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토픽

 

18881960_833687946784313_8523506024030242622_n.jpg

 


(사진은 킨디오의 한 농장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사진 가운데에 보이는 작은 마을의 이름은 Buena vista인데, 영어로는 Nice view에 해당하는 단어로서 '좋은 경치'라는 의미가 됩니다.)



지난 10월에 진행한 <콜롬비아 커피에 대한 인식에 대한 조사> 설문이 성공적으로 종료 되었습니다.
총 65분께서 답변을 제출해 주셨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를 드립니다.

이번 글에서는 설문의 결과를 공개합니다.
제가 처음으로 준비한 설문지여서 질문이 애매했던 점이 상당히 아쉽습니다만 전체적인 경향성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설문의 문항은 총 5개입니다.


<문.1>
 

 

문1.JPG
 

 


복수응답이 가능한 문항입니다.
좋은 밸런스(76.9%) - 마일드 커피(55.4%) - 풀리 워시드 프로세스(32.3%) 순으로 집계 되었습니다.
개별 답안지를 확인한 결과 '마일드 커피'와 '좋은 밸런스'를 동시에 채크한 답안이 많았습니다.
따라서 응답자 절반 이상이 생각하는 콜롬비아 커피는 <마일드하며 밸런스가 좋은 커피>이며, <풀리 워시드 프로세싱>이 주를 이룬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콜롬비아 커피는 샘플 커핑 시 산미가 강하고 단맛이 약한 경향을 자주 보여서 <강한 산미>에 표가 많이 나올 줄 알았는데 정반대의 결과가 나와서 놀랐습니다.
개인적인 경험으로는 1800m 미만의 고도에서 재배된 커피나, 킨디오, 바제 델 카우카 등 고온다습한 지역의 커피, 카스티죠Castillo 품종의 커피가 미디엄 이상의 로스팅을 하면 산미와 과일의 플레이버가 소멸하고 카라멜이나 밀크초콜릿의 단맛이 생성되었는데, 그러한 커피를 접한 경험에서 나온 인식이 아닐까 유추해 봅니다.



<문.2>

문2.JPG

 

 


1. 스크린 사이즈(41.5%, 27명)
2. 커핑 점수(21.5%, 14명)
3. 재배 지역(12.3%, 8명)
4. 품종(7.7%, 5명)
4. 재배 고도(7.7%, 5명)
5. 결점두의 양(4.6%, 3명)
6. 재배 농장(3.1%, 2명)
7. 프로세싱(1.5%, 1명)

응답자가 10여명이 되었을 무렵 질문의 오류를 발견하였습니다.
'어떤 기준으로 나뉜다고 생각 하시나요?'가 아니라 '어떤 기준으로 나뉘어야 한다고 생각 하시나요?'라고 질문을 해야 한다는 것이었죠.
답안의 일관성을 위해 수정하지 않고 그대로 두었습니다.

수프레모로 대표되는 스크린 사이즈를 따르는 분이 가장 많았고, 두번째로는 커핑 점수를 따르는 분이 많았습니다.
<스크린 사이즈>에 채크 하신 분 중에는 스크린사이즈 분류에 대해 부정적 답변을 하신 분도 계셨습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합리적이지 않기 때문이겠죠.

경험상, 스크린 사이즈를 중요시하는 로스터가 적지 않습니다.
'수프레모 커피'를 찾는 손님에게 사이즈와 맛이 무관하다는 것을 설득하기 어렵다는 마케팅적인 문제가 큰 것 같습니다.



<문.3>
 

문3.JPG

 



1. 로스터 또는 생두 구매 담당자 (33.8%, 22명)
1. 바리스타 (33.8%, 22명)
2. 소비자 (18.5%, 12명)
3. 기타 커피 관련 산업 종사자 (13.8%, 9명)



<문.4>

 

문4.JPG

 


이 문항은 주관식이었습니다.
답변을 모두 소개하기 어려워, 제 임의로 답안을 크게 3가지로 정리 해 보았습니다.

1. 좋은 가성비의 커피가 원활하게 공급 되기를 바람.
2. 개성이 부족함.
3. 품종과 프로세싱의 다양화를 바람.

콜롬비아는 브라질과 엎치락 뒤치락하며 세계에서 아라비카 품종 커피를 가장 많이 생산하는 국가입니다.(자료 출처 ICO)
거대한 단일 농장부터 여러 농가가 모인 조합까지, 월등한 생산량을 자랑합니다.
대량 생산된 커피의 장점으로는 많이 생산되는 만큼 유통량이 많기에 쉽게 접근할 수 있다는 것이 있겠습니다.
한계로는, 품종의 다양성이 떨어지며 플레이버가 단조로운 경우가 많다는 것을 들 수 있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조합 단위로 생산되었지만 개성이 뛰어나서 인기가 많은 커피도 많이 접하였지만, 일반적인 인식은 아니라는 생각을 합니다.


<문.5>
문5.JPG

주관식으로 복수 응답이 가능한 질문이었습니다.
'싱글'이라고 기입된 답변은 제 임의로 '싱글 브루잉'으로 계산하였습니다.

1. 싱글 브루잉 (25)
2. 에스프레소 블렌딩 베이스 (15)
3. 에스프레소 블렌딩 (10)
4. 생두의 개성에 따라 목적 다름 (6)
5. 싱글 에스프레소 (4)
6. 싱글 콜드브류 (1)



<마치며>

저는 콜롬비아 커피를 전문으로 다루는 회사에서 2년 동안 근무하고 있습니다.
콜롬비아를 중심으로 커피를 접하고 있다 보니 콜롬비아와 콜롬비아 커피에 대해서는 경험이 쌓여가지만 보편적인 인식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하게 됨을 어느날 깨달았습니다.
제가 아는 콜롬비아 커피와, 콜롬비아 생두(원두)를 찾는 구매자 사이에 거리감이 상당히 벌어져 있다는 것을 인지하게 된 것이죠.
다른 분들의 생각을 알고자 설문을 진행하게 된 이유입니다.

이번 조사의 결과는, 콜롬비아 커피는 어디서든 찾을 수 있지만 정작 콜롬비아의 마이크로랏 커피는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현실을 반영한다고 생각합니다.
저 또한 입사 전까지 콜롬비아 커피는 '밸런스가 좋거나 허벌과 시트러스 위주의 산미가 강한 커피'라고만 생각을 했음이 사실입니다.
입사 전의 저라면 플로럴, 주시, 블랙티 등의 노트를 적어내리는 지금의 제가 낯설게 느껴졌을 겁니다.
이번의 조사를 통해 다양한 사람들과의 소통, 캘리브레이션의 중요성을 한번 더 느끼고, 개인적인 목표를 새롭게 세우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더 많은 분들께 콜롬비아 커피의 다양성과 매력을 소개할 기회와 자리가 많아지기를 기대합니다.

ABOUT ME

KQ1
일반회원
B.STARTER

댓글 4

profile

BW노대표

2017-11-22 08:01  #328679

보유자격 없음
블랙워터이슈 독자분들에게도 좋은 정보가 되는 자료네요. 리포트 감사히 잘 봤습니다.  :)
profile

Jackson.Joo

2017-11-22 16:37  #329029

보유자격 없음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잘봤습니다:)
profile

woojoo

2018-05-24 23:02  #448445

보유자격 없음
저도 같은생각입니다 좋은 글이네요 :)
profile

검은찐냥

2019-10-25 09:39  #1076873

보유자격 없음

좋은정보감사합니다

구직활동 하고계시는 분들 57
커피를 왜 하시나요? (하고싶으신 또는 하고있는 이유... 40
"커피와 물"에 대한 보다 쉬운 이해 BLACK W... 24
롱블랙, 아메리카노에 대한 깊은 오해 117
무던히 노력하는 이들에게 16
도징, 레벨링, 태핑을 위한 가장 기본적인 바리스타 툴... 73
【Gossip】 커피의 원가를 알려주마 19
실제 매장에서의 추출 일관성에 대한 논문이 나올 예정... 7
카페 현장일에 처음 접하신 분들에게. 32
Cupping 커핑 소개 및 과정 5
[1]칼슘과 알카리니티 디게싱 상관관계 실험 18
아이스 드립, 당신은 어떻게 하시나요? 55
CSP역량평가는 왜 하는가? 37
실시간 TDS 측정기를 이용한 브루잉 테스팅 과 추출밸런스 18
자격증을 꼭 따야할까요?라는 분들에게 46
다크 로스팅(강배전)원두로 라이트한 커피 추출하기 26
바리스타, 커피인이 반드시 알아야 할 커피 품종 10가지 9
추출시 커피 퍽의 부피 변화에 관한 영상 14
전문성을 가지고 싶은데 뭐부터 시작해야할지 모르겠어요. 9
커피 변종별 flaver wheel by Jonathan Gagne 17
리스트레또의 정의 17
커피 맛에 대한 견해 (수필,에세이 형식) 15
100일 보관 원두의 추출 간략 후기 5
공식만으로 수율을 계산하는 것이 옳은가? 수율 계산에... 7
테츠 카츠야가 공개하는 브루잉 방법 "Four-Six M... 24
커피 가공방식의 끝판왕! 제대로 정리해봤습니다 5
커피 추출의 끝판왕 | 1강 커피농도(TDS)의 기준을 찾자 7
커핑을 하면서 느낀 문제점. 39
추출 압력과 흐름 : 에스프레소 테크닉을 위한 가이드 ... 14
20g in, 52g out, 12초 추출,TDS around 7 - 라이트 로... 23
델터프레스에 대한 궁금증입니다~ 4
US 바리스타 챔피언 시연 영상
현미경으로 본 커피 원두와 로스팅에 따른 변화 과정 C...
가장 좋아하시는 커피 툴들을 이야기 해봅시다. 47
습도에 따른 그라인딩 차이 20
원두 온도에 따른 추출 수율과 분쇄 특성 by 소크라틱 ... 26
콜롬비아 커피에 대한 인식에 대한 조사 결과를 보고합... 4
이번 카페쇼를 보고와서 느낀 에스프레소 머신들의 트렌드
여성/남성이라는 성별을 모집 조건으로 넣는 행태에 대... 9
보나비타와 브뤼스타 PID 브루잉 케틀 비교 2
밀크 스티밍시 잔잔하게 오랫동안 스티밍하기 위한 엄... 15
홍찬호 바리스타가 말하는 "푸어오버 브루잉의 난... 5
커피 그라인더 버 (burr) 재연마의 가능성 (과테말라 ... 1
스웨덴의 유명 로스터 Alm의 책이 출간되나보네요 6
Dr.JungJin _물을 알고 커피를 알면 백전백승 6
그라인딩 프로파일, 이 다음 트렌드는 무엇이 될까요? 5
커피 TDS 농도와 물(Water)의 TDS, 그리고 굴절식 브...
일반적인 그라인더들에서 보다 나은 추출을 얻기 위한 ... 9
Faema 의 E61 그룹헤드의 부분별 동작 메커니즘에 관해 1
PART 1. ESPRESSO TASTE AT DIFFERENT LEVELS OF SOLUB... 6
커피 생두와 프로세싱, 로스팅, 그리고 당분 6
게이샤 커피가 맛이 없어진 이유 | Geisha(Gesha) 6
커피 추출의 끝판왕 | 바리스타 탄탄한 기본기를 위해 3
시작을 해보려합니다 28
바라짜 포르테 얼라이먼트 해보신 분 계신가요?
3분 뜸 들이기 vs 45초 뜸 들이기 실험 , 이상적인 뜸 ... 12
냉동 증류법을 이용한 더치커피 농축 해보았습니다. 16
7조, 한국 커피시장에 뛰어드는 신흥마 블루보틀 커피 ... 1
생각하는 방향성과 환경. 17
커피 관련 공부를 왜 해야 하나요? 30

2020 . 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