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1일동안 안보기
한국어
Ϲ

회원간 물품거래






롤링배너1번
커피 원두


Coffee Avenue @ micoffee,

Nicaragua Finca El Ojo De Agua Caturra Washed.


커피 에비뉴 @ 엠아이커피,

니카라과 카투라 워시드.


_DSF4974.jpg


많은 커피 로스터 중에서


어떤 곳의 커피를 선택해야 할지 고민일 때가 많다.


그럴때마다 주변의 도움이나


블랙워터이슈의 선택을 믿을 때가 많은데


특히 한국 로스터를 고를 때 그런 경우가 꽤 있는 듯 싶다.



_DSF4980.jpg


그런 와중에 이번에 소개받은


로스터 또한 꽤 인상 깊은 곳이었고


 디테일하게 노력하는 모습이 커피에 있어서는


가벼운 내 성향과는 거리가 있지만서도


그 자체로 충분히 인상깊었던 로스터가


바로 엠아이 커피에서 운영하는 커피 에비뉴다.


이 로스터의 커피 중에서


박정호 로스터의 로스팅 과정에서 플레이버 변화를 표현한


니카라과 카투라 두가지를 맛보게 되었다.


_DSF4977.jpg_DSF4976.jpg



두가지 프로파일은 한가지 조건을 제외하고 모두 동일하다.


Nicaragua Finca El Ojo De Agua Caturra Washed 로서


갈변화 현상 가운데 하나로 알려져 있는


메일라드 반응의 시간의 차이 뿐.


BW Lab #01 은 18.2%, Lab #02 는 21.4% 로


대략 메일라드 반응 시간이 1분 정도 차이가 난다고 한다.


실제 퀄리티 컨트롤 과정에서도


밀도, 함수량, 색상 차이가 없다고 들었다.


이정도 미세한 차이를 내가 구별 할리가 없는게 당연한 시작.


그래도 일단 그 변화에 주목한다는데 의의를 두었고


이번 리뷰를 통해서 메일라드 반응에 대해서도 좀 찾아보는 계기,


그리고 오랜만에 만난 니카라과 원두에 대한


좋은 기억을 다시금 꺼내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었다.



_DSF4979.jpg



커피 패키지는 다른 로스터의 패키지와 흡사했지만


보이지 않는 부분에 신경 쓴 듯한 느낌을 받았다.


간결한 디자인은 내 취향과는 잘 맞은 편.



_DSF4990.jpg



모든 비교샷에서 좌측이 BW Lab #01,


우측이 BW Lab #02.


대부분 과정에서 차이가 없다고는 했지만


직접 눈으로 비교해봐야 알 수 있는 법.


실제로 큰 차이를 가늠하기는 어려웠다.



_DSF4991.jpg



색이나 크기, 표면등등이 다르지 않은게 당연하다.


다만 1분의 갈변화 차이를 구분할 수 있을거라 생각했지만


크게 표면적으로 영향을 미치기에는 큰 차이가 아닌가 싶다.



_DSF4994.jpg



커피 백을 열어 놓고


번갈아 깊은 숨을 들이쉬기를 몇 번.


마음 속 생각이 후각으로 반영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BW Lab #02 는 플랫하게 곡물의 향이 더 진했고


BW Lab #01 에서는 좀 더 다양하고 화려한 향이 더 나는 듯 싶었다.


물론 이러한 차이는 몇 번의 반복 사이에서 무뎌지긴 했지만 말이다.



_DSF4999.jpg



두가지 원두에서 차이점을 찾으라면.


글쎄 어렵지 않을까.


향도 거의 비슷하다고 해도 무방할 정도였으니 말이다.



_DSF5017.jpg



정말로 비슷했지만서도


계속되는 테이스팅.



_DSF5018.jpg



_DSF5024.jpg



더 과학적으로 비교하면 좋겠지만


내게 익숙한 방법으로 시도했다.


평소와 동일한 추출 방식으로 진행했고


원두 양과 추출양을 절반으로 줄여


두 커피를 추출했다.



_DSF5026.jpg



한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BW Lab #01 이 짧은 시간이지만


살짝 식었다는 점.


그게 또 변수로 작용했을지도 모르지.



_DSF5031.jpg



뭐 어쨌든 내 나름대로의 비교를 위해


동일하게 두 프로파일 원두를 추출.



_DSF5032.jpg



우선 니카라과 카투라 워시드 커피에 대한 느낌을 정리해 보자면


수퍼클린이라고 한 때 믿었던 니카라과의 큰 느낌은 여전했다.


다만 예전에는 그저 깔끔하다라고 믿었던 그 느낌은


아마도 가벼운 바디감에서 왔던 것 같고


카투라의 특성상 비슷할 수 밖에 없는


버번 품종 특유의 입안을 가볍게 휘감는 공간감을 조금은 닮았다. 



_DSF5005.jpg



두 프로파일 원두 모두


가벼운 바디감 속에서 다채로운 향과 맛을 가지고 있어


역시나 니카라과 원두는


쉽고 화려하게 입 속에 머금을 수 밖에 없어 보인다.


그리고 입 속에 들어와 금세 강해지는 꿀차같은 단맛은


로스팅이 제대로 되었음을 일깨워 주기라도 하듯이


혀와 입안을 금세 자극해 버린다.


너무나 화려한 향 탓에 처음 코를 가져대면


약하게 피어오르는 흙내음은


어쩌면 개성이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



_DSF5016.jpg



향에서 미세한 차이를 느꼈다고 억지로 우겼듯이


맛에서는 BW Lab #02 가 좀 더 다채로움이 절제되고


고소함으로 다가와 단맛으로 이어지는 플랫함이 더 강한 느낌이다.



_DSF5035.jpg



1분의 메일라드 반응 차이가 맛에 기여하는 정도가 클까.


잘 모르겠다.


하지만 그 1분의 반응 동안 좀 더 정리되고


복잡함을 덜어낸 BW Lab #02 가 내 취향엔 더 맞는 듯 싶다.


어쨌거나 그 모든 느낌의 차이는 취향 탓일 뿐이니.


니카라과 카투라 워시드 원두를


숨을 참은채 입에 머금고, 이내 삼키면서 느껴지는


그 깊은 향과 화려한 단맛에, 난 이미 그걸로 충분했다.



_DSF4975.jpg


Coffee Avenue @ micoffee,

Nicaragua Finca El Ojo De Agua Caturra Washed.


커피 에비뉴 @ 엠아이커피,

니카라과 카투라 워시드.



profile

Jin +

진짜 2가지 커피를 보고 있자면 구분하기 어려운거 같아요.ㅎㅎ
profile

KRADLE +

저 같은 사람에게는 더욱 더 힘든 과정이었죠 ㅠㅠ

그래도 많은 공부가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