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토픽

운영자 17.02.23. 09:57
댓글 6 조회 수 5754
참조 링크 https://www.youtube.com/watch?v=XQRndZ_W7mE&t=5s

팀 윈들보가 커피 추출 영상들을 하나둘 업데이트 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 v60 추출에 관한 영상을 한번 올려봅니다. 

사전 블루밍 단계에서 적극적으로 스티어링을 하는 것도 인상적이네요. ^^ 

Screenshot.png

레시피는 32.5g 커피 / 500g 추출수 / 필터 브루잉 사이즈 분쇄 정도인데 물 붓기 등등 중간중간 자신들의 팁들을 이야기 해줍니다. 
profile

ABOUT ME

대한민국 No.1 커피 미디어 "블랙워터이슈" 입니다.
블랙워터이슈 에디터
B.EXPERT

댓글 6

profile

꼴통

2017-02-23 15:42  #223939

B.ELEMENTARY

왜 스티어링을 하지요??? 저와 같은 방식으로 추출하면 뒤에 자극적인 성분들이 너무 나와서 마시기 불편할 것같은데...별로 좋은 추출 방식은 아닌 것 같은데요?

profile

운영자 작성자

2017-02-24 08:48  #224181

@꼴통님

^^ 로스팅 포인트나 커피에 따라 달라질 수 있겠죠?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는 것도 좋지 않나 싶습니다.

profile

꼴통

2017-02-24 15:01  #224304

B.ELEMENTARY

다양한 추출 방식에 대해 거부감을 가지는 것은 아닙니다. 모두 상대적 개념이기 때문이고, 기호에 대한 것이기 때문 입니다...하지만, 상대적으로 약한 볶음이 유행되는 현 시점에서...스티어링이 적용되는 추출 방식에 대해서는 많은 고민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특히, 사이폰, 클레버, 에어로프레스...등등...조금만 식어도 시큼하고 시큼털털한 떪은 맛까지 추출할 수 있는 방식은 지양해야 하지 않을까 해서요~~그냥 요즘 Brewing 커피들에 대해 느껴지는 저의 단순한 견해입니다~~

profile
@꼴통님

상큼하고 기분 좋은 신맛이 아닌 시큼하고 시큼털털한 신맛이...일반인들이 스페셜 커피에 접근하는 것을 방해하는 것으로 여겨집니다...일반인들이 커피 신맛에 거부감이 매우 강한데..이는 추출 오류에 따른 자극적인 시큼하고, 시큼털털한 맛 때문에 커피의 신맛은 그러한 것으로 앎에 따른 오해에서 비롯된 것으로 추론됩니다...주변에 있는 사람에게 물어보면 거의 90%이상이 그러한 이유로 신맛이 없는 커피를 요구합니다...신맛이 가미되어야 더 풍성하고 좋은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는데 말입니다...물론 좋은 커피 기본 성분에는 신맛 성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요~~ㅎㅎ제 견해로는 요즘 유행하는 Pour Over Brewing은 일명 "막드립" 아닐까 싶은데요~~이것은 비난하는 것이 아니라...brewing에 대한 더 많은 고민과 연구가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것입니다...Roasting도 어렵지만...Brewing도 그 만큼...아니 더 어려울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profile

운영자 작성자

2017-02-24 21:02  #224458

@꼴통님

^^ 네 그런 면에서 팀 윈들보의 추출 방식도 직접 맛보기 이전엔 그 방식의 장단점에 대해 단정지어 말하기는 어렵지 않을까도 싶습니다. 고정관념보다는 눈앞에 높인 한잔의 커피를 평가하는것이 소비자에게 커피로 다가가는 올바른 관점이란 점에서 꼴통님의 의견에 동의합니다. ^^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profile

밥시른돼지

2017-02-28 10:17  #226522

보유자격 없음

나라마다 선호하는 커피맛이 각각 다른것같습니다. 그에따른 차이가 부루잉 스타일에서 난 것이구요.. 

전 칼리타 하리오 고노 등등 여러가지로 추출해서 맛을 보고 있는데요.. 확실히 푸어오버 스타일은 깔끔한 산미와 향미가 좋지만 그 뒤에 따르는 껄끄러움이나 잔맛이 조금 비취기도 합니다. 하지만 개인의 취향이 아닌가 싶어요.. 그 잔맛을 좋아하시는 분들도 있다는거... 

누구에게는 인생커피인 반면에 누구에게는 정말 형편없는 커피로 비춰지기도 하니까요.. 

아무리 루왁이 비싸고 맛있는 커피라해도 루왁이 뭐가 맛있고 왜 비싼지 모르겠다는 사람들이 있으니까요..

 

GSC 엑스포에서 공개된 신제품들 BY 5 SENSES
아카이아의 새로운 커피 툴 : 커피 빈 계량 저울 Orion... 4
VST 대용량 바스켓이 나왔네요. 25g 짜리 바스켓입니다.
새로운 바리스타 허슬 탬퍼 프리오더 중이네요.
고릴라 버 테스트 리뷰 FCPCOFFEE
ROR이 원두에 미치는것은??
커피에서 느끼한 맛이 난다는 것은... 9
Aunty Pegs 의 빌트인 시네소 머신과 추출 바 시스템
보일러 스케일 문제 예방을 위한 파라곤 社의 연수화 ...
커피에 계란을 넣는다고?? 실제로 해보았다. 15
로스팅후 테이스팅의 관하여 12
니트로 커피의 시대는 갔다. 헬륨 인퓨전 커피 [COFFHE] 8
영국스타일 스티어링 디스트리뷰션 툴 런디니움 스티어...
삼거리포트 스트릿(3TREET) 사용후기 입니다/ 2
바라짜, Sette 시리즈의 새로운 버전 Sette 30과 새로...
시네소 머신 디스케일링 방법 소개 영상
바라짜 세테(Sette) 관련 이슈와 정보 3
커피의 수용성 성분, 추출 그리고 TDS에 대한 직관적인... 6
커피베리 커피에 대해 정보 좀 알려주세요 1
테츠 카츠야가 공개하는 브루잉 방법 "Four-Six M... 24
15분 만에 콜드 브루 커피를 만들어내는 진공 콜드 브... 5
커피의 등급에 따라 어떤 차이가 가장 클까요 ? 7
안녕하세요 바리스타 연습생입니다. 4
에스프레소 머신 셋팅의 최대 변수에 대한 견해? 10
안녕하세요? 책추천좀 부탁드립니다 14
숏타임 로스팅과 롱타임 로스팅 11
브레빌이 만든 디자인 멋진 네스프레소 호환 캡슐 머신... 1
번거로운 그룹헤드 청소는 이제 그만! 에스파쫄라가 판... 8
농도와 수율의 관계 문의드립니다. 8
그라인더 날의 크기에 관하여 6
콜드 브루 장비에 대해서 .. 2
나의 매장의 커피바 세팅은? 12
OXO Cold brew 간단사용기.. 2
팀윈들보의 Pour over 따라하기 6
스파웃이 달린 포터필터로 추출 할때 한쪽으로 쏠려요... 6
DECENT ESPRESSO MACHINE 의 다음 제품? 5
[펌] 엔제리너스, 'SCAA 골든머그' 프로모션 진행, 드... 1
로스터기의 분류
안녕하세요! 방수되는 정밀 저울추천해주셨으면해서 연...
커피의 쓴 맛을 없애는 기괴한 방법? 7
스타레소2로 상업용머신이 부럽지 않은 쫀득한 에쏘를... 4
탬핑과 바스켓 림 청결을 한번에 ㅎㅎ 5
「제2회 블랙워터크런치 ― 커피로스팅」과 관련된 설문...
말코닉 USA 독점 판매 그라인더 GH-1 공식 브로슈어 1
에스프레소 머신 그룹간 유량 편차 문제 12
바리스타 허슬 탬퍼가 슬슬 배송되고 있나 봅니다. 1
스페셜티 질문 입니다 1
누오바 시모넬리의 열교환식 머신 뮤지카를 듀얼 보일...
라마르조코 GS/3의 신형 메커니컬 패들 내부 살짝
서구식 POUR OVER 와 일본식 핸드 드립은 어떤 차이점...
라파보니용 추출 압력 게이지 "Naked"
Bulletproof Coffee Recipe
2017 미국 바리스타 챔피언쉽 USBC - COFFEE CHAMPS KN...
에스프레소 추출, 도피오를 주문했는데 싱글 바스켓으... 3
보다 강화된 EK43 BURR 마운트 플레이트 - ACE Sheer P... 2
커피 추출에 마이크로 단위로 그라인딩 된 커피를 사용... 1
레버식 에스프레소 머신의 내부 구조 및 추출 원리 | P...
【옐로우 아이디 Q&A】 콜로이드의 정의와 로스팅... 1
투샷으로 제공하는 커피가 과연 미덕일까요? 6
소비자에게 제공되는 정보에 대하여 3

2021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