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페셔널 라운지

연깔끔 19.03.20. 16:25
댓글 4 조회 수 1193
안녕하세요 
<COFFEE GROUP> 그룹장입니다.
커피 센서리 수업을 듣고 실제로 수강하셨던 분의 후기를 올려봤습니다.
센서리가 생각보다 어렵지 않다라는걸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안녕하세요! :)  
오늘은 그룹장님이 하시는 센서리 클래스에 대한 후기를 여러분께 전해 드리려고 합니다.
네..... 저처럼 커알못은 센서리 라고 했을 때, 잘 못알아 들어요.
뭐라구요? 그게뭔데... 뭐래는거야.. 합니다. •́ ̯•̀ 
저라는 사람은 단어가 어렵게 느껴지면 그냥 겁먹어버리는 1인이거든요... ಥ_ಥ 
 
저처럼 잘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제 선에서 풀어서 이해를 도와드리자면,
커피를 마셨을때, 느끼게 되는 맛을 좀더 풍부하게 느낄 수 있도록
여러 감각을 동원해 표현하는 미각능력을 깨우는 수업이라고 생각됩니다.  ◟̄◞̄ 
 
예를 들면 제가 어느 커피를 마셨고, 그게 너무 너무 맛있어서 친구에게
설명해주고 싶은데, 맛있어!!!!! 처음먹어본맛이야!!!!!!!! 알겠니?!!!!!!!
하면 친구는 마셔보기 전까지 그게 무슨맛인지 알 수 없겠죠....?
그런 아쉬움이 있을때, 그 커피는 처음에 마시면 꽃향이 나는 것처럼 신기한데, 
오렌지 먹었을 때 처럼 신맛이 지나가고, 끝으로 갈 수록 깔끔하고 애플민트 처럼 시원하고 깔끔한 느낌이야!
라고 설명한다면, 상대방은 어느 정도 그 원두의 맛을 상상해볼 수 있겠죠!
맛있는 커피를 더 맛있게, 내가 맛있게 먹었던 커피를 조리 있고 풍부하게 
설명하고 싶으시다면! 
센서리클래스가 정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 
 
정말 표현의 한계, 맛의 한계를 느끼고 있는 저는 
단짠 신으로 끝나는 단순한사람이지만
감각을 깨우는 느낌이라 많이 새롭게 느껴진 수업이 였어요.
 
물론 커피조향사와 추후 업계종사자를 원하시고 계신다면
더더더더더더더욱 도움이 될 수 밖에 없는 클래스겠죠!?


먼저 수업 시작에 앞서 
그룹장님께서 어떤 수업인지, 어떻게 진행이 되는지 설명을 해주셨습니다.
그런데 저는 그룹장님네 토끼에 시선강탈.. ◟( ᵒ̴̶̷̥́ ·̫ ᵒ̴̶̷̣̥̀ ) 
P20190317_131003179_7AE17F63-E875-4C9D-8
 

P20190317_190758949_62C9B858-80B9-48C3-9
 
P20190317_190804072_BF04C03C-2F09-4CAD-8

 
사진 잘 찍어 주고 싶어서 그러는데, 안움직여 주면 좋겠다. 수백번 생각했는데
도와주진 않더라구요.


P20190317_131025395_7E8A388D-9CD8-4281-A
 
그리고 그룹장님의 흔적들...
정말 대단하신것 같아요.
자극 받고 수업듣는 저희도 다시 열심모드로!


제일 먼저 구연산 / 사과산 / 주석산 을 맛본 후
그에 해당하는 과일을 토대로 
맛을 느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ง •̀_•́)ง 
 
P20190317_150420483_24DBF7A4-B308-4F14-A
 
P20190317_150404714_264168F0-3BC7-46F0-B
 

그룹장님께서 준비 하신 여러 종류의 과일입니다.
당도 많은 오렌지, 당도 적은 오렌지, 귤, 한라봉, 금귤, 라임, 자몽, 레몬, 천혜향등을 맛보았습니다.
당도가 많고 적은 오렌지에도 이렇게 차이가 날 수 있다는게 새삼 놀랍게 느껴지기도 했어요!
 

P20190317_152016726_46C05654-D485-4191-B
 
P20190317_152711757_443BA65A-D32D-4847-9

 
사람마다 느끼는 당도의 차이.
그리고 신맛과 쓴맛의 강도 차이가 다르다는 걸 알아가고,
또 그렇게 평균적으로 느끼는 맛을 알아가는 재미가 쏠쏠했어요! ˃̵͈̑ᴗ˂̵͈̑ 
과일을 이렇게 진지하게 생각하면서 먹어본 적이 있었던가 싶기도 하고,
모든 음식을 먹을 때 맛을 느끼려고 하면서 먹어본다는게, 생소하고 재미있게느껴졌습니다.
 

P20190317_160959124_E4C68EAF-1369-437B-9
 
P20190317_160952678_89BF16CE-0B9C-4B9E-9

 
다음으로 먹어 본 사과산!
산미와 단맛의 밸런스가 좋은 과일들로 저희의 미각을 깨워보았습니다.
사과/배/참외/파인애플/키위/골드키위/용과/망고/애플망고/덜익은바나나
로즈바나나/풍미바나나/새콤달콤바나나/모과/무화과 등을 맛보았는데요
 
여러분 바나나 종류가 이렇게 많다는 걸 알고 계셨나요?  저만 몰랐나요 ㅠ_ㅠ
정말... 같은 바나나도 이렇게 종류가 많고, 특징적인 맛이 다를거라곤 상상도 못해봤습니다.
너무 새로운 바나나였어요....
저란 사람은 용과도 처음 만져봤습니다...
다시금 여러모로 정말 신기한 수업이라 느꼈습니다.
 

P20190317_171340628_022FCDA8-79B7-492B-B
 
P20190317_171357588_A9841BD5-9386-4975-8
 

그 다음으로 맛본 바디감이 무거운 과일!
청포도/블루베리/딸기/두리안/토마토/파프리카/산딸기/체리 등등 입니다.
 

여러분 혹시 두리안 드셔보셨나요?
저기 사진속 고슴도치같이 생긴 친구가 두리안인데.....
정말. 저는 여지껏 살면서 처음봤구요.......(다신보고싶지않구요...)
처음 느껴봤습니다 저 친구의 어마무시함을...
제발 접해보지 못한 분들이 계시다면, 정말 함께 공감하고 싶어요. 권해드립니다.
이 수업은 정말 대단한 수업이에요... 두리안이라뇨.....
 

P20190317_172051782_144ADB33-BAC2-4B30-9
 

두리안을 열자마자 모두가 한몸되어 소리를 질렀습니다.
다들 환기시키고 난리난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갑자기 막 동질감 느껴지고 막 친근해지고..... 
나중에 수업들으시게 된다면... 그때 두리안이 있다면....
여러분 두리안 드시고, 체리를 꼭 드셔보세요.
체리에서 두리안 맛이 납니다......^_^


P20190317_180307714_7AA1F205-1A42-49CF-9
 
P20190317_180314541_1BD52F16-8A1F-419A-B
 
P20190317_183633075_8F7C3AC3-E387-4759-8
 

그 다음으로 먹게된 견과류!
구운피스타치오/아몬드/마카다미아/호두/구운호두/캐슈넛/피칸/브라질너트/
호박씨/잣/카카오닙스/사차인치/대추야자/안익은아보카도/익은아보카도/땅콩 등등이였습니다.
견과류에서 단맛과 오일리함 바디의에프터를 느껴보기로 했어요.
이렇게 생각하면서 먹으니까 몰랐던 감각이 하나하나 자꾸만 깨어나는 느낌이였어요. ᵒ̴̶̷̥́·̫ᵒ̴̶̷̣̥̀ 
볶은 견과류와 볶지 않은 견과류의 맛의 차이를 알아가는 재미도 쏠쏠했어요!


P20190317_185512944_B1CA7BDB-21E1-462B-B
  

접해보지 못했던 과일 견과류에 이어 생잎까지.....
타임/차이브/딜/세이지/바질/루꼴라/애플민트
저는 전부 오늘에야 처음 봤어요. 이렇게 생겼구나...
그리고 제 눈에는 똑같은 풀같은데 정말이지 풍기는 향, 맛들이 신기하고 신선했어요!
 

P20190317_193539421_AE89ACE3-B7F6-41C4-A
 
P20190317_193553078_9ACE7AFA-538C-4204-9
 
P20190317_193603169_24817396-456F-4CB0-A
 
P20190317_200334869_235DB495-47F8-4863-9
 
P20190317_202019999_9FB14AEB-FB21-48B1-A
 

대단원의 마지막!!!!! 커핑!!!!!
분쇄한 원두의 향을 맡고 그 향에서 내가 맡아보고 먹어봤던 과일, 견과류에서 찾아 보고
시간에 맞춰 각 원두의 맛을 느껴보고 표현해보는 시간!!!
저는 개인적으로 이 시간이 너무 어려웠어요!
아시다시피 저는 신맛, 단맛으로 끝나는 그런 단순한 표현과 입을 가진 친구라.. ㅠ_ㅠ
 

그렇지만 맛을 느껴보고 찾아내려고 해본다는 게 정말 어렵고도 매력있었어요!
이를 계기로 모든 음식을 먹을때 신중하게 생각해보고,
맛을 찾아내려고 하다보면 저도 좀 더 다양한 커피의 맛을 알게되고, 표현할 수 있겠죠!!? '_'*
 

P20190317_205152243_D44458B0-D765-4B07-9
 
마지막을 불태운 저희의 흔적입니다.
오후 늦게 까지 진행된 수업으로 모두가 지칠 시간이였지만.
같이 듣는 분들의 집중력! 그룹장님의 혼신의 힘을 다한 열정으로 
기분좋은 마무으리!!!!!!!!!!!!!
 

저에게는 클래스라는게 부담스럽고 어렵게만 느껴졌는데, 
정말 듣고나니 도움이 많이되고, 새롭고,
공부하고 싶은 욕심이 생겼던 클래스였어요 ◡̈ 
새로운분들을 이렇게 또 만나서 너무 좋기도 했구요!
혹시나 클래스를 고민하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들어보셔도 좋은 알찬 수업이라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등록된 자기소개가 없습니다. 자기소개 미등록시 블랙워터이슈의 핵심 기능의 사용이 제한됩니다.

댓글 4

profile

아임용

2019-04-05 03:29

보유자격 없음
헉 제가 평소에 궁금해하고 해보고 싶었던 부분이에요!
후기도 엄청 생생하네요 ㅎㅎ
혹시 수업 정보에 대해서도 알 수 있나요? 시간, 금액, 장소 같은 것이요!
profile

연깔끔 작성자

2019-04-09 14:06

네엡 오늘 일정 올리니까 관심 있으시면 연락 주시면 됩니다 !!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profile

bwissue

2019-05-19 00:26

보유자격 없음

헉 너무 듣고싶어요ㅠㅠ 혹시 또 진행하실 계획이 있으신가요

profile

연깔끔 작성자

2019-05-20 17:46

네 6월중순에 계획중에 있습니다.

혹시나 관심 있으시면 저한테 쪽지 보내주세요 ^^

'커피소녀'님의 취업고민에 대하여 39
[고민] 직업으로서의 바리스타? 23
바리스타를 직업으로 시작하는 어린 후배들에게 하는 작은 조언 24
최저임금 11
막연히 진로고민중인 바리스타들을 위한 현실적 조언 29
2020 KNBC 심사위원 후기(값진 경험을 공유해 보고자 합니다...) 9
전 세계의 좋은 카페들을 소개하는 유튜브 채널을 시작합니다! 26
눈앞에 닥친 2018년 블랙워터이슈의 새 프로젝트가 몇개 있는... 17
ㅋ강제용기글이네요 ㅎ 17
커피 공부를 어떻게 하면 좋을까? | 제가 본 커피 책들 추천 ... 25
플랫버와 코니컬버의 미분차이가 궁금합니다. 18
브루잉커피의 도징량과 지구 온난화의 문제 3
[노대표의 썰] 시드니 출장복귀 전날 밤의 감성 썰 12
센서리수업 (과일편) 13
미국 카페 투어 DEVOCION _in NY 14
국제커피조향사 에 대해서 (수업내용+후기)
[미국 카페투어#1] 모두가 인정하는 세계 최고의 카페, 인텔리... 36
취업 고민 37
[필독] 블랙워터이슈 포인트를 쉽게 모을 수 있는 방법을 안내... 5
커피 센서리(향미표현) 수업 후기. 4
기회는 옵니다. 27
로스터리 근무 중 퀄리티컨트롤에 있어 의견대립이 있어 다른 ... 26
BW라운지가 설립의도와는 많이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습니다. 15
내년 3월 쯤에 가게 오픈을 하게 될 것 같네요 16
10년 바라보기 4
[노대표의 썰] 미소없는 그 사람 22
바리스타로써 역량을 키우기 위한 노력들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 20
The Cubano cortado 만들어 봤어요. 9
[일본 카페투어#1] 일본, 아니 세계 최고의 커피를 맛볼 수 ... 28
평범한 호주친구네 홈카페 다녀온 얘기(... 라기보단 사진나열^^) 15
마켓레인 커피 공식 디스트리뷰터, 모멘토 브루어스 Caleb 대... 1
로스팅으로 커피 창업 시작하고 싶나요? | 수망로스팅에서 로... 8
커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스타벅스 커피를 먹여 보았다 | I m... 19
커피의 바디감은 대체 무엇인가!? 제가 나름의 설명을 한번.... 18
취미와 직업은 같을 수 없을까요? 14
블루보틀 최종까지 다 보았습니다. 49
[스페인 카페투어#1] 바르셀로나에서 가장 맛있는 커피가 있... 4
여러분들의 최애 생산지는 18
국제커피조향사 레벨1 수업 재밋네요! 1
[일본 카페투어#6] 30년 묵은 커피를 맛볼 수 있는 긴자역의 ... 38
uk 브루스컵 우승자이자, 센터커피의 대표 박상호 로스터를 만... 9
[일본 카페투어#3] 린웨버의 공동창업자 더글라스 웨버가 후쿠... 24
블랙워터포트 멤버스 데이 시작 예정입니다. 다들 지갑 잘 챙... 23
블랙워터이슈에서 포인트 모으는 꿀팁 대공개 30
갈라쇼 왔는디.. 사람 많네.. 24
(동영상 추가) 크레마 뭉침 현상 질문 합니다! 16
현직 이탈리아입니다. 15
[커피 상식] 커피나무는 도대체 왜 카페인을 가지게 된걸까? 24
내 나이가 어때서 18
VST바스켓과 Pullman바스켓을 둘다 사용해보신분 계신가요? 6

2019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