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W 라운지

바리스타_세르지니 19.07.03. 15:16
댓글 11 조회 수 694

에스프레소의 향미와 맛을 

살릴려면 안정화를 가운데쪽으로하고


우유의 향미와 맛을 표현할려면

바깥쪽으로 크게 안정화를 해야돼나요.?

profile

ABOUT ME

커피를 좋아하는 세진 입니다. 소통 환영합니다.
일반회원
보유자격 없음

댓글 11

profile

5centBest

Jul 03, 2019 16:39

B.STARTER

라떼아트와 맛표현이 연관되나요? 무의미한 고민인것 같은...

profile

5cent

Jul 03, 2019 16:39

B.STARTER

라떼아트와 맛표현이 연관되나요? 무의미한 고민인것 같은...

profile

yoni

Jul 09, 2019 00:38

우유의 배합방식(믹스와 플로팅)비율에따라서 플레이버가 차이가 납니다.

profile

5cent

Jul 09, 2019 15:30

놀랍네요. 같은 재료로 섞는 방법을 달리해 플레이버를 바꾸다니...

profile

나란남자

Jul 03, 2019 23:41

B.STARTER

푸어링에 따라서 향미가 달라질것 같진않지만 크레마를 어떻게 관리하냐에 따라 약간에 차이는 보이겠지만요. 

profile

Solic

Jul 03, 2019 23:42

B.STARTER

잔 채우기 단계에서 이미 에쏘+우유의 혼합액이 되버리는데 말씀하신 방법으로는 유의미한 차이가 있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라떼아트 공부하면서 아직까지 어떤 자료에서도 말씀하신 내용의 근거를 보지 못했습니다.


혹 이후에라도 관련 자료를 찾으신다면 BWI에 화두를 던져주세요!

profile

Coffeemango

Jul 04, 2019 23:58

보유자격 없음

유의미한 차이가 얼마나 있을지 궁금하네요

profile

생강차

Jul 08, 2019 23:07

보유자격 없음

안정화보다 스티밍이 중요하지 않을까용..?

profile

perdu

Jul 09, 2019 00:18

보유자격 없음

안정화를 잘못하면 우유와 커피가 따로 놀순 있다고 생각하지만 라떼아트와 맛의 연관성은 차이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profile

푸른구르미

Jul 10, 2019 23:46

보유자격 없음

완벽한 레벨링으로 에소와 우유 1:1로 나눠 크게 그려주는게 안정적이라고 생각합니당..

profile

3week

Jul 11, 2019 11:38

보유자격 없음

굉장히 의외지만 재미있는 가설이네요

그렇게 질문하신 데에는 안정화 위치에 따른 향미변화를 본인이 직접 느끼신거겠지요?

profile

좀비

Jul 23, 2019 00:26

보유자격 없음

음.. 궁금하네요

신규회원의 경우 "라운지게시판"을 이용하시기 위해...
'커피소녀'님의 취업고민에 대하여 39
[고민] 직업으로서의 바리스타? 23
바리스타를 직업으로 시작하는 어린 후배들에게 하는 작은 조언 24
최저임금 11
막연히 진로고민중인 바리스타들을 위한 현실적 조언 29
전 세계의 좋은 카페들을 소개하는 유튜브 채널을 시작합니다! 26
눈앞에 닥친 2018년 블랙워터이슈의 새 프로젝트가 몇개 있는... 17
ㅋ강제용기글이네요 ㅎ 17
브루잉커피의 도징량과 지구 온난화의 문제 3
[노대표의 썰] 시드니 출장복귀 전날 밤의 감성 썰 12
미국 카페 투어 DEVOCION _in NY 13
국제커피조향사 에 대해서 (수업내용+후기)
[미국 카페투어#1] 모두가 인정하는 세계 최고의 카페, 인텔리... 36
취업 고민 36
[필독] 블랙워터이슈 포인트를 쉽게 모을 수 있는 방법을 안내... 5
커피 센서리(향미표현) 수업 후기. 4
기회는 옵니다. 27
플랫버와 코니컬버의 미분차이가 궁금합니다. 18
로스터리 근무 중 퀄리티컨트롤에 있어 의견대립이 있어 다른 ... 26
BW라운지가 설립의도와는 많이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습니다. 15
내년 3월 쯤에 가게 오픈을 하게 될 것 같네요 16
10년 바라보기 4
[노대표의 썰] 미소없는 그 사람 22
바리스타로써 역량을 키우기 위한 노력들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 20
The Cubano cortado 만들어 봤어요. 9
[일본 카페투어#1] 일본, 아니 세계 최고의 커피를 맛볼 수 ... 28
평범한 호주친구네 홈카페 다녀온 얘기(... 라기보단 사진나열^^) 15
블루보틀 최종까지 다 보았습니다. 46
[스페인 카페투어#1] 바르셀로나에서 가장 맛있는 커피가 있... 4
여러분들의 최애 생산지는 18
국제커피조향사 레벨1 수업 재밋네요! 1
[일본 카페투어#6] 30년 묵은 커피를 맛볼 수 있는 긴자역의 ... 38
uk 브루스컵 우승자이자, 센터커피의 대표 박상호 로스터를 만... 9
[일본 카페투어#3] 린웨버의 공동창업자 더글라스 웨버가 후쿠... 24
블랙워터포트 멤버스 데이 시작 예정입니다. 다들 지갑 잘 챙... 23
블랙워터이슈에서 포인트 모으는 꿀팁 대공개 30
갈라쇼 왔는디.. 사람 많네.. 24
(동영상 추가) 크레마 뭉침 현상 질문 합니다! 16
현직 이탈리아입니다. 15
[커피 상식] 커피나무는 도대체 왜 카페인을 가지게 된걸까? 23
내 나이가 어때서 18
VST바스켓과 Pullman바스켓을 둘다 사용해보신분 계신가요? 6
커피 맛을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일까요 6
'브랜드'가 주는 영향 4
가끔 글 을볼때마다 느끼는 감정에 대해 6
블루보틀 전주연 바리스타 21
가입인사합니다 3
'나'와 '한국커피문화'가 함께 발전하려면 무엇이 필요할까 9
블랙워터이슈 구인구직 글들을 봐도.. 13
[기사인용]서비스에 대해 생각하게 만드는 글 6



2019 . 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