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라운지

안녕하세요.

한창 에스프레소 추출에 대해 공부하고 있는 초보 바리스타입니다.


최근에 한 카페에서 싱글 브루잉 커피를 에스프레소 머신을 사용해 저압 추출로 제공해주는 곳에서 커피를 마셨는데 너무 맛있더라구요.

신기하게 정말 아메리카노와는 뭔가 다른 에어로프레스 느낌도 살짝 나는 것 같고 굉장히부드럽고 술술 넘어가는 느낌으로 맛있게 먹었습니다.

저는 이전부터 아메리카노를 뭔가 그런 느낌으로 만들어보고 싶었는데 번번히 실패하다가 이번에 저런 커피를 마셔보고 다시 시도해보게 되었는데요,

일단 저희 샵이 사용하는 머신은 시네소 s300으로 기본 유량은 적은 모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압력을 조절하는건 사실상 어려워서 다른 조건들을 조절해야 하는데요, 이전에는 온도를 굉장히 낮추어서 시도해본적도 있었습니다.

혹시 저랑 비슷한 취향을 가지고 부드럽고 차한잔 마시는 것 같은, 브루잉 커피 같은 느낌으로 추출하시는분이 계실까요??

계시다면 팁 좀 공유해 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ㅎㅎ

등록된 자기소개가 없습니다. 자기소개 미등록시 블랙워터이슈의 핵심 기능의 사용이 제한됩니다.

댓글 5

profile

임성용

2020-04-09 17:10  #1216369

B.STARTER

에스프레소를 종이 필터로 걸러보세요

profile

flowmoon

2020-04-10 11:56  #1217102

B.STARTER

적은 도징에 추출량을 많이 가져가는 방법에 농도를 맞춰 주로 마십니다. 아프리카커피나 라이트로스팅된 커피로 vst or ims 18g 바스켓에 정량 담고 3배수 정도 추출하는데 시간을 10~13초 정도 추출해서 마셔요.  그라인더는 ek43이구요. 머신펌프압은 4바입니다. 추출된 에스프레소를 마시고 싶은 농도로 조절해 마십니다. 그냥 마시기도 하구요!

profile

돼지국밥 작성자

2020-04-10 12:47  #1217126

@flowmoon님
흑흑 기압을 조절할 수 없다는게 너무 아쉽네요ㅠㅠ
바텀리스 사용중인데 10-13초 추출로 맞추면 완전 콸콸 튀고 난리날 것 같아요ㅠ
profile

용댁

2020-04-10 13:32  #1217140

보유자격 없음

저 같은 경우는 스트라다ep모델 사용하구 있구요 구매또한 같은 방식의 추출을 해보기 위해서 구매하여 여러 시도를 하고 있습니다. 같은 도징에서 다른압력과 수온에 따라서 다른 뉘앙스의 플레이버들이 다른양상으로 나타나는 것을 느낄수 있었구요. 저역시도 그 추출에 대한 부분을 풀어내고 싶어서 로스팅 디벨롭 타임에 대한 조건변형부터 여러부분 시도해 보고 있습니다.

profile

돼지국밥 작성자

2020-04-10 14:05  #1217153

@용댁님
저도 일단 로스팅부터 손봐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기는 하였습니다 ㅎㅎ 너무 약배전도 좀 힘든거 같더라구요.
아메리카노 라떼 추출할때 샷 글라스 안쓰고 바로 받는 이유 5
커피추출할때 신맛 단맛 쓴맛 조절 1
'커피소녀'님의 취업고민에 대하여 41
[2] 필터커피 추출 후반부 배수 저하 현상 테스트 25
[고민] 직업으로서의 바리스타? 23
바리스타를 직업으로 시작하는 어린 후배들에게 하는 작은 조언 25
바리스타 직업이 대우받지 못하는 이유 40
시나몬게이트 _ 바리스타허슬 26
최저임금 11
내츄럴 프로세싱의 당분 : Sugars in Natural Processing [Bar... 9
이렇게 일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17
2020 KNBC 심사위원 후기(값진 경험을 공유해 보고자 합니다...) 9
막연히 진로고민중인 바리스타들을 위한 현실적 조언 29
전 세계의 좋은 카페들을 소개하는 유튜브 채널을 시작합니다! 26
눈앞에 닥친 2018년 블랙워터이슈의 새 프로젝트가 몇개 있는... 17
ㅋ강제용기글이네요 ㅎ 17
센서리수업 (과일편) 16
어떤분이 커핑에 대해 물으셨길래,, 나름의 답변을 적어봅니다 1
커피 공부를 어떻게 하면 좋을까? | 제가 본 커피 책들 추천 ... 26
플랫버와 코니컬버의 미분차이가 궁금합니다. 18
브루잉커피의 도징량과 지구 온난화의 문제 3
[노대표의 썰] 시드니 출장복귀 전날 밤의 감성 썰 12
고객들에게 커피 맛에 대한 평가를 받으면.. 7
오늘은 일기 2
비록 전문가는 아니지만. 7
내일 카페 때려치려구요 23
성수동 맛집 카페투어 영상! 11
로스팅으로 커피 창업 시작하고 싶나요? | 수망로스팅에서 로... 8
블루보틀 최종까지 다 보았습니다. 53
미국 카페 투어 DEVOCION _in NY 14
국제커피조향사 에 대해서 (수업내용+후기)
[미국 카페투어#1] 모두가 인정하는 세계 최고의 카페, 인텔리... 36
취업 고민 37
[필독] 블랙워터이슈 포인트를 쉽게 모을 수 있는 방법을 안내... 5
커피 센서리(향미표현) 수업 후기. 4
기회는 옵니다. 27
로스터리 근무 중 퀄리티컨트롤에 있어 의견대립이 있어 다른 ... 26
BW라운지가 설립의도와는 많이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습니다. 15
내년 3월 쯤에 가게 오픈을 하게 될 것 같네요 16
10년 바라보기 4
[노대표의 썰] 미소없는 그 사람 22
바리스타로써 역량을 키우기 위한 노력들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 20
The Cubano cortado 만들어 봤어요. 9
[일본 카페투어#1] 일본, 아니 세계 최고의 커피를 맛볼 수 ... 28
평범한 호주친구네 홈카페 다녀온 얘기(... 라기보단 사진나열^^) 15
300만원 전후의 그라인터 추천해주세요 3
구직을위해 SNS 를 해야한다, 타투를 해야한다 힙해야한다 (?) 7
[제품리뷰] 4. 엣징거로 커피 내리는 루틴이 짧아졌습니다 2
[제품리뷰] 2. 엣징거 잔량 고민 그리고 맛 15
[제품리뷰] 새로운 코니컬 그라인더 엣징거(etzinger) - 1. 개... 6
24살 바리스타 10
식대 10만원 지급 너무 웃기지 않나요 13

2020 . 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