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뉴스

2022 월드 바리스타 챔피언십 결선을 통해 본 우유 트렌드

2022-11-03


2022 월드 바리스타 챔피언십 결선에 오른 스웨덴 대표 패트릭 롤프 ⓒ world coffee events


2022 월드 바리스타 챔피언십 결선을 통해 본 우유 트렌드


최근 호주 멜번에서 개최된 바 있는 2022 월드 바리스타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앤소니 더글라스의 시연 중 인상적이었던 부분 중 하나는 우유 음료였다. 그는 자신이 사용하는 우유를 미리 건조된 파우더 형태로 만들어 파우더 30g의 300ml의 우유에 첨가하여 더욱 농축된 맛과 질감을 느낄 수 있는 우유로 만들었다. 



이처럼 보다 진하고 농축된 우유를 만들고자 하는 노력은 지난 2017년 월드 바리스타 챔피언십에서 벤 풋이 선보인 바 있는 냉동 증류법(freeze-distilled milk)에서 주목을 받기 시작했으며, 이번 2022년 결선에서도 3명의 선수들이 이와 같은 방식의 우유로 시연을 준비했다.


2022 월드 바리스타 챔피언십 결선에 오른 영국 대표 클레어 월레스 ⓒ world coffee events



예를 들어 위 사진에서 볼 수 있는 영국의 국가대표 클레어 월레스는 사용하는 우유에 유당을 제거한 우유(lactose free milk)를 배합하여 사용했다. 또한 기사 제목 위의 사진에서 볼 수 있는 스웨덴 국가대표 패트릭 롤프는 우유의 유당을 분해하기 위해 시연 20시간 전에 자신이 사용할 전유(Full fat milk)에 효소를 첨가했다. 이와 같은 방식으로 그는 우유의 단맛을 증가시킬 수 있었다고 한다. 

이처럼 우유의 단맛을 증가시키기 위한 다양한 시도가 스페셜티 커피를 즐기는 현장에서도 적용되기를 기대해 본다.


 관련기사 보기

【DIY】 냉동 증류법을 이용한 달고 진한 우유 만들기

2022 월드 바리스타 챔피언십에서 앤소니 더글라스(Anthony Douglas)가 우승할 수 있었던 이유


제보/컨텐츠 문의 : bwcontents@gmail.com


profile

ABOUT ME

대한민국 커피문화 소통 채널 블랙워터 이슈입니다. 컨텐츠 제보 / 컬럼 기고 / 로스터 정보 등록 / 광고 협의 등 커피 문화에 대한 모든 내용은 bwmgr@bwissue.com 로 문의 부탁드립니다.
블랙워터이슈 에디터
B.EXPERT

댓글 1

profile

꼴통

2022-11-14 15:42  #2019155

B.ELEMENTARY

내용 잘 보았습니다. 그런데...

[파우더 30g의 300ml의 우유에 첨가하여...]는 [파우더 30g을 300ml의 우유에 첨가하여...]로

이해하면 되는지요... [30g의...]로 표기 되어 있는데... 문맥 이해가 잘 되지 않아서요?

감사합니다~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