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뉴스

2015 런던커피페스티발, 커피마스터스 '제임스 베일리' 우승

2015-05-04


IMG_5586.JPG

ⓒ pictured by ldncoffeefest



2015 런던 커피 페스티발, 커피마스터스 챔피언 '제임스 베일리'




지난 4월 30일부터 5월 3일까지 영국 런던 브릭레인의 Old Truman Brewery에서 개최된 2015 런던 커피 페스티발의 새로운 형태의 바리스타 대회인 Coffee Masters가 전세계의 이목을 끈 가운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말코닉, 브리타 등 세계적인 커피 관련 기업들의 후원으로 진행된 커피마스터스에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16명의 바리스타들이 실제 에스프레소 바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장면들을 실제로 연출하면서 제공되는 메뉴들로 평가를 받았다.


기존의 바리스타 대회들과의 차별화된 점은 보다 박진감 넘치는 진행을 위해 실제 에스프레소 바와 같은 스테이지에서 상대방 선수와 동시에 메뉴 제조를 진행함으로써 참관객들로 하여금 보는 내내 긴장감을 자아내는 분위기를 연출하였다.





CoffeeMasters-TheStage.jpg

ⓒ pictured by ldncoffeefest




위의 스테이지 모습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상대방의 시연을 함께 체크하면서 본인의 시연도 함께 진행되기 때문에 더욱 긴박감 넘치는 장면이 연출된다. 에스프레소 머신은 훼마 E61 레전드가 사용되며, 그라인더는 이미 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의 공식 그라인더 스폰서인 말코닉의 K30 트윈과 EK43이 제공되며 정수 시스템은 브리타 정수 필터가 사용되었다.





Coffee Masters 2015 from Allegra Events on Vimeo.




커피마스터스는 총 6개의 과정을 거치게 되는데 커핑, 브루잉, 라떼아트, 주문받기, 창작 메뉴, 에스프레소 블렌드 만들기의 과정이다. 흥미로운 점은 각기 다른 부문이라고 생각되던 모든 과정을 바리스타가 가져야할 필수 과정으로 함께 묶어놓음으로써 카페 전반에 걸친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우승할 수 있는 대회이다.





IMG_5589.JPG

ⓒ pictured by ldncoffeefest




특히 주목해볼만한 테스팅은 The Order로 에스프레소 바에서 9분 안에 10잔의 에스프레소 베이스의 카페 메뉴를 제조하여 서빙하는 테스팅으로 테크닉, 청결, 시간 등을 모두 고려하여 심사되는 점이 흥미롭다.


이 모든 과정을 통해 올해 첫 커피마스터로 선정된 바리스타는 영국의 Workshop Coffee에서 바리스타로 소속된 제임스 베일리(James Bailey)였다.





IMG_5587.JPG

ⓒ pictured by ldncoffeefest




올해의 컴피티터들 가운데 가장 흥미롭고도 복잡한 창작 메뉴를 선보인 베일리는 굿스피릿을 연상케하는 시연으로 웨이브 페이퍼 필터를 이용한 진한 드립 커피에 다양한 나라의 술을 베리에이션한 메뉴로 주목을 받았다.


전세계 커피 축제들 가운데서 가장 Festival에 가까운 전시 형태를 보여주고 있는 런던 커피 페스티발은 올해에도 Coffee Masters라는 새로운 방식의 대회를 선보이면서 성공적인 마무리를 지었다.




―제임스 베일리의 창작 메뉴 레시피


Coffee Masters 2015 - Barista: James Bailey from Allegra Events on Vimeo.


  1. 웨이브 페이퍼 필터를 온수로 적신다
  2. 냉장한 저그컵에 80g의 순수한 얼음과 비정제 설탕을 넣어놓는다.
  3. 와이니한 풍미의 케냐 Kabingara AA를 말코닉 EK43 5레벨로 맞추어 그라인딩한다.
  4. 분쇄된 커피 47g을 페이퍼 필터에 넣는다.
  5. 97C, 80ppm의 물을 80ml 부어 60초동안 뜸을 들인다.
  6. 이후 160ml의 온수를 천천히 부어주어 추출을 마무리한다.
  7. 프랑스의 명주 압생트(Absinthe)의 강한 허브향을 이용하기 위해 4ml를 체즈베에 넣고, 설탕의 단맛을 살리기 위해 사탕수수 베이스의 전통주인 카차카를 7ml 넣는다.
  8. 압생트와 카차카가 섞인 술을 따뜻히 데우고, 쉐이커를 준비한다.
  9. Diplomatico Exclusiva Reserva라는 럼주를 이용하여 토피향을 강조하기 위해 9ml를 준비한 쉐이커에 붓고, 앞서 마련된 진한 드립 커피를 함께 섞는다.
  10. 마지막으로 머그를 준비하여, 얼음과 비정제 설탕을 붓고, 쉐이커의 내용물을 함께 부어준다.
  11. 따뜻하게 데워진 술은 불을 붙여 머그 컵 위에 올려진 라임 껍질 위에 부어준 뒤 Tamarind Soda를 이용하여 불을 끈다.
  12. 이후 라임 껍질 속의 데워진 술을 머그에 쏟고, 빠르게 저어준뒤 서빙한다.

다양한 술의 아로마를 활용하여 커피의 복합적인 향과 맛을 부각시킨 제임스 베일리의 창작메뉴를 소개하면서 런던 커피페스티발을 기약해본다. 내년에는 런던에서 실시간으로 소식을 전하길 바란다.


블랙워터이슈 컨텐츠팀

제보: bwmgr@bwissue.com



profile

ABOUT ME

대한민국 커피문화 소통 채널 블랙워터 이슈입니다. 컨텐츠 제보 / 컬럼 기고 / 로스터 정보 등록 / 광고 협의 등 커피 문화에 대한 모든 내용은 bwmgr@bwissue.com 로 문의 부탁드립니다.
블랙워터이슈 에디터
B.EXPERT

댓글 4

profile

2015-05-04 06:12  #121072

보유자격 없음
참가 신청 방법은
런던 커피 페스티발 홈페이지
참고 하면 될까요?
profile

BW컨텐츠팀 작성자

2015-05-04 06:43  #121080

@stellon님
안녕하세요 스텔론님 :D 참가 신청은 런던 커피 페스티발의 주최사인 Allegra Events쪽에 문의해보시는게 좋을 것 같네요 :D info@londoncoffeefestival.com 이쪽으로 메일을 보내보시면 자세히 안내해주지 않을까 하네요 :D
profile

바리스타몽

2015-05-04 08:29  #121084

보유자격 없음
커피 페스티발이라는 이름과 정말 잘어울리는 것 같네요 :)

우리나라에서도 열리면 재미날 듯 하기도하고,,,,,음,,, ;)
profile

딴죽걸이

2015-05-04 10:21  #121114

B.ELEMENTARY
케냐 카빙가라 그거 진짜 그냥 브루윙으로 설탕 안타고 마셔도 정말 맛있는건데..

2021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