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장비

Dr. Mann Handy Coffee Roaster,


왈츠 & 닥터만 핸디 커피 로스터.


_DSC4678.jpg


커피 맛도 제대로 모르는 내가

블랙 워터 이슈 덕분에 로스팅을 접해볼 기회가 생겼다.

커피를 처음 접하면서부터 커피 보관​ 용기로

계속 쓰고 있는 닥터만에서

핸디 로스터를 출시한 것.


지난 카페쇼때 닥터만 부스를 구경하면서


처음 보았는데


그때도 살까말까 참 고민했었던 제품.


좋은 기회에 감사할 따름이다.


아직 커피를 구별할 줄도 몰라


여전히 로스팅을 하는건 섣부른 짓임에는 틀림없지만

즐거운 경험? 정도로 생각하며 임했다.


_DSC4681.jpg


박스 옆에 간단하게 핸디 로스팅이 설명되어 있었다.

구조나 방법은 너무나 간단해 보였다.

생각해보면 수백년전 사람들도 즐겼던 커피

그리고 로스팅 방법의 원리이다.

불의 세기를 일정하게 조절하면서


흔들면서 원두의 변화를 관찰


그리고 빠른 냉각 정도로 이해했다.

유튜브로 닥터만 로스터를 검색하니

꽤 많은 영상들이 검색되었고 보고 따라할 수도 있었다.


그동안 닥터만 보관 용기를 쓰면서도

왈츠 & 닥터만 의 의미도 몰랐는데

이제서야 조금은 이해하게 되었다.


_DSC4690.jpg


후라이팬 처럼 생긴 로스터와

친절하게도 생두도 챙겨주셨다.


_DSC4696.jpg


바바부단 생두들.


_DSC4697.jpg


게다가 블랙 워터 이슈의 패널이신

임연주님께서 챙겨주신 생두까지.

내가 사용하기엔 너무나 고급스러워서 아까울 정도;;


_DSC4705.jpg


핸디 로스터의 구조는 예상대로 간단했다.


열차단을 위해 나무로 된 핸들과

높은 열전도를 위해 타공 구조로 만들어진 팬 부분.


코팅되지 않고 목재 그대로의 느낌이 좋았다.


로스터의 무게 자체가 생각보다 가벼워서

이정도 두께의 핸들이 딱 좋았다.


_DSC4714.jpg


역시나 로스팅에 있어서

팬의 구조와 타공이 핵심이 아닐까 싶었다.


_DSC4717.jpg


오픈된 팬의 구조라서 눈으로 보면서 로스팅이 가능하고

테두리를 살짝 덮고 있어 흔들때 생두가 잘 뒤집히고


밖으로 튀어나가는 걸 방지해주고 있다.


_DSC4721.jpg


로스팅에 시간에 많이 걸릴 줄 알았는데

길어봤자 10분안에 끝나는 작업이었다.


그만큼 순간적인 열전도가 높고


그 안에 해결해야할 맛의 작업이었다.

나야 그냥 경험해보는 수준.


_DSC0084.jpg


로스팅은 흡열반응, 1차 크랙, 발열반응, 2차크랙, 냉각

의 과정을 거쳐 진행한다고 하는데


곰곰히 시작전에 생각했을때 2차크랙까지

진행하지 않는 편이 취향에 맞지 않을까 추측했다.


여전히 감은 없으니


여러번 로스팅하면서


불의 세기와 거리를 조절해야 할 듯 싶다.


_DSC0085.jpg


천천히 살펴보면서 하려 했던 로스팅은


순식간에 진행되고 변화되어서 놀랐다.

살짝 살짝 피어 오르는 연기와 함께


거뭇거뭇해지기 시작한다.


_DSC0086.jpg


흡열 반응이 진행되면서


벗겨지는 실버스킨으로 인해


생두의 표면이 불균일하게 느껴지게 된다.

색도 더 짙어지기 시작.


_DSC0089.jpg

벗져져 나가는 실버스킨


밑으로 떨어져나가는 실버스킨 조각들

그리고 생두의 크기가 눈에 띄게 커진다.


1차 크랙과 발열반응이 진행되면서


본격적으로 색의 변화와 실버스킨의 분리가 진행된다.


2차크랙이 시작되기 전에 표면의 색을 관찰하며 로스팅을 끝냈다.


_DSC0097.jpg


조금 빠르게 끝낸탓에


실버스킨이 확실하게 제거되지 않은 부분이 많다.


로스팅 중간에 부는 방법도 있고


좀 더 로스팅을 하는 편도 괜찮을 것 같다.


소리와 연기, 향, 색을 모두 통합해서


로스팅을 완성해야 할 것 같다.


아무나 하는게 아닌 작업.


로스터들은 대단하다 느껴지는 하루였다.


로스팅의 유일한 불편함이라면 뒷처리였다.


그 이외에는 내 취향대로 Roasting to Cup 을 할 수 있다는 즐거움,


생두로 더 오래 보관할 수 있다는 점,


가장 신선한 커피를 접할 수 있다는 점까지


내가 직접 로스팅을 하지 않을 이유가 없어 보였다.


가격도 터무니 없지 않은 선이고


구조도 간단해서


닥터만에서 좋은 물건을 내놓은 것 같다.

보관 용기 못지 않은 훌륭한 작품.




profile

ABOUT ME

여행을 좋아하는 커피 애호가 입니다.^^

KRADLE.NET
일반회원
보유자격 없음

댓글 4

profile

Ms.CoFFeeist

2015-02-18 16:20  #106629

보유자격 없음
연습하신 커피는 로부스타 종인가요? 마지막 사진에 구수~할것 만 같은 향이 막 전해지는거 같아요ㅎㅎ
맛도 궁금합니다~
profile

KRADLE 작성자

2015-02-25 13:56  #107321

@Ms.CoFFeeist님
첫 로스팅이라 맛은 평가하기가 부끄럽네요 ㅠㅠ 로부스타 맞습니다~~

너무 약배전 되어서 많은 향과 맛을 내포한 느낌이었구요.. 제가 잘하지 못해서 그런건지 아로마 자체가 많이 부족한 느낌이었습니다만 그래도 저는 첫 작품이어서 즐겁게 마셨습니다 >_<
profile

Ms.CoFFeeist

2015-02-25 14:13  #107331

@KRADLE님
로부스타 종 자체가 회려한 아로마를 기대하기 어려운 종이라서(물론 파인로부스타도 있지만요~)..kradle님이 못해서가 아닐거에요~^^
예전에 홈바리스타 수업을 할 때 수망로스팅 하신 분들은 그렇게 탔는데도 다들 본인커피가 맛있다고 하셨던...ㅎㅎ
profile

KRADLE 작성자

2015-02-26 00:55  #107403

@Ms.CoFFeeist님
ㅎㅎ 넵 왠지 공감이 되는데요~

기회가 될 때마다 계속 로스팅 해보면 조금씩 실력이 늘겠지요!
[REVIEW] - 럭스템(LUXTEM) - THIS IS THE TEMPER!!! 6
바라짜 포르테 메탈 버와 세라믹 버의 차이?
Vidastech - E61 Thermometer 사용기
라마르조코 GS/3 MP 버전과 Flow-rate 3
[브루잉] 코튼 파워 필터 A/S 리뷰 - 필터를_뜯어보니.jpg 4
[브루잉] 커피 맛을 좀 더 선명하게 - 코튼 파워 필터 2
Hybrid Terranova Grinder 2
손 커피연구소 - caffe hat 4
못쓰는 백열등을 가지고 만든 사이펀이 있다면?
Bullet 커피 로스터 실제 로스팅 영상이 업데이트됐습...
Cafflano - 올인원 커피메이커 4
스마트 커피 브루어 "Smarter" 가 프리오더 중이네요.
Dr. Mann Handy Coffee Roaster, 왈츠 & 닥터만 핸디 ... 4
Review - 닥터만 핸디 수망 로스터 18
이번에는 킥스타터발 커피 그라인더 "Handground"
스마트기기 연동으로 온도 로깅까지 가능한 재미난 무... 2
e61 머신의 아버지 TRR / Tartaruga 6
Vibiemme Steam Wand Tip 11
스마트 저울 아카이아의 새로운 펌웨어(1.74)가 업데이...
이제 싱글 그룹 슬레이어에 외장 펌프 장착이 가능하네요.
E61 그룹헤드와 써모 싸이펀(Themosyphon), 유체 역학(... 6
D.I.Y 빅 코니컬 그라인더 COMBAT GRINDER 5
[Wilfa Svart Presisjon] 윌파 자동 브로우 커피머신 ... 16
3FE 콜린 하몬드(Colin Harmon)가 말하는 누오바 시모... 2
Wilfa SVART Nymalt 제품 사용 후기
[Wilfa Precision Coffee Maker] 북유럽 스타일 커피 ... 2
[Wilfa SVART Presisjon] Part II. 언박싱 및 제품사용... 4
[Wilfa SVART Presisjon] Part I. 매뉴얼 탐독 4
시네소가 빌트인 된 프라우드 메리의 새 브루잉 바 "Au...
아카이아 스케일 X 하리오 V60 한정판(acaia x Hario :... 2

2020 . 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