절하게 사용하지 못하신 것 같습니다. "수분 날리기"가 아니라 답변을 주신 내용에 맞는 용어를 사용하셨으면 오해 소지를 없앨 수 있었을 것 같은데요...
수분을 날리는 것이 아니라... 로스팅 과정에서 열량이 공급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수분이 증발되거나 기화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그리고 그 과정에서 수분의 열전도를 활용하고, 증발/기화를 통해 원두 조직을 추출이 용이하게 만드는 것이지...
굳이 강제로 수분을 날릴 필요는 없기 때문입니다.(말씀하시는 "수분 날리기"라는 용어를 기준으로 하면요~)
"수분 날리기"라는 용어는 오래전에 직화식에서...그리고 일본에서 배워 오신 분들이 사용하던 용어를 정확한 의미의 정의 없이 지금까지 그냥 사용하고 있는 것 같아서 용어에 대한 의문을 제기해 본 것입니다...
직화식에서는 열량을 충분히 공급할 수 없었기 때문에...로스팅 시간을 길게하면서 내부까지 고르게 익히기 위해 "수분 날리기"를 잘해야 한다고 했는데...(물론 저의 전적으로 동의하지는 않지만요ㅎㅎ)..더욱이 어떤 유명한 일본 로스터는 "수분 날리기"가 고르게 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패스트 크롭을 사용한다는 이야기도 있었습니다...이렇게 "수분 날리기"라는 용어는 정확히 무엇을 의미하고, 목적이 무엇인지 불명확한 상태에서 로스팅을 하는 사람들에게 필수적인 용어로 인식되어 있습니다...
이제는 상기에서 말씀하신 내용을 정확히 전달할 수 있는 적합한 용어가 새로이 필요하지 않을까요~~~
profile
@꼴통님
적절하게 사용하지 못했다고 함은 즉 그 단어를 잘못 사용했다라고 볼 수 있는것인데 글쓴이는 명확한 단어조차 제시하지 못하고 사용단어에 대한 지적을 하셨네요. 모든 시스템은 오류라는것은 존재하지만 잘못된것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교육이 어디서부터 되었고 경험치가 얼마나 되었느냐에 따라 컨트롤 할 수 있고 말할 수 있는 시작점이 다르다고 판단되어집니다만.. 수분 날리기라는 의미는 로스터들에게 통상적으로 사용되어지고 있는 단어라고 생각이 되며 그것이 옳고 그름을 판단 할 수 있는 기준은 없다고 봅니다. 물론 사용하는 이의 전달방식에 따라 그것이 전달되는 과정에서 온전히 받아들여지는가에 대한 이의제기를 할 수 도 있겠지요. 글쓴이는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1+1은 2야 라고 주입식 교육을 하는것과 같다고 보여지네요. 잘못된 단어이니까 다른것을 찾아봐~ 라고요. 수분날리기라는것은 그것의 의미가 통상적으로 이해되는 상식선에서 사용할 수 있는 범위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잘못된 단어가 아니라 전달받는이의 차이가 있다는 정도로 생각해주시면 될 것 같네요. 열려있는 시각으로 생각하고 발전 될 수 있는 방향으로 소통하는것이 올바른 방향이 아닐까 합니다.
profile
@메롱님
매우 오래된 댓글 내용에 대해 댓글을 주셨네요....
저는 열려 있습니다... 그리고 서로 토론하고 있었던 내용인데요.. 서로 의견을 교환하던~~
6개월이 지난 내용에 대해 이렇게 뜬금없이 댓글을 주시니 당황스럽네요~~

【Brewing】 여과식 추출 방식과 침지식 추출 방식에서 수... 6

ⓒ bristahustle.com 여과식 추출 방식과 침지식 추출 방식에서 수율이 차이나는 이유 작년 이맘때쯤 맷퍼거는 드립 추출 방식과 침지식 추출 방식의 차이를 유튜브에 소개한 적이 있다. 당시 그는 하리오 V60 드리퍼...

작성자: BW최고관리자

등록일: 2017-08-16

조회수 : 6267

【Seed To Cup】 커피 재배에 있어서 온도, 위도, 고도가 ... 1

커피 재배에 있어서 온도, 위도, 고도가 중요한 이유에드가 모레노 박사 (콜롬비아 커피 생산자 협회 커피 품질 자문 위원)일반적으로 높은 고도에서 재배된 커피가 더 좋은 커피로 받아들여진다. 물론 커피 품질에 ...

작성자: BW최고관리자

등록일: 2017-08-16

조회수 : 4856

CENTER COFFEE Guatemala - Santa Felisa k-72 by 빈프로파...

CENTER COFFEEGuatemala - Santa Felisa k-72 로스터 썰 서울 성수동 서울 숲에 위치한 센터 커피. 영국 Square Mile에서 수석 로스터로 활동을 했었던 박상호 로스터가 로스터로 활동하고 있으며, 연관검색어에도 나...

작성자: 운영자

등록일: 2017-08-14

조회수 : 1117

【Extract Everything #10】 목표를 이루는 방법

목표를 이루는 방법 오늘 크리스 바카가 주로 이야기하는 바는 커피 이야기이라기 보다 자신이 목표한 바를 이루기 위한 조언 정도이다. 카페 혹은 로스터리를 운영하는 오너 입장에서 처음 카페나 로스터리를 시작할...

작성자: BW최고관리자

등록일: 2017-08-14

조회수 : 1666

【Extract Everything #9】 미리 갈아 놓은 커피도 좋을 때...

미리 갈아 놓은 커피도 좋을 때가 있다? 커피는 로스팅된 이후부터 산화되기 시작한다. 점점 신선하지 못한 커피가 되는 것이다. 따라서 산화되기 시작한 커피를 어떻게 포장했는지, 어떻게 저장하는지는 중요하다. ...

작성자: BW최고관리자

등록일: 2017-08-09

조회수 : 6847

【Cultured Consumers​】 로스팅 Air Temp에 대한 개인적 소고 1

로스팅 Air Temp에 대한 개인적 소고 '커피'라는 큰 주제에서 가장 중요한 소재는 생두(Green Bean)이지만, 로스팅을 하나의 번외의 종목으로 공부하기 위해선 로스팅의 구조, 메커니즘을 이해하는 것에 중점을 두는 ...

작성자: BW최고관리자

등록일: 2017-08-08

조회수 : 2896

【에스프레소 머신】 왜 훼마(FAEMA) E71인가? 2

왜 훼마(FAEMA) E71인가? E71을 설명하는 가장 큰 특징은 탁월한 추출온도 안정성 유지와 특허받은 프리인퓨전 컨트롤 테크놀러지 라고 할 수 있습니다. 추출온도 안정성에 대해서는 E71이 아닌 여타 머신들 또한 워...

작성자: BW최고관리자

등록일: 2017-08-04

조회수 : 4203

테츠 카츠야(Tetsu Kasuya), 그의 새로운 도전 : 그 만의 ... 1

Photo credits to @japanaeropress.info테츠 카스야(Tetsu Kasuya), 그의 새로운 도전 그 만의 레시피는 커피를 즐기는 것 테츠 카스야(Tetsu Kasuya)는 누구나 인정하는 2016 월드 브루어스컵 챔피언이다. 그런 그가...

작성자: GenrePainterD

등록일: 2017-08-03

조회수 : 1979

【Competition】 브루어스 컵 대회에서 커피의 맛에 대한 ...

브루어스 컵 대회에서 커피의 맛에 대한 묘사가 중요한 이유 위 영상은 2016 월드 브루어스컵 대회에서 케냐 커피를 가지고 출전하여 준우승을 했던 미카엘라 월그렌(Mikaela Wallgren)이 Nordic Roaster Forum 2016 ...

작성자: BW최고관리자

등록일: 2017-08-02

조회수 : 1714

【Brewing】 바이패스(By-pass), 커피 추출 시 필수인가? 8

▲ 부다페스트 현장에서 개최된 World Brewers Cup Championship에서 의무 시연 중인 오드 스테이나르(노르웨이 국가대표) 바이패스(By-pass), 커피 추출 시 필수인가 바이패스(Bypass)라는 단어의 사전적 정의는 '우...

작성자: BW최고관리자

등록일: 2017-08-02

조회수 : 8973

【Interview】 2016 월드 커피 로스팅 챔피언, 알렉산드루 ...

2016 월드 커피 로스팅 챔피언, 알렉산드루 니컬래이 인터뷰 by European Coffee Trip Q) 언제부터 월드 커피 로스팅 챔피언이 되기로 생각했나?A) 2014년 이탈리아 리미니에서 열렸던 대회에 참가했다. 당시에는 60...

작성자: BW최고관리자

등록일: 2017-08-02

조회수 : 1333

【Green Bean】 생두를 보관하는 방법 1

ⓒ Photo credit by NEW WAVE COFFEE ROASTERS 생두를 보관하는 방법 생두 저장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대기 안정성(Atmospheric Stability)이다. 이상적인 상대 습도(RH)는 대략 60%이고, 이상적인 온도는 섭씨 23...

작성자: BW최고관리자

등록일: 2017-07-31

조회수 : 5775

【Extract Everything #8】 클레버 드리퍼에서 교반이 중요... 1

클레버 드리퍼에서 교반이 중요한 이유 많은 커피 애호가들이 커피를 즐기기 위해 사용하는 브루잉 툴 가운데 하나로 클레버를 꼽을 수 있다. 여느 여과식 드리퍼들과 다르게 사용하기 쉽고, 일관된 결과물을 보여주...

작성자: BW최고관리자

등록일: 2017-07-31

조회수 : 7412

MOMOS COFFEE COLOMBIA - Cauca Best Cup #8 La Palma by ...

MOMOS COFFEECOLOMBIA - Cauca Best Cup #8 La Palma 로스터 썰 부산의 대표 로스터리 모모스 커피. 2007년 부산 온천장에서 4평 남짓한 테이크 아웃 매장으로 시작하여, 지금은 부산을 대표하는 로스터리로 성장한 ...

작성자: 운영자

등록일: 2017-07-27

조회수 : 918

제2회 스트롱 홀드 라이브에서 공개된 커피 로스팅 꿀팁들 5

제2회 스트롱 홀드 라이브에서 공개된 커피 로스팅 꿀팁들 Q) 박상호 로스터의 경험을 바탕으로 "재연 기능"을 사용할 때의 주의 사항과 팁 그리고 한계점은?A) 보조 로스터가 로스팅할 때 재연 기능을 많이 사용한다...

작성자: BW최고관리자

등록일: 2017-07-26

조회수 : 3463

2021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