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컬럼 정보

【Roasting】 커피 로스팅에 관한 장문규 로스터의 견해 ⑴

Sep 05, 2018


외부 기고자 장문규 로스터 - 시그니쳐 로스터스 대표
14732366_1132017550200888_5229536007752108815_n.jpg

ⓒ Photo Credit by Signature Roasters



 

커피 로스팅에 관한 장문규 로스터의 견해 ⑴



참고 : 커피 로스팅 중급 이상의 독자가 아니라면 아래의 글을 먼저 읽고 장문규 로스터의 글을 읽어주세요.
 
|로스팅 프로파일의 주요 정보를 모두 담고 있는 그림 로스팅 프로파일 읽는 방법 by Coffeemind 로스팅 프...
ⓒ BlackWaterIssue / 2016-06-14

 


RoR (Rate of Rise)
RoR은 온도상승율을 가리킵니다. 쉽게 말해 자신이 정해 놓은 기준 시간동안 온도가 몇 도 상승하는지를 가리키는 지표입니다. 저와 같은 경우 로스팅을 할때 Cropster를 통해 30s당 RoR을 체크를 합니다.

몇 초 단위를 기준으로 할지는 로스터 본인이 정할 수 있으나, 너무 짧은 단위를 기준으로 잡으면 Flick 현상을 재빨리 분별하기 어렵고, 반대로 너무 긴 단위로 기준을 잡으면 Flick 현상이 일어났는데도 분별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30초가 가장 이상적인 단위라 판단했습니다.
 

Flick 현상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기사
 
커피 로스팅에서의 프릭-Flick (Roasting Defect)- 현상 “Flick (Roasting Defect)”빨간색 그래프와 파란색...
ⓒ BlackWaterIssue / 2017-03-26

 


모든 로스터들은 로스팅 중 RoR 곡선을 최대 RoR(RoR max)을 달성한 후 천천히 완만하게 떨어뜨리는 프로파일을 구사하고 있습니다. RoR은 로스터기 매커니즘, 즉 열원에 따라 온도 센서 위치에 따라 상이합니다. 자신이 사용하고있는 로스팅 머신의 매커니즘을 먼저 파악하는게 가장 기본입니다.



 
240730a00c8f307e739f42e6e3e2a293.jpg

|로스팅 프로파일의 주요 정보를 모두 담고 있는 그림




제가 현재 사용하고있는 기센W1 M 타입, W6 를 사용했을 때의 RoR은 최대 7.8-8.2 를 달성한후 1차 크랙이 오기 전까지 천천히 완만하게 떨어뜨립니다.

여기까지는 로스터들의 공통점입니다.
하지만 그 이후, 배출까지 RoR곡선을 천천히 떨어뜨려야 한다고 하는데, 이건 열원과 로스터머신 의 매커니즘에 따라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로스터의 성향에 따라서도 다릅니다.

로스팅 중 발열 구간에서 RoR이 갑자기 상승하는, 로스팅 디펙트인 Flick현상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플릭 현상은 발열 구간 시작부터 1차크랙이 끝나는 시점까지를 온도가 튀는 현상을 뜻하지 1차 크랙이 끝난 이후 온도가 상승하는 것은 플릭 현상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저는 1차 크랙 이후 RoR을 급하강시킨 후 적당한 구간에 화력을 주어 로스팅을 끝내는 프로파일을 구사합니다.

1차 크랙 이후 RoR 곡선을 급하강후 상승시킨 프로파일 ①시작부터 배출까지 천천히 RoR곡선을 낮추는 프로파일 ②의 결과물을 비교했을 때, 각 프로파일의 장단점이 있습니다. 어떤 프로파일이 맞다 틀렸다가 아니라, 다르다가 맞습니다.

 

DTR(Development Time Ratio)에 대해 알 수 있는 기사
 
RDR(Roasting Development Ratio)이 추출에 미치는 영향 로스팅시 꼭 포함되어야 할 데이터 가운데 하나는 R...
ⓒ BlackWaterIssue / 2018-08-14

 
  • ①은 DTR이 ②에 비해 일단 높아야만 한다. 1차 크랙 이후 열량이 0이기 때문이다.
  • ②는 1차 크랙 이후에도 충분한 열량이 있어 DTR이 낮아야만 한다.
 
  • ①은 body/sweetness/cleancup
  • ②는 Acidity/aroma/flavor 
를 잘 표현한다.


터닝 포인트(이하 TP) 이후 열량을 100으로 동일하다고 가정할 때, 낮은 온도의 터닝 포인트를 기록한 결과물은 높은 터닝 포인트를 기록한 결과물에 비해 초반 RoR 상승율이 높고, 1차 크랙 전 RoR은 낮습니다.


낮은TP = 초반 RoR 높고 1차크랙전 RoR 낮음 
  • RoR곡선 높낮이가 크고
높은TP = 초반 RoR 낮고 1차크랙전 RoR 높음
  • RoR곡선 높낮이가 작다
토탈로스팅타임은 같습니다.
 
  • 낮은 TP의 결과물, 즉 높은 초반 RoR은 Acidity 와 Flavor
  • 높은 TP의 결과물, 즉 낮은 초반 RoR은 Balance와 Sweetness
를 잘 표현한다.

TP가 너무 낮고 너무 높으면 부정적인 결과물을 초래합니다. 자신이 사용하고있는 로스팅 머신의 적당한 TP를 찾아야만 합니다.

저는 로스팅을할 때 1차 크랙 유도를 몇 분에 할지 먼저 고민을합니다. 왜냐하면 그 고민 안에 RoR을 어떻게 가져갈지 알 수 있기 때문입니다. 최대 RoR이 6과 8 그리고10의 차이를 비교하면,
 
6 RoR은 9-10분대, 8 RoR은 7-8분대에, 10 RoR은 6분대에 1차 크랙이 유도가 될것입니다.
6 RoR은 전체적으로 플랫한 향미 8RoR은 신맛과 단맛의 조화가 잘된 10RoR은 전체적으로 자극적이고 날카로운 결과물이 나타납니다.

RoR의 곡선에 대한 이해도가 있다면, 실패하지 않는 로스팅의 기초를 잘 다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 이후는 DTR, 열원, 배치사이즈를 통해 디테일하게 다듬어 주면 보다 완벽한 로스팅을 할수 있게 됩니다.


이어지는 2편에서는 DTR(Development Time Ratio)에 관한 견해와 열원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질 예정입니다.


▼ 장문규 로스터의 로스팅 프로파일 보기
    2014 WCRC 준우승 장문규 로스터(시그니쳐 로스터스)의 커피를 만나다 블랙워터이슈에서는 최근 스페셜...
ⓒ BlackWaterIssue / 2018-04-26

 
 
  

등록된 자기소개가 없습니다. 자기소개 미등록시 블랙워터이슈의 핵심 기능의 사용이 제한됩니다.

댓글 18

profile

유리디체

Sep 06, 2018 09:45

B.STARTER
다르다가 맞다!   공감하고 갑니다.  ^^

소중한 첫 댓글에! 10 포인트 +
profile

꼴통

Sep 06, 2018 12:26

B.ELEMENTARY
궁금한 점은...
그래프에서 표신한 "bean temp"는
실제 "bean의 온도"를 측정한 것인지?
아니면 "드럼 내부의 어느 위치 온도"를 나타내는 것인지? 궁금하네요~~
profile

구지사키소

Sep 07, 2018 16:55

원두의 온도를 재고있다고 여겨지는 위치의 온도이죠 ㅎㅎ 
 
profile

꼴통

Sep 08, 2018 15:09

그렇다면... "bean temp"라기 보다는
"드럼 내부 온도" or "드럼 내부 어느 위치 온도"라고 표시해주시는 것이
좀 더 정확한 용어가 되지 않을까요?
물론 드럼 내부의 어느 위치에 센서가 위치 되어 있는냐에 따라서
표시되는 온도는 다른지만...
그냥 저의 생각입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profile

paquito

Sep 06, 2018 13:29

B.STARTER
상당한 경험에서 나온 견해라고 생각합니다. 이해하기쉽게 설명해주신 글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2편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profile

블랙워터보이

Sep 06, 2018 13:29

paquito 님 20 포인트 획득 하셨습니다. 많은 활동 부탁드려요!
profile

히어로현진

Oct 30, 2018 06:47

B.STARTER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배우고 갑니다.
profile

응응1811

Nov 19, 2018 12:44

보유자격 없음
ror에 따른 맛의 변화의 이유가 뭔지 알수있을까요?
profile

likecoffee

Nov 19, 2018 13:33

어느구간에 얼만큼의 열량을 주느냐에 따라 같은 로스팅 타임이라 하더라도 표현되는 맛과 향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ror이 다르다는 것은 결국 온도상승정도가 다르다는 것이고 ror이 다른 a,b의 프로파일은 결국 각 구간마다 가해지는 열량이 다르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profile

응응1811

Nov 19, 2018 13:49

아.. 답변 감사드립니다!
하나만 더 질문드려도 될까요
다른게 아니라
구간별 열량에 따른 맛과 향이 차이가 난다는건데
그렇게 됐을때 너무 변수가 많고 복잡해질거 같습니다..
그래서 제가 생각했을때 밀도 수분 등에 따라 투입 온도를 다르게하되
열량과 배기를 동일하게 해서 로스팅을 진행하는건데
그렇게 햇을때 약/중/강 볶음도에 따라 배출 포인트가 있잖아요?
예를들어 약볶음은 1팝전후..
1팝전후에 샘플링을 다해서 가장 괜찮은 부분을 찾고 
그 콩은 전부 그런식으로 볶는다면 어떨거 같으세요?...
질문이 너무 길죠?... 답변 부탁드립니다
참고로 열풍 비중이 높은 로스터입니다
profile

likecoffee

Nov 19, 2018 14:57

열량을 고정하신다는게 밀도와 수분이 다른 생두 a,b에 각 구간마다 열량의 퍼센테이지를 같게 가신다는 건가요? 아니면 a,b 모두 같은 화력의 세기로 로스팅 하신다는 의미인가요?
profile

응응1811

Nov 22, 2018 00:07

열량은 고정하고 수분과 밀도에 따라 투입온도를 다르게한다는 얘기입니다~
profile

likecoffee

Nov 22, 2018 09:28

화력과 배기량을 고정해놓으시면 수분과 밀도가 높은 생두는 자연적으로 원하는 포인트까지 도달하는데에 있어서 수분과 밀도가 낮은 생두보다 오래걸리겠군요. 그렇게 하셔서 원하시는 결과물을 얻으신다면 좋겠지만 항상 균일한 커피를 재현하기에는 힘들어 보입니다 똑같은 생두가 보관상의 문제나 다음해에 작황 상황에 따라 수분함량이 다를 수 있기때문입니다. 똑같은 로스팅 포인트에 배출하신다 하더라도 로스팅시간이 많이 차이나면 맛과 향이 다릅니다. 또한 자연적으로 로스팅 시간이 길어진 수분 많은 생두는 베이크드해질 가능성이 높고 화력조절을 못함으로 인해 각구간마다의 열량의 퍼센테이지를 수동적으로 컨트롤 할 수 없어 맛과 향의 스펙트럼이 제한받을 수 있을것 같습니다
profile

응응1811

Nov 25, 2018 13:19

밀도와 수분이 높은 경우에는 투입온도를 높여서 넣어도 가하는 열량이 같기 때문에 차이가 날거라는 건가요?
그렇다면 구간별로 시간을 정해서 로스팅을하면 어떻게 될까요?
예를들어 터닝 몇분
드라이구간 몇분
옐로우 몇분
1팝 몇분
이렇게 대략적으로 정해놓고 로스팅을 하면 수분과 밀도가 차이가 있어도
그 시간에 맞추기 위해서 열량 조절을 하니 비슷한 결과물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이 되는데..
어떻게 생각하세요?
profile

likecoffee

Nov 26, 2018 10:15

네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화력을 고정하기 보다는 화력을 조절하여 로스팅하는 것이 수분과 밀도가 다른 커피의 재현에 더욱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profile

응응1811

Nov 26, 2018 10:55

답변 정말 감사드립니다!!
죄송하지만 하나만 더 물어봐도 될까요?..
이렇게 얘기하고 다음 댓글에 또 물어볼수도 있습니다....;;;
단맛을 강조하는 방법이 옐로우부터 1차까지의 시간을 길게 가져가라고 하더라고요
이게 팩트인가요?.. 그리고 왜 그런지좀 알 수 있을까요?..
귀찮으실텐데 답변좀 부탁드립니다!
 
profile

알마

Dec 28, 2018 19:17

보유자격 없음
화력을 조절해 ROR 콘트롤하고 1차를 원하는 시간에 오게하는 것이 참 섬세한 불조절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로스터별 열원도 틀리고 구간별 화력도 신경써야하니 말이죠
profile

Notyet

Jan 29, 2019 16:22

보유자격 없음
결국 커핑을 통해 클린컵, 신맛, 단맛이 잘나오는 커피를 찾고
그 로스팅 프로파일의 RoR을 보고 세세하게 맞춰가면 더 좋겠네요. 어느정도 로스팅 경험이 있으신분들이 보기에 좋은 기사인 것 같습니다.

【Interview】 미라지의 새 모델 「슬림짐(Silmjim)」을 런... 2

미라지의 새 모델 「슬림짐(Silmjim)」을 런칭한 키스반더웨스턴 인터뷰 올해 WOC(World Of Coffee) 암스테르담에서 가장 주목받은 제품 가운데 하나는 네덜란드를 대표하는 하이엔드 에스프레소 머신인 키스반더웨스...

By BW최고관리자

조회수 : 1362 추천수 : 0

【INTERVIEW】 스페셜티 커피 필드에서 트레이서빌리티(Tra... 2

스페셜티 커피 필드에서 트레이서빌리티(Traceability)가 중요한 이유 by European Coffee Trip 블랙워터이슈의 유럽 미디어 파트너인 유로피언 커피 트립에서 DRWakefield社의 생두 바이어인 헨리 클리포드와 인터뷰...

By BW최고관리자

조회수 : 1085 추천수 : 1

로스트매거진 코리아와 프릳츠 커피 컴퍼니 주최, "Scott R... 2

로스트매거진 코리아와 프릳츠 커피 컴퍼니 주최 "Scatt Rao의 로스팅 + 추출 세미나"로스트매거진 코리아와 프릳츠 커피 컴퍼니 주최, 2015 해외 초청 세미나의 첫번째 연사로 참여한 스캇 라오(Scott Rao)의 로스팅...

By 운영자

조회수 : 2709 추천수 : 0

Hand Pour 방식의 추출에 대한 몇가지 소고 "편류(Cha... 1

| Photo Source : https://www.instagram.com/blackwaterissue Hand Pour 방식의 추출에 대한 몇가지 소고 "편류(Channeling)" 스캇 라오가 자신의 블로그에 소위 핸드드립 혹은 메뉴얼 POUR OVER라 불리는 추출 방식...

By 운영자

조회수 : 3826 추천수 : 0

HAND POUR 방식들에 대한 스캇 라오의 생각 1

Hand Pour 방식의 추출에 대한 몇가지 소고 by Scott RaoHAND POUR 방식들에 대한 스캇 라오의 생각오늘은 "Which Hand Pour Method is Best?" 에 해당하는 소주제로 스캇 라오가 생각하는 각각의 핸드 메뉴얼 추출 ...

By 운영자

조회수 : 3294 추천수 : 0

【에어로프레스】 에어로프레스 무비 클립, 팀 윈들보의 에...

에어로프레스 무비 클립, 팀 윈들보의 에어로프레스 레시피 블랙워터이슈의 유럽 미디어 파트너이자 유럽 최대의 커피 미디어인 유로피언 커피트립에서 최근 유럽에서 상영된 바 있는 에어로프레스 무비에 포함된 영...

By BW최고관리자

조회수 : 968 추천수 : 0

【Roasting】 커피 로스팅에 관한 장문규 로스터의 견해 ⑴ 18

ⓒ Photo Credit by Signature Roasters 커피 로스팅에 관한 장문규 로스터의 견해 ⑴ 참고 : 커피 로스팅 중급 이상의 독자가 아니라면 아래의 글을 먼저 읽고 장문규 로스터의 글을 읽어주세요. 로스팅 프로파일 읽는...

By 외부기고컨텐츠

조회수 : 7167 추천수 : 5

【Roasting】 퍼스트 크랙이 시작될 때를 정확하게 알 수 ... 5

퍼스트 크랙이 시작될 때를 정확하게 알 수 있기 위해 크롭스터를 사용하는 방법 (원제 : HOW TO USE CROPSTER TO (ALMOST ALWAYS) KNOW EXACTLY WHEN FIRST CRACK BEGAN) 정밀한 로스팅을 하기 위해 도전이 되는 한 ...

By BW최고관리자

조회수 : 1778 추천수 : 1

【Latteart】 2016 월드 커피 페스트 라떼아트 챔피언 크리...

2016 월드 커피 페스트 라떼아트 챔피언 크리스 린, 로제타 그리는 방법 2016년 도쿄에서 개최된 월드 커피 페스트 라떼아트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던 크리스 린이 자신의 유투브 계정에서 《Latte Tutorial 4 - How to...

By BW최고관리자

조회수 : 1759 추천수 : 0

【Roasting】 로스팅 레벨이 커피의 맛에 미치는 영향 3

로스팅 레벨이 커피의 맛에 미치는 영향 국내 최대의 커피 쇼핑 플랫폼 블랙워터포트에서는 국내외 로스터들의 커피 정보를 제공할 때, 로스팅 레벨을 빈의 실물 사진과 함께 제공한다. 이 기사를 통해 각 로스팅 레...

By BW최고관리자

조회수 : 2305 추천수 : 3

블랙워터이슈 WATER MAP 프로젝트 : 하계 대한민국 수질(경... 2

블랙워터이슈 WATER MAP 프로젝트 : 하계 대한민국 수질(경도 농도) 지도 비교적 타 국가에 비해 면적이 작은 대한민국이지만, 산지지역과 해양 접경지역 등 지리적 변수가 많은 이유로 지역별 수질의 차이가 적지 않...

By 운영자

조회수 : 9844 추천수 : 0

커피와 물 - 커피에 적합한 정수 시스템 세미나 정진워터퓨... 4

"커피와 물 - 커피에 적합한 정수 시스템" 세미나 정진워터퓨어의 최금두 대표 2014년은 "커피의 대부분을 이루고 있는 물에 대한 관심"이 부쩍 뜨거워졌던 해이기도 했습니다. 2014 세계 바리스타 챔피언쉽(WBC)에서...

By BW컨텐츠팀

조회수 : 2664 추천수 : 0

【커피컬럼】 기계가 바리스타의 역할을 어떻게 변화시키는가 1

기계가 바리스타의 역할을 어떻게 변화시키는가 점차 카페 내의 다양한 제품들이 자동화되면서 기술의 발전에 따른 바리스타의 역할 변화는 많은 커피인들이 관심을 갖는 주제이다. 작년 시드니 모닝 헤럴드에서 호주...

By BW최고관리자

조회수 : 1250 추천수 : 2

【Cultured Consumers​】 덕트가 포함된 로스터기를 통해 ... 1

덕트가 포함된 로스터기를 통해 알아 보는 열의 구조 최근 나는 프리랜서의 일을 시작했고, 신사동 아르코(Arco coffee)의 관리를 돕게 되었다. 그로 인해 아르코의 태환 프로스터의 주관적인 시선과 관찰, 그리고 로...

By 외부기고컨텐츠

조회수 : 2941 추천수 : 0

【Espresso】 유량을 제어하는 리스트릭터(Restrictor)는 ... 2

18:25 Sydney time...This weekend's experiment! Joe & Jeremy(@socraticcoffee)님의 공유 게시물님, 2018 5월 22 1:25오전 PDT 유량을 제어하는 리스트릭터(Restrictor, 지글러)는 왜 효과적일까? 흔히 우리는 물의...

By BW최고관리자

조회수 : 2097 추천수 : 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