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라운지

저는 제가 먹는 드립분쇄정도로 집에서 혼커핑했었는데요. 페이마기준 4~5사이정도? 다른사람이 제시한 브루잉가이드에서 브루잉 총시간을 맞추려면 그정도 하더라구요. 근데 다른 친구들이랑 할때보면 그거보다 얇게하려고 하더라구요.


또 근데 sca 프로토콜 기준에는 일반 드립분쇄보단 굵게 하라고 돼있더군요. 페이마 2정도로 쓰더라고요. 페이마가 커핑에서 기준삼을 수는 없겠지만 보통 커핑할 때 그라인딩 사이즈는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요?


등록된 자기소개가 없습니다. 자기소개 미등록시 블랙워터이슈의 핵심 기능의 사용이 제한됩니다.

댓글 3

profile

flowmoon

2020-06-30 10:36  #1283548

B.STARTER

 첨부하신 파일에 체크한 부분에 쓰인 대로 그라인딩된 분쇄입자를 직접 체망에 걸러서 확인한 후에 커핑 진행합니다. 저는  표준체망을 구입해서 체크한 후에 수율을 20%정도 맞춘 후 커핑을 진행했습니다만, 결국 관능적인 부분으로 그라인딩한 결과와 비슷했어요. 

 하지만 개인 컨디션에 따른 차이가 있을 수 있어서 측정과 함께 관능적인 부분을 같이 가져가는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장비가 없을 때는 커핑했을 때 맛과 향이 부정적인 부분까지 드러나는 분쇄직전정도로 그라인딩해서 커핑하시는걸 추천드려요. 

 페이마 구형모델을 써서 지금 어떤 버를 쓰는 페이마를 사용하실 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디팅이나 ek같은 플랫버를 사용하는게 수율과 맛, 향미적 측면에서는 집중도가 높습니다. 후지로얄이나 페이마같은 경우는 저한테는 좀 커핑하기에 그라인딩이 만족스럽지 않았어요. 

profile

사랑의뜰안 작성자

2020-06-30 22:12  #1284179

@flowmoon님
그렇게까지 해볼 생각은 못해봤는데... 정말 감사합니다😁 동일원두를 분쇄도별로 깔아놓고 커핑 해봐야겠습니다.
아 근데 표준체망이라는건 어떤건지 여쭤봐도될까요? ㅎ
profile

flowmoon

2020-07-01 02:32  #1284379

@사랑의뜰안님
간단히 말씀드리면 분쇄입자 크기별로 거를 수 있게 망의 홀 사이즈가 정해진 체망입니다. 본문의 us20 mesh가 약 0.85mm 정도 됩니다. 다양한 체망 사이즈가 존재하구요! 간단히 검색사이트에 검색하시면 실험장비같은것과 함께 나올거에요!
커피추출할때 신맛 단맛 쓴맛 조절 1
'커피소녀'님의 취업고민에 대하여 41
[2] 필터커피 추출 후반부 배수 저하 현상 테스트 25
[고민] 직업으로서의 바리스타? 23
바리스타를 직업으로 시작하는 어린 후배들에게 하는 작은 조언 25
바리스타 직업이 대우받지 못하는 이유 40
시나몬게이트 _ 바리스타허슬 26
최저임금 11
내츄럴 프로세싱의 당분 : Sugars in Natural Processing [Bar... 9
이렇게 일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17
2020 KNBC 심사위원 후기(값진 경험을 공유해 보고자 합니다...) 9
막연히 진로고민중인 바리스타들을 위한 현실적 조언 29
전 세계의 좋은 카페들을 소개하는 유튜브 채널을 시작합니다! 26
눈앞에 닥친 2018년 블랙워터이슈의 새 프로젝트가 몇개 있는... 17
ㅋ강제용기글이네요 ㅎ 17
센서리수업 (과일편) 16
어떤분이 커핑에 대해 물으셨길래,, 나름의 답변을 적어봅니다 1
커피 공부를 어떻게 하면 좋을까? | 제가 본 커피 책들 추천 ... 26
플랫버와 코니컬버의 미분차이가 궁금합니다. 18
브루잉커피의 도징량과 지구 온난화의 문제 3
[노대표의 썰] 시드니 출장복귀 전날 밤의 감성 썰 12
고객들에게 커피 맛에 대한 평가를 받으면.. 7
오늘은 일기 2
비록 전문가는 아니지만. 7
내일 카페 때려치려구요 23
성수동 맛집 카페투어 영상! 11
로스팅으로 커피 창업 시작하고 싶나요? | 수망로스팅에서 로... 8
블루보틀 최종까지 다 보았습니다. 53
미국 카페 투어 DEVOCION _in NY 14
국제커피조향사 에 대해서 (수업내용+후기)
[미국 카페투어#1] 모두가 인정하는 세계 최고의 카페, 인텔리... 36
취업 고민 37
[필독] 블랙워터이슈 포인트를 쉽게 모을 수 있는 방법을 안내... 5
커피 센서리(향미표현) 수업 후기. 4
기회는 옵니다. 27
로스터리 근무 중 퀄리티컨트롤에 있어 의견대립이 있어 다른 ... 26
BW라운지가 설립의도와는 많이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습니다. 15
내년 3월 쯤에 가게 오픈을 하게 될 것 같네요 16
10년 바라보기 4
[노대표의 썰] 미소없는 그 사람 22
바리스타로써 역량을 키우기 위한 노력들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 20
The Cubano cortado 만들어 봤어요. 9
[일본 카페투어#1] 일본, 아니 세계 최고의 커피를 맛볼 수 ... 28
평범한 호주친구네 홈카페 다녀온 얘기(... 라기보단 사진나열^^) 15
300만원 전후의 그라인터 추천해주세요 3
구직을위해 SNS 를 해야한다, 타투를 해야한다 힙해야한다 (?) 7
[제품리뷰] 4. 엣징거로 커피 내리는 루틴이 짧아졌습니다 2
[제품리뷰] 2. 엣징거 잔량 고민 그리고 맛 15
[제품리뷰] 새로운 코니컬 그라인더 엣징거(etzinger) - 1. 개... 6
24살 바리스타 10
식대 10만원 지급 너무 웃기지 않나요 13

2020 . 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