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토픽

간터 19.05.05. 02:15
댓글 55 조회 수 2866

안녕하세요!!

아이스 드립을 정말 사랑하는 사람입니다.

콜드브루나 더치커피의 그 특이한 향과 맛은 좋아하지 않고

아이스 드립을 내렸을 때 입안에서 팡팡 터지는 산미와 깔끔한 뒷마무리를 제일로 좋아합니다.

얼어죽는 겨울에도 전기장판 위에서 이불두르고 아이스 드립 내려마십니다 ㅎㅎ..


핸드드립을 시작한 처음 2년 동안은 아무 생각없이 

원두20g기준 서버의 1cup선까지 얼음을 넣고 (대충 5~6조각) 추출했습니다. 

이게 얼음양이 일정하지 않고 뭐 여러가지 변수가 있으니까 맛이 일정하지 않지만

2년동안 커피 내리다보면 감각적으로 어느정도 맞췄습니다. 물론 항상 똑같진 않지만 대충 비슷하게 따라갔던 것 같습니다.

이렇게한 이유는 내리기 간편하고, 제빙기가 없어서였습니다. 하지만 만족스럽진 못했습니다.


근데 문제는 커피 공부를 하면서 다양한 원두를 추출해보고, 다양한 바리스타님들의 드립법을 보면서였습니다. 

WBRC에서 아이스 드립에 관한 시연도 있으면 정말 소원이 없겠다 싶을 정도로.. 여러 분들께 아이스 드립을 어떻게 하냐고 물어봤습니다. 드립 레시피좀 알려달라고...

누구는 얼음을 가득 넣고 내리더라. 커피가 연해지니 다시 농도를 맞춰야해서 그 포인트를 잡는데 시간이 오래걸렸습니다.

누구는 얼음을 가득 넣고 추출하는데 추출이 끝나고 새 얼음에 담더라. 이렇게 하니 새 얼음에 닿으면서 또 커피가 연해지기 떄문에 다시 농도를 잡아야해서 또 시간이 걸렸습니다.

근데 문제는 새로운 원두를 쓰면 또 이게 리셋이 되가지고 어떤 기준을 정할 수가 없는 겁니다. 물론 너무나도 변수는 많기에 다른 것들도 고려해야겠지만... 아이스 드립을 할 때 얼음과 냉각을 어떻게 다뤄야할지에 대해 풀리지 않는 고민이 생겼습니다.

지금은 다시 옛날처럼 얼음4개정도 (60g) 넣고 커피를 어느정도 식힌다는 느낌으로 추출합니다. 그리고 나서 얼음에 섞어서 식힙니다. 얼음에 섞어서 식혔을때 20g기준 270~280ml로 첫모금을 마셨을 때 제 입맛에 딱 맞았습니다. 


제 생각이 잘못되었을 수도 있는데, 개인적인 느낌으로는 추출을 하면서 얼음이 바로 닿게 추출하는것(급속냉각)과 추출하고나서 자연스럽게 식히는 것 이 두가지의 맛차이가 있었습니다. 급속냉각은 부드러운데 후자는 조금더 맛이 날카롭다고 할까요? 첫번째 추출한 것은 온도가 더 낮음에도 산미가 부드럽고, 후자는 온도가 좀 더 높아도 산미가 날카로운 느낌을(더치커피와 비슷한) 받아서 고정관념처럼 얼음넣고 아이스 드립을 추출해야된다고 생각이 박혔습니다.


그러다 요즘 드는 생각이.. 얼음넣고 추출한 것은 당연히 얼음이 녹으니까 물 양이 많아지니 더 부드러움을 느낀게 아닐까 하는 점입니다. 반대로 후자로 내린 커피는 전자보다 얼음없이 진하게 내렸으니 더 강한 맛이 난거고 그게 날카롭게 느껴진게 아닐까라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이스 커피를 사랑하고 브루잉으로 추출을 하시는 여러분들은 어떻게 아이스 드립을 내리시는지 궁금합니다.

여러분의 드립 레시피와 아이스 추출법을 알려주세요 ! 

정말로.. 진심으로.. 더 맛있게 아이스 커피를 추출하고 싶습니다 ㅠㅠ

추가로 '하이퍼 칠러'나 비슷한 원리의 아이스커피 메이커를 사용하시는 분이 계신다면 그 후기를 듣고싶습니다. 얼음을 넣고 추출했을때보다 어떤 점이 더 좋은지... 혹은 쓰시면서 불편한 점은 무엇인지... 드립서버에 내리고 나서 칠러에 옮겨서 식히시는지 아니면 칠러에 바로 드립퍼를 올리고 추출하시는지.. 칠러가 냉동고에 들어가게 되면 냉동고의 잡향이 배진 않는지..


여러가지 조언을 주셨으면 해서 처음으로 글 써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profile

ABOUT ME

안녕하세요! 커피를 좋아하는 1인입니다. 좋아하는 것을 나누는 기쁨, 커피에서 느끼고 싶네요!
일반회원
보유자격 없음

댓글 55

profile

서리Best

May 10, 2019 16:37

B.EXPERT

얼음 희석을 생각해서 추출 농도를 진하게 유지하는 동시에 수율을 높여서 맛의 밸런스를 잡기 위함입니다. 

profile

간터 작성자

Jul 27, 2019 23:42

질문을 올렸을 당시엔 하나의 레시피로 좋은 커피를 꿈꿨던 것 같습니다 ㅎㅎ.. 약배전 원두에 기존 레시피로 내리니 날카롭다 못해 짜더라구요.. 여러 회원님들이 말씀해주신 방법들을 하나하나씩 다시 시도해봐야겠습니다!

profile

서니라

Jul 18, 2019 00:00

보유자격 없음

흥미로운 댓글들이네요. 참고하겠습니다.

profile

workout!

Jul 25, 2019 09:50

보유자격 없음

많은 노하우들이 있네요 좋은 공부였습니다

profile

aueona

Aug 05, 2019 22:24

보유자격 없음

아이스 드립은 원하는농도?수율 맞추기가 너무 어려운 것 같아요

profile

그저그생각

Aug 06, 2019 01:36

보유자격 없음

비슷한 고민이 있었는데 좋은 글이네요

포럼 문화에 대해 들어보셨나요?
전자렌지에 커피 원두를 넣자. "Microwave Your C... 6
모 cf에서.. 6
커피공부. 16
분쇄된 신선한 커피로 손을 씻는다? 커핑을 위한 손씻기 9
자격증을 꼭 따야할까요?라는 분들에게 44
진상손님, 좋은손님 글 보고 든 생각입니등 10
카페 현장일에 처음 접하신 분들에게. 31
스팀 밀크 재사용에 대해 36
바리스타 입장에서 보는 진상 고객과 멋진 고객? 35
스웨덴의 유명 로스터 Alm의 책이 출간되나보네요 6
커피를 왜 하시나요? (하고싶으신 또는 하고있는 이유... 39
바리스타의 경력, 어떻게 인정 받을 수 있을까요. 30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미분은? 4
커피가 소장의 연동운동에 관련이 있다는 논문이 발표... 3
자격증 관련 문의드립니다! 3
오나 커피가 브레빌과 계속 협업 관계를 유지하고 있네요. 8
풀만 빅스텝 탬퍼와 라마르조코 탬퍼 수율 차이 실험 b... 4
아이스 드립, 당신은 어떻게 하시나요? 55
가장 좋아하시는 커피 툴들을 이야기 해봅시다. 47
경수와 연수의 추출력이 궁금합니다 7
커피머신에 따른 원두의 맛차이가 궁금합니다 2
원두의 수분 함량에 다른 브루잉 추출 6
커피자격증 관련해서 문의드립니다 14
RDT관련하여 여쭤보고 싶은게 있습니다 3
커피그라인더 날(burr)청소를 물로하면 안되나요??? 20
핸드드립과 아메리카노의 차이 궁금합니다! 6
원두 분쇄(Grinding)시에 그라인더 구동전 원두 투입과... 8
원두의 보관은 어떻게해야할까요 1
커피 관련 비영리 단체들에 대해 알고 싶습니다 ^^ 4
wbc 관련질문 드립니다 5
Q-grader 과정 중 Olfactory(후각)훈련 중 사용하는 아... 1
커피 로스팅(Roasting) 과정 에 대한 질문 드립니다 (C... 3
로스팅후 에이징기간 3
US 바리스타 챔피언 시연 영상
탬핑전에 탬퍼 뒷부분으로 치는 동작(레벨링) 을 하면 ... 14
현미경으로 본 커피 원두와 로스팅에 따른 변화 과정 C...
바라짜 포르테 BG(브루잉 버)로 에스프레소 추출하기 B...
커핑에 관해서 의견부탁드립니다. 11
원두의 프로세싱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습니다. 7
EK43의 챔버, 캐리어 사포 연마를 통한 버 정렬 팁 BY ... 4
추출비율(Brewing Ratio) 기준이 도대체 뭔가요? 1



2019 . 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