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뉴스

2014 BAOK 바리스타 챔피언십 세미파이날 다섯번째, '커피맛을 조금 아는 남자'의 이창재 바리스타

2014-09-01


11.jpg


8월 28일(목) 오전 10:30부터 오후 18:00까지 강남역 알베르(Alver)에서 진행되었던 Barista Association of Korea(이하 BAOK) 바리스타 챔피언십 세미파이날이 막을 내렸다.

총 12명의 세미파이날리스트들 중 개인 사정상 불참하게 된 2명을 제외한 10명의 바리스타들이 6, 8월의 예선전의 박진감을 세미파이날에서도 여과없이 보여준 무대였다.

시연 순서는 아래와 같았다. 우선 오전에 시연했던 구동환, 이슬비, 이효재 바리스타의 시연을 뉴스로 전해본다.


바리스타 올림피아드로 대표되는 BAOK 바리스타 챔피언십은 2006년 시작으로 지금까지 8년간 끊임없이 진행되어 온 국내 바리스타 대회이다. 올해 2014년에는 World Coffee Championship of Korea(이하 WCCK)에서 주관하는 Korea National Barista Championship(이하 KNBC)국가대표선발전 본선 진출권 티켓 2장을 BAOK 2014 세미파이날리스트들 가운데 1, 2위를 한 바리스타에게 배정된 상태이다.

따라서 국가대표선발전과 마찬가지로 각 시연자는 15분내에 에스프레소, 카푸치노, 창작메뉴를 심사위원 각 사람(4명)에게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시연 바리스타는 15분안에 총 12 메뉴를 소화해야 하는 것이다.

국가대표선발전 본선 티켓 2장과 올해 말에 열리게 될 BAOK 2014 결선 티켓 6장이 걸린 묵직한 대회였기 때문에 더욱 치열한 접전이 예상되는 무대였다. 그 현장 속으로 가보자.


5. 이창재 바리스타 ― 커피맛을 조금 아는 남자


DSC_0261.JPG


지난 8월 BAOK 바리스타 챔피언십 예선에서 4위를 기록한 이창재 바리스타가 선택한 커피는 케냐 수도 나이로비에서 170km 가량 떨어진 Mt. Kenya 남쪽 경사면에 위치한 르브에리 커피였다.

농부당 250그루씩 담당하기 때문에 뛰어난 품질 관리로 유명한 지역이며, 다른 지역보다 철분과 인산이 풍부한 Red Volcanic의 화산재 토양으로 스위트 플레이버와 과일톤의 산미가 뛰어난 커피라고 설명했다.

르브에리 지역의 커피는 생산량중 25%가 AA등급으로 케냐의 다른 지역이 15% 미만인 것을 생각해보면 르브에리 커피의 높은 퀄러티를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DSC_0278.JPG


카푸치노의 경우 살구의 산미와 캐러멜의 스윗함, 견과류의 너티함을 느낄 수 있으며, 적당한 온도의 스티밍으로 우유 본연의 맛을 함께 부각시켰다.


DSC_0292.JPG

DSC_0296.JPG


창작 메뉴의 경웨 추출한 에스프레소는 즉시 쿨링하고, 과일톤의 산미와 단맛을 향상시키기 위해 오렌지를 사용하여 오렌지 시럽을 만들 었다. 오렌지와 유기농 설탕을 머들링(Muddling)하여 시럽을 만들고 액체만 걸러내기 위해 체에 걸러내었다.

쿨링한 에스프레소에 오렌지 시럽을 베리에이션한 후 에스프레소의 바디감을 향상시키기 위해 동물성 크림을 넣는다. 한번에 들이키면 처음에는 오렌지 플레이버에 이어 끝맛으로 초콜릿의 풍미를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2차 예선에 겨우 붙어 준비할 시간이 촉박했다는 이창재 바리스타의 멘션에는 겸손함이 뭍어났다. 그의 겸손함이 년말에 있을 BAOK 2014 결선에서 그를 얼마나 더 성장시킬지 기대가 된다.


BAOK협회로고_BW.jpg


profile

ABOUT ME

대한민국 커피문화 소통 채널 블랙워터 이슈입니다. 컨텐츠 제보 / 컬럼 기고 / 로스터 정보 등록 / 광고 협의 등 커피 문화에 대한 모든 내용은 bwmgr@bwissue.com 로 문의 부탁드립니다.
블랙워터이슈 에디터
B.EXPERT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