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토픽

안녕하세요. 

대한민국에서 커피를 업으로 삼고있는 사람중에 한명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얼마전 블랙워터 이슈에서 모집공고를 읽다가 여성 바리스타 또는 남성 바리스타를 모집 조건 자체에 규정하여 인원을 모집하는 매장이 생각보다 많은 것을 보고 적지 않게 위화감을 느꼈습니다.

저의 경험에 의하면 커피 업계가 아닌 그 어떤 분야에서도 여성과 남성의 능력차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막노동도 아니고 로스터리 카페여서 60kg짜리 백을 나르는게 기본적인 업무도 아닌 일반 카페에서 바리스타를 뽑는데 왜 성별을 논하는지 많이 궁금해졌습니다.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이 저 한명뿐일까요? 서구권에선 여성과 남성을 차별하여 구직을 진행하는 것이 법적으로 불법입니다. 다만, 일을 하기위해 필요한 업무 능력을 적어놓으면 성별을 막론하고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고 판단할 시 지원을 하게 만드는 것이죠. 

블랙워터 이슈의 카페 지원 공고를 보면 특히 여성바리스타를 모집하는 곳이 자주 눈에 띄는데요. 카페는 성을 파는곳이 아닌데 왜 성별이 조건이 되는것인지 다소 의문이 남습니다. 만약 본인의 카페에서 간절하게 여성인력을 원한다고 하더라도, 조건에 포함시켜서 모집 공고를 올린다는 건 엄연한 성차별이라고 생각되는 바입니다. 

 

이런 사소하지만 사소하지 않은 의문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을 듣고싶습니다. 물론, 제가 가진 짧은 생각 이외에 명확한 사유가 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실겁니다. 저는 행태를 비난하고 싶진 않습니다. 정말 여러분의 의견이 궁금합니다. 저와 의견이 다른 분들도 자유롭게 댓글을 달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리고 댓글에서 모인 의견에서 많은 사람들이 저처럼 불편하다면, 앞으로 모집공고에 성별을 올리지 않을 것을 제안하는 바입니다.

 

대한민국의 커피문화는 업계의 사람들인 우리가 함께 만들어 가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더 나은 조건과 더 멋진 커피 문화를 위해 현재의 성별을 모집 조건으로 넣는 모집공고 행태에 대한 여러분이 생각을 토론해 주세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profile

ABOUT ME

"커피가 거기서 거기지 뭐"라는 말을 좋아하지 않는, 커피로 소통하고 생각하는 커피인.
일반회원
B.ELEMENTARY

댓글 9

profile

BW노대표BEST

2017-10-09 18:44  #297972

보유자격 없음

먼저 발전적인 제안에 감사드립니다. 

이와 관련한 고민을 횄던 경험이 있던터라 쉬이 공감이 되네요. 고용단계에서 성별을 나누는건 왜 그럴까, 또 말씀하신 서구권을 비롯한 다른나라와의 차이점 등에 대해 말입니다. 

 

제가 업주분들과 대화를 나누다 보면 해당 업체가 가지고자 하는 이미지와 성별 혹은 성비의 상관관계가 존재하고 있다고 느끼곤 합니다. 각 매장마다 운영 스타일이나 자체의 문화가 존재할테니 '활발하고 빠이팅 있는 사람이면 좋겠어' '차분하고 성실한 타입이었으면 좋겠어' '외모적으로 뛰어났으면 좋겠어' 등의 선호가 있을 수 있을겁니다. 성별을 기재 하는것도 저는 단지 그런 맥락이라고 보여집니다. 이런 고용형태가 특정 성에대한 능력비하나 차별이 아닌 이러저러한 바람 중 하나가 아닐까 싶은데 어떠신지요. 

 

예를들어 궁극적으로 여성직원 고용을 희망하지만 비판적 시각을 의식해 성별에 대한 문구를 넣지않을경우 채용과정에서 남성지원자들을 걸러내야 하는 비효율이 발생할거고 남성지원자들 또한 허무한 기다림의 시간을 가져야 할겁니다. 최근의 문화적 흐름이나 사회적 분위기를 의식하면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별관련 문구를 넣지 않는게 바람직한것은 분명해 보입니다만 과연 그게 최선일까 싶은 생각은 들긴합니다. 

 

성별, 인종, 종교 등으로 인한 차별에 대해 엄격함을 보이는 국가의 경우 법적 강제력에 의해 그것이 표면적으로 드러나지 않을뿐이지 제 생각엔 아마도 기저에는 어느정도의 호불호가 깔려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생각나는대로 적어봤는데 음.. 다른분들의 의견도 궁금하네요 ^^

profile

UNICCOBEST

2017-10-10 01:23  #298148

B.STARTER
음.. 두가지 생각을 모두 할 수 있을것같네요. 먼저 저는 한 성별을 기재하여 구인공지를 올렸을 때 불편하지 않게 바라본 사람입니다. 나고 자라면서 노출된 환경에서 자연스럽게 아무렇지 않게 받아들여졌겠죠. 분명 공지한 사람은 단순히 지금 매장에는 여성바리스타가 있으면 어떠한 이유때문에 좋겠어. 혹은 남성 바리스타가 채워지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적었을겁니다. 공지한 이의 목적이 있고 그에 맞는 이들의 밀도있는 지원을 바랬을거구요.
글쓴이의 표현중에 바리스타라는 직업은 성을 파는게 아닌데 라는 말이 있죠. 성을 판매하는 직업은 아니지만 보다 대중에게 어필이 될 수있는 인재를 채용한다는데 성별이란 기준은 꽤 중요한 요소일 수 있다고 생각해요. 저는 남성바리스타를 찾는 대표님들을 보다 많이 봐서 그런지 많이 와닿지않기도 하네요.
그 사이트에서 고객들에게 보다 매력적인 사람을 찾고 배치를 한다는것과 성을 판다는것은 대상에게 어필한다는것에서 비슷할 수 있지만 동일하게 여긴다는건 너무 가혹하지 않나 생각해요.
남녀를 막론하고 단일 성을 기재 채용공고를 하는게 잘못되었다기보다, 채용후 오너가 지시하고 요구하는 사항의 옳고 그름이 중요하지 않을까요?
다른분들의 의견도 궁금합니다.
profile

BW노대표

2017-10-09 18:44  #297972

보유자격 없음

먼저 발전적인 제안에 감사드립니다. 

이와 관련한 고민을 횄던 경험이 있던터라 쉬이 공감이 되네요. 고용단계에서 성별을 나누는건 왜 그럴까, 또 말씀하신 서구권을 비롯한 다른나라와의 차이점 등에 대해 말입니다. 

 

제가 업주분들과 대화를 나누다 보면 해당 업체가 가지고자 하는 이미지와 성별 혹은 성비의 상관관계가 존재하고 있다고 느끼곤 합니다. 각 매장마다 운영 스타일이나 자체의 문화가 존재할테니 '활발하고 빠이팅 있는 사람이면 좋겠어' '차분하고 성실한 타입이었으면 좋겠어' '외모적으로 뛰어났으면 좋겠어' 등의 선호가 있을 수 있을겁니다. 성별을 기재 하는것도 저는 단지 그런 맥락이라고 보여집니다. 이런 고용형태가 특정 성에대한 능력비하나 차별이 아닌 이러저러한 바람 중 하나가 아닐까 싶은데 어떠신지요. 

 

예를들어 궁극적으로 여성직원 고용을 희망하지만 비판적 시각을 의식해 성별에 대한 문구를 넣지않을경우 채용과정에서 남성지원자들을 걸러내야 하는 비효율이 발생할거고 남성지원자들 또한 허무한 기다림의 시간을 가져야 할겁니다. 최근의 문화적 흐름이나 사회적 분위기를 의식하면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별관련 문구를 넣지 않는게 바람직한것은 분명해 보입니다만 과연 그게 최선일까 싶은 생각은 들긴합니다. 

 

성별, 인종, 종교 등으로 인한 차별에 대해 엄격함을 보이는 국가의 경우 법적 강제력에 의해 그것이 표면적으로 드러나지 않을뿐이지 제 생각엔 아마도 기저에는 어느정도의 호불호가 깔려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생각나는대로 적어봤는데 음.. 다른분들의 의견도 궁금하네요 ^^

profile

Nobreaker 작성자

2017-10-11 15:08  #299215

@BW노대표님

대표님답게 중도적인 측면에서 비판점과 현실성을 함께 짚어주셨군요. 비효율이라는 측면에서 이해가 가는 측면이긴 하지만 아무래도 아쉬움이 더 크네요. 의견 주셔서 감사합니다!

profile

UNICCO

2017-10-10 01:23  #298148

B.STARTER
음.. 두가지 생각을 모두 할 수 있을것같네요. 먼저 저는 한 성별을 기재하여 구인공지를 올렸을 때 불편하지 않게 바라본 사람입니다. 나고 자라면서 노출된 환경에서 자연스럽게 아무렇지 않게 받아들여졌겠죠. 분명 공지한 사람은 단순히 지금 매장에는 여성바리스타가 있으면 어떠한 이유때문에 좋겠어. 혹은 남성 바리스타가 채워지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적었을겁니다. 공지한 이의 목적이 있고 그에 맞는 이들의 밀도있는 지원을 바랬을거구요.
글쓴이의 표현중에 바리스타라는 직업은 성을 파는게 아닌데 라는 말이 있죠. 성을 판매하는 직업은 아니지만 보다 대중에게 어필이 될 수있는 인재를 채용한다는데 성별이란 기준은 꽤 중요한 요소일 수 있다고 생각해요. 저는 남성바리스타를 찾는 대표님들을 보다 많이 봐서 그런지 많이 와닿지않기도 하네요.
그 사이트에서 고객들에게 보다 매력적인 사람을 찾고 배치를 한다는것과 성을 판다는것은 대상에게 어필한다는것에서 비슷할 수 있지만 동일하게 여긴다는건 너무 가혹하지 않나 생각해요.
남녀를 막론하고 단일 성을 기재 채용공고를 하는게 잘못되었다기보다, 채용후 오너가 지시하고 요구하는 사항의 옳고 그름이 중요하지 않을까요?
다른분들의 의견도 궁금합니다.
profile

2017-10-10 20:32  #298708

보유자격 없음

그냥 국내에선 아직까지 서비스업은 여자가 더 잘 어울린다는 편견이 있어서 그런거 뿐인거 같습니다.

profile

Cheol2

2017-10-11 10:21  #298987

B.STARTER

한 번쯤 생각해 볼 부분이긴 하네요.

그런데 저는 여성과 남성의 능력차이가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여성이나 남성의 선천적인 부분도 있겠고,

평균적으로 남성이 더 잘하는 분야, 여성이 더 잘하는 분야가 있기도 하고.. 평균적으로 말이죠.

 

그리고 블랙워터이슈에 남성 또는 여성을 선호하는 공고가 많이 올라온 것 일지 모르겠지만 

제가 볼 때는 바리스타라는 직업이 차별이라고 할 정도로 남성 또는 여성으로 치우친 성비를 갖고 있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

물론 한 매장에 남자만, 또는 여자만 있는 곳이 있겠지만 그건 그 매장 오너만의 목적이나 나아갈 방향에 따라 다를 것이라 생각됩니다.

또는 어떤 매장은 여성이나 남성 직원이 많기 때문에 이번엔 남성직원 또는 여성직원을 좀 더 채용해야겠어 라는 생각으로 공고를 하는 것일지도 모르겠네요.. ^^

저는 오히려 성별에 관한 공고가 없고 면접 보기 전이나 면접 볼 때에 걸러낸다고 해야하나요? 아무튼 그렇게 되면 오너 입장에서나 면접자 입장에서나 비효율적이라 생각되네요.

하지만 그게 아니고 무조건 남자가 해야해 무조건 여자가 해야해 라는 생각을 갖고 있는 오너라면 조금 다르게 생각해봐야겠지만 말이죠. ^^

 

profile

선생

2017-10-15 12:45  #301778

보유자격 없음
개인업장에서 오너가 뽑고 싶은 성별이 존재하는게 문제가 있는건지 모르겠네요. 전 전혀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 업장에 남자가 많아 성비를 맞추기 위해 여자를 뽑는다던지 반대의 경우라던지, 아니면 우리업장은 남자바리스타만 뽑는게 컨셉에 맞다던지 하는 이유가 충분히 많겠죠. 오너가 원하는 성별의 직원을 뽑는건 오너의 권리지 이상한게 아니라 봅니다. 이게 국가기관에서 공채로 인원 모집하는것고 아닌데 말이죠
profile

2017-10-19 15:27  #304900

보유자격 없음
카페 소비층이 대부분 여성이다 보니 그런것이 아닐까요 .? 매장 위치에 따라 다르겠습니다만 보통은 그렇죠 . 저 역시 오너가 뽑고 싶은 성별에는 문제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조심스레 개인적인 생각까지 첨부한다면 단편적인 눈 앞의 것만 봤을때는 어?남성바리스타만 고용하는 매장들이 대부분이네?성차별이네?불편하네?가 될수 있겠지만 같은 퀄리티 같은 조건이라면 카페 소비층이 아무래도 남성보다는 여성이 많다보니 남성바리스타를 선호할수밖에 없는것 같습니다.
profile

꼴통

2017-10-19 17:11  #304956

B.ELEMENTARY
"고용정책기본법" 제7조(취업기회의 균등한 보장) ① 사업주는 근로자를 모집·채용할 때에 합리적인
이유 없이 성별, 신앙, 연령, 신체조건, 사회적 신분, 출신지역, 학력, 출신학교, 혼인·임신 또는
병력(病歷) 등(이하 "성별등"이라 한다)을 이유로 차별을 하여서는 아니 되며, 균등한 취업기회를
보장하여야 한다.  <개정 2014.1.21>
따라서 채용 공고에 성별을 표시하는 것은 법을 위반하는 요소가 다분히 있습니다.
특히, 바리스타의 업무 수행에 있어 성별에 차등은 두는 것은 합리적인 요소라 볼 수 없기 때문에
위법의 요소가 매우 큽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업종에 있어 성별에 따른 경계가 무너진 상황에서 성별에 차등을 두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봅니다.
채용 공고를 올리시는 업주 분들은 상기에 있는 법에 따르는 것이 향후, 문제 발생의 소지를
사전에 방지하는 것이라 생각됩니다...
대부분의 업주분들이 노동법 전반에 대한 지식 부족으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위법을 행하는
경우들을 많이 보아왔는데...사업을 영위하는 사장님들은 직원을 고용하고자 할 때...
노동법 기본에 대해서는 숙지하고 계셔야, 불이익 당하는 경우를 피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profile

2017-10-19 18:49  #304994

보유자격 없음
공지에 성별이란게... 그냥 성별무관 그리고 원하는 남자 여자만 면접보면 되는건가요?
오너가 추구하는 컨셉이 있을테죠 카페의 인테리어나 추구하는 방향이라던지 ...
서비스업이란게 거의 남녀비율이 동등한데가 있나요?
화장품가게에 가면 남 녀 비율이 동등한가요? 
여성속옷가게에 남자가 비율데로 있을까요?
왜 스튜디어스는 여자가 많을까요? 
카페에도 분명히 이유가 있지않을까요?
저는 남자바리스타를 구하기 너무 힘들어서 애먹는데... ㅠ
Titus의 EK43 버 정렬 툴 소개 영상
초콜렛 라테 와 모카 커피의 차이점이 무었인가요? 8
콜롬비아 커피에 대한 인식에 대한 조사 결과를 보고합... 4
이번 카페쇼를 보고와서 느낀 에스프레소 머신들의 트렌드
브루잉커피 추출 중 표현하고 싶은 향미나 맛이나는 ... 4
블루바틀 드리퍼 괘 괜찮군요. 4
맷 퍼거의 새로운 디스트리뷰션 툴 "고슴도치(Hed... 5
로켓의 플래그쉽급 침출형1그룹 에스프레소 머신 - R9 ...
(마감)콜롬비아 커피에 대한 인식에 대한 조사 1
베제라의 1그룹 듀얼 보일러 E61 에스프레소 머신 매트... 2
로켓 포터블 E61 에스프레소 머신 PORTA VIA 설명 영상
원두 구매시 보게되는 무수히 많은 컵노트들에 대해 어... 18
하리오 V60 전동그라인더 EVCG-8B - 장, 단점
하리오 V60 전동그라인더 EVCG-8B - 날 Burr, 분쇄도, ...
ROCKET 진정한 의미의 포터블 에스프레소 머신 PORTA V... 3
라마르조코 신형 레버 에스프레소 머신 : 레바(leva) ... 1
과소추출의 원인이 높은 펌프압력?? 11
[간단한리뷰] 하리오 V60 자동 커피 그라인더 [EVCG-8B] 1
여성/남성이라는 성별을 모집 조건으로 넣는 행태에 대... 9
바리스타 허슬의 디스트리뷰션 툴 The Hog 2
Chemex 10 cup Vs Small batch brewer 3
대량 콜드브루 제조 시스템 Brew Bomb 1
에스프레소 추출 시 기압에 관하여 6
2017-18 Korea Coffee Championship 공식 워터 필터 공개
【Aeropress】 에어로프레스의 최대 압력은?
가장 잔량이 적은 가정용 에스프레소 그라인더는? 5
피터 줄리아노가 설명하는 커피 테이스터스 휠
【Gossip】 커피의 원가를 알려주마 19
산레모(Sanremo), 자사의 에스프레소 머신 관련 영상 ...
EK43 의 Burr 캘리브레이션 툴이 출시될 예정으로 보이... 2
과테말라 게이샤 내추럴 산타 펠리사 밀키웨이 '은하수... 2
디센트 에스프레소 머신 - 프로파일링 기능의 소개
엔파체 전자동 커피머신 사용리뷰
리네아 클래식과 리네아 PB 의 차이점을 알아보자. Li... 1
[엔파체리뷰] 로스팅과 드립을 하나로! 엔파체(enpache...
[엔파체리뷰] 로스팅과 드립을 하나로! 엔파체(enpache... 1
[Coffee Machine Review] 엔파체 - enpache
2017 바리스타 챔피언십 진행 2
사샤 세스틱이 말하는 존 고든의 고릴라 버 리뷰
미친 존재감. 그런 매력의 보석같은 커피 2종 - 1/2
2017 USBC 미국 바리스타 챔피언 카일 라미지 방한 1
올해 브루어스컵 파이널리스트 콘스탄틴 호펜즈의 Long... 4
커피 농도조절 노하우 3
콜드브루 추출할 때 6
앤틱스러운 새로운 수동 에스프레소 Cafelat ROBOT
생두의 품질과 로스팅이 컵의 퀄리티에 미치는 영향 by...
존 고든의 고릴라 버 EK43 용 미토스 ONE 용이 출시되...
공식만으로 수율을 계산하는 것이 옳은가? 수율 계산에... 7
GIMME COFFEE 에스프레소 추출 파라미터 및 평가 시트 1
라마르조코 MP 모델들의 압력 프로파일링 기능 추가를 ...
스윗마리아스의 수동 에스프레소 머신 FLAIR 소개 영상
아메리카노를 먹고 난 뒤 컵에 남아 있는 잔여물 9
도징, 레벨링, 태핑을 위한 가장 기본적인 바리스타 툴... 73
두 챔피언 바리스타가 말하는 세계 바리스타 대회에 대... 11
해외 커피 블로그에 소개된 디셈버 드리퍼 "디셈...
팀 윈들보의 원두 봉투에서 보이는 재단선은 어떻게?
미국 커피 매거진 스프럿지에 한국 부산의 카페 4곳이 ... 1
도저 + 레벨링 + 태핑 기능을 결합한 툴을 테스트 중입... 6
보나비타와 브뤼스타 PID 브루잉 케틀 비교 2
Oxo cold brew 추출 실사용 후기

2020 . 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