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라운지

바리스타라는 직업을 좋아하고 커피를 좋아하면서 열심히 배워가고있는 20대 청년입니다.

누군가에게 제공 할때 보여지는 것만이 아닌 누군가에게 커피를 제공하면서 맛없는 커피를 제공하지말자 라는 

정신으로 계속 공부하며 학습하고 노력하고있습니다. 

요새 정말 불경기이고 커피업계에 종사하시는 분들말고도 많은 타 업계 종사자 분들도 올라가는 인건비와 물가때문에

힘든시기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주변에선 종종 커피를 소위 '물장사'로 취급하며 이익과 수완이 많이남는 장사처럼 말을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는것 같아

화가나면서도 한편으로는 그럴수밖에없는 이유에 대해서 생각해보게 됩니다. 저는 커피를 추출하고 제공하는 것을 업으로 삼고

생각하면서 한 잔의 커피를 내리기까지 지구반대편 커피 농장의 인부들과 노동력을 제공해주는 모든분들의 수고로움을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주변에서는 커피가 비싸다며 (기존의 가격보다 인하된 매장임에도 불구하고) 불평불만을 하는 사람들이

많은것 같아 씁슬한 느낌이 듭니다. 커피또한 농산물이고 음용할수있는 한잔의 음료로 내려지기까지 참 많은 과정이 따르는데

말이죠... 그래놓고 정작 가격이 높지않은 품질이 낮은 커피는 기피하려는 성향이 강한 현상을 보면 참 커피인으로써 싱숭생숭합니다.

솔직히 가격만 놓고보자면 가격이 저렴한것은 아니지만 그 가격안에 포함되어있는 인건비와 품질비례 원가 그리고 업주가 취해야하는 이윤을 놓고 보면 과연 비싸다고 할수 있는것인지... 지역에 따라서 상이 하겠지만요..!

저는 업주도 아닙니다만 일을 하면서 본문에서 언급한  말을 많이 들으면서 느끼게 된 사항입니다.

다른 분들은 이런 비슷한 경험이 있으신지, 있다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합니다.ㅋㅋ...

profile

ABOUT ME

안녕하십니까.
27살 남자
커피를 업으로 생각하며 전진하고있는 사람입니다!!
일반회원
B.STARTER

댓글 4

profile

서리

2019-04-30 08:50  #655077

B.EXPERT

모든 업종에서 원가의 딜레마에 빠지게 되죠. 하지만 가치를 인정하는 눈이 있는 사람들은 기꺼이 납득할겁니다. ^^



소중한 첫 댓글에! 10 포인트 +
profile

flowmoon

2019-05-01 16:28  #655843

B.STARTER

요식업?이나 식음료? 쪽에 종사한다면.. 아니 비단 모든 상업에서 제품의 원가는 존재하겠지요. 한 번쯤은 생각해볼 만한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그 가치를 강요하는게 아닌 자연스레 인정하게 된다면 좋겠지요. 아이폰, 벤츠, 등등 다른 제품에 비해 비싸도 가치를 인정하면서 구매하는 사람들이 많지 않은지요.  내가 만드는 커피 한잔에 얼마만큼의 가치를 갖게 만드는가가 중요하지 않은가 싶습니다. 고민하는 부분이기도 하구요.

profile

BW최고관리자

2019-05-02 05:56  #656172

B.EXPERT

그럴수록 가치를 인정해주는 손님들께 더더욱 친절히 좋은 커피를 건네셔야 하겠죠. 고민 하시는 만큼 인정 받으시리라 생각됩니다~ :) 

profile

으내

2019-05-04 12:17  #657391

B.STARTER

그러게요.. 보통의 소비자들이 돈을 아끼려 할때 기호식품인 커피를 마시는데에서 돈을 절약하려다보면 그런것 같기도 하고 또 커피가 만들어지는 공정에 대해 관심이 없고 모르니 더 그럴수도 있다는 생각도 들구요~~ 아니면 정성들여 내려주는 사람들을 잘 못 봤다던가~~ 아니면 호로록 마시고 없어져 버리는 것에 대한 가성비라던가~~ 여러가지 이유가 있을 것 같네오~

TDS 기기별 측정 비교 (VST, 기미상궁, 아타고) 6
커피 추출의 끝판왕 | 4강 세계관의 확장 로스팅편 5
맷 퍼거의 초경량 탬퍼 프로젝트, 새 프로토타입 탬퍼 5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5
핸드드립 혹은 커피 추출 저울 추천 해주세요 5
이카와 프로 V3 로스팅(샘플 로스팅) - 숙제 NO.2(6분 빈 온도...
저도 홈카페 리뉴얼 13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날아온 커피 리뷰!! 노르딕커피는 어떤맛... 6
라떼아트 연급 할 수 있는 공간이? 18
덤보의 커피추천 - COFFEE COLLECTIVE - HALO ESPRESSO 4
성수동 갈 예정인데 카페 추천을 받고 싶습니다 26
재미로 봐죽세요. 삼시세끼에 나온 솥뚜껑으로 커피볶는것을 ... 15
블루보틀 최종면접 19
코만단테와 가장 흡사한 전동그라인더를 추천한다면? 6
[호주 카페투어#1] 멜버른 로컬 주민들이 가장 사랑하는 카페!... 9
[말레이시아 카페투어 #1] 쿠알라룸푸르에 진출한 한국 카페!(... 18
[중국 카페투어] 🇨🇳 쑤저우 스페셜티 카페 TO... 12
[베트남 카페투어 #1] 호치민의 오토바이 부대들이 모여들고 ... 6
그냥 한번 해보았습니다. 8
조향사 너무 어렵네요(feat. F.O.C 연성민강사) 2
자신만의 가치성 !! 강남점에 있는 한 대형학원 에서의 특강 ...
센터커피 박상호대표를 만나다_3화 ( 직원과 오너일때의 차이... 16
센터커피 박상호대표를 만나다_2화 ( 커피숍에 있어 브랜딩이... 7
연남동 카페투어 후기. 11
[YOUTUBE] 🇨🇳상하이 스페셜티 카페 TOP 10 을... 11
도대체 카페 사장님들이 그동안 직원들한테 얼마나 나쁘게 하... 44
(질문)블루보틀의 연봉수준과 복지는 어떤가요? 42
[이탈리아 카페투어#1] 피렌체에서 가장 오래된, 무려 300년 ... 14
취직하기 어렵네요 참.. 44
혹시 최근에 블루보틀 면접보시고 합격 연락 받으신분 계신가요? 17
mtl 카페 우상규 디렉터와 함께하는 세미나가 이번주 토요일에... 2
이번에 푸욱 빠진 라떼아트 입니다. 35
포비 DMZ에 다녀왔습니다. 영상으로 함께해요. 42
두둥 오늘 밤 12시 bwport.com 멤버스 위크 시작! 5
JBC 커피 구매한것을 자랑해봅니다 ㅋㅋ 리뷰영상 아닙니다. 9
현재상황에서.. 26
블랙워터이슈 공동구매 16
레벨링툴 추천해주세요 9
테라로사 아카이아 콜로비 품종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 오일 3
글 읽으려면 이제 포인트 차감 되나요? 62
스타벅스 근무관련질문합니다 13
[방콕 카페투어#1] 방콕의 인싸들이 다 모여들고 있는 신상카... 32
현실커피vs이상커피 (스페셜티 커피 vs 커머셜 커피) 17
시네소 5센시스 커스텀 ㅎㄷㄷ 5
블루보틀 아침 실시간 상황 41
커피 및 음료메뉴들의 가격에 관한 생각 4
하와이에서 가볼만 한 카페, 알로하 로스터리 5
<COFFEE GROUP> 9차 퍼블릭커핑 서울-홍대(04.19) 후기 6
전주연 바리스타님이 우승을 하셨습니다. 정말 축하합니다. 6
8월초 스톡홀름-코펜하겐-프랑크프르트 2주 유럽여행 떠납니다... 6
<COFFEE GROUP> 7차 퍼블릭 커핑 (10종) 일정 알림 (주... 2

2020 . 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