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토픽

4. 드립하기


19.jpg


  이제 로스팅도 했으니 드립도 해봐야하지 않겠습니까? 우선적으로 설정에서 'Brewing'으로 맞춰주면 grid라는 글씨가 뜹니다. 그 후 물통에 물을 채워야 하며, 그라인딩 단계도 정해줘야 합니다. 저의 기준으로 3-4단계 정도로 그라인딩을 해보고자 해서 설정해 두었습니다. 그리고 원두통에 원두를 넣고 그라인딩 할 준비를 해줍니다. 또한 잊지 말고 필터도 넣어주는 센스를 기억해야 합니다!


IMG_1948.jpg


  그라인딩 시간을 보니 약 1분 정도 그라인딩을 해줍니다. 물론 원두가 그 전에 분쇄가 되면 스스로 판단하고선 바로 드립에 들어갑니다.


IMG_1949.jpg


(영상) https://youtu.be/_PWEXn7sk8o


  중간에 그라인딩을 멈추고(원두를 넣는 곳에 뚜껑을 열면 그라인딩이 멈춥니다) 분쇄 상태를 확인해 보니, 그라인딩 상태가 생각 외로 좋습니다. 정말로 버추소 급 정도 되는 그라인더가 아닐까 생각을 해봅니다.
  단점은 필터를 잘못 집어 넣으면 필터가 중간에 걸려서 그라인딩 된 원두가 필터가 아닌 표면에 흘러 내릴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꼭 필터가 정확히 들어가도록 함을 주의해야 합니다.


20.jpg


  물이 끓어지면서 드립에 들어갑니다. 그러면서 상단부를 열어 그라인더를 살펴보니 약간의 원두가 남아 있었습니다. 그라인딩 도중에 열면 그라인딩이 멈추기에 이 부분은 나중에 따로 제거해줘야 할 부분입니다.


(영상) https://youtu.be/D2N8fiHhuPA


21.jpg



  6컵 기준으로 추출시간을 보니 4분 미만입니다. 물론 물이 없으면 바로 멈춰버리기에 물을 많이 담아두는 것이 중요합니다.



IMG_1963.jpg


  추출이 완료 되었습니다. 바로 맛을 보았는데, 예가체프의 맛을 잘 끌어 냈다고 생각합니다. 콩은 미디엄 로스팅 된 원두로 하루 정도 지나고 내렸는데, 보편적인 맛을 잘 표현하게 추출이 되었습니다. 특징을 잡아내긴 어려울 듯 하지만 기본 중의 기본을 맛보기엔 적합하다고 생각합니다.



IMG_1961.jpg


  추출된 모습을 보니 둥글게 돌아가며 원두에 물을 뿌렸으리라 생각해 봅니다. 푸어오버 방식을 기반으로 한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



IMG_1964.jpg



  추출 후 청소를 하려고 보니 곳곳에 원두가루들이 포진되어 있습니다. 약배전이라 그럴 수 있겠다 싶어도 주변 청소를 미리미리 안하면 그 다음 추출 시 불편할 것 같습니다.
  기계는 로스팅과 드립이 자동이 되어 편하지만, 청소 부분은 손이 많이 가는 편이라 생각이 듭니다.



5. 총평

  우선 엔파체를 사용하고 보니 여러 단점들이 당연히 눈에 보이지만, 단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장점도 곳곳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어느 정도 실력이 있는 분들이 사용하기엔 참으로 미숙해 보이는 기계일지 모르나, 초심자분들이 로스팅도 하며 보다 신선한 원두를 드립으로 즐기고자 한다면 참으로 최적의 머신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물론 로스팅된 원두를 바로 즐기는 것이 맞다 틀리다는 개인적 판단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저는 로스팅 후 어느 정도 가스가 빠진 뒤에 마시는 것을 좋아하기에 바로 드립하기엔 무리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개인의 취향에 따라 원하는 방식을 찾으면 될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단점들이 눈에 많이 들어오는 것이 사실입니다. 우선 자동으로 할 때 로스팅 e단계가 너무 폭이 좁다는 점, 또 그라인더 버(burr)의 관리나 청소가 힘들다는 점, 외관이 플라스틱이라 이리저리 유격이 보이며, 각 부분들이 깨지기 쉬울 것이라는 점, 연속배치를 하고 싶어도 가마솥이 식는 시간이 오래 걸리기에 포기할 때도 있을 것이라는 점(이는 많은 손님이 오셔서 즉석에서 로스팅 후 드립을 해드리기 어렵다는 점입니다), 쿨러가 약하다는 점, 생각보다 높은 가격대(이것이 가장 큰 단점일 수밖에 없습니다) 등이 떠오릅니다.
  하지만 반대로 생각해 보면 장점들도 존재합니다. 엔파체에서 제공하는 생두가 있어서 이용하기 편하고 고르기 쉽다는 점, 로스팅과 드립을 하나로 연결해서 이용할 수 있다는 가장 큰 장점 및 이 두 가지를 생각하고 있는 소비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다는 점, 예열이 필요 없고, 누구나 쉽게 로스팅을 할 수 있다는 점, 체프받이가 따로 있다는 장점 등이 있습니다. 이는 샘플로스팅과 함께 커핑에도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 장점이 될 수 있다고 봅니다.

  정리하면 조금의 단점들이 더욱 보완이 되어 많은 분들에게 사랑받는 기계가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물론 선택은 소비자의 몫입니다. 더욱 많은 분들이 사용해 보셔서 각자의 원하는 공간 속에 꿈의 기계가 되길 바랍니다.

등록된 자기소개가 없습니다. 자기소개 미등록시 블랙워터이슈의 핵심 기능의 사용이 제한됩니다.

포럼 문화에 대해 들어보셨나요?
구직활동 하고계시는 분들 23
바라짜, Sette 시리즈의 새로운 버전 Sette 30과 새로...
[엔파체리뷰] 로스팅과 드립을 하나로! 엔파체(enpache...
테츠 카츠야가 공개하는 브루잉 방법 "Four-Six M... 18
로스팅 공장 혹은 기타 분야에서의 생두, 원두 이송을 ...
초콜렛 라테 와 모카 커피의 차이점이 무었인가요? 8
중국산 슬레이어 에스프레소 머신을 아시나요?
란실리오에서 신형 에스프레소 머신이 출시 될 것 같습... 3
바이브레이션 펌프 머신에 있어서 OPV(Over Pressure V...
브루잉 할때 어떤 방식을 가장 선호하시나요? 16
디센트 에스프레소 머신 - 프로파일링 기능의 소개
드립백 커피 비지니스를 시작하려 합니다. 5
100일 보관 원두의 추출 간략 후기 3
밀크 스티밍시 잔잔하게 오랫동안 스티밍하기 위한 엄... 12
로스팅 된 커피에 있어서 Sucrose(자당)의 함유? 1
시애틀 커피 기어의 펠로우 스태그 EKG 케틀 소개 영상
서구식 POUR OVER 와 일본식 핸드 드립은 어떤 차이점...
안녕하세요. 커피 프로세싱 중 무산소 발효 공법에 대... 2
백플러싱 세척시 공기층의 유무에 따른 세척 결과 : Ba...
스파웃이 달린 포터필터로 추출 할때 한쪽으로 쏠려요... 6
팀윈들보, 뭐든지 물어보세요. 에스프레소 편
프로밧 로스터의 새로운 활용법? 1
번거로운 그룹헤드 청소는 이제 그만! 에스파쫄라가 판... 8
바리스타 허슬 탬퍼가 슬슬 배송되고 있나 봅니다. 1
에스프레소 머신 각 부분의 명칭 : E61 에스프레소 머...
에스프레소 추출 시 기압에 관하여 6
농도와 수율의 관계 문의드립니다. 8
【Hot Deal】 Massdrop에서 3가지 추출 방식이 가능한 ...
폼페이로 라떼 아트 하시는분 계신가요? 1
에스프레소 머신 그룹간 유량 편차 문제 12
콜드브루에서 탄맛을 조율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3
소위 말하는 힙한 카페들의 흐름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 3
에스프레소머신 셋팅 4
바리스타가 커피의 맛에 미치는 영향력? 6
에스프레소 사전적심에 대한 질문 7
집에서 커피를 드실 때 질문입니다! 3
프랜차이즈와 개인 카페의 인식 7
린웨버의 프로토타입 에스프레소 머신 티저
생두 원두 저장소
심각하다는 표현으로도 부족한 플라스틱 대란, 당장의 ... 4
푸어링시 핸들링을 하지 않아도 결이 생기는 이유는 무... 3



2019 . 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