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뉴스

2014 BAOK 바리스타 챔피언십 세미파이날 아홉번째, 카페 기다리다 김승준 바리스타

2014-09-02


11.jpg



8월 28일(목) 오전 10:30부터 오후 18:00까지 강남역 알베르(Alver)에서 진행되었던 Barista Association of Korea(이하 BAOK) 바리스타 챔피언십 세미파이날이 막을 내렸다.

총 12명의 세미파이날리스트들 중 개인 사정상 불참하게 된 2명을 제외한 10명의 바리스타들이 6, 8월의 예선전의 박진감을 세미파이날에서도 여과없이 보여준 무대였다.

시연 순서는 아래와 같았다. 우선 오전에 시연했던 구동환, 이슬비, 이효재 바리스타의 시연을 뉴스로 전해본다.



바리스타 올림피아드로 대표되는 BAOK 바리스타 챔피언십은 2006년 시작으로 지금까지 8년간 끊임없이 진행되어 온 국내 바리스타 대회이다. 올해 2014년에는 World Coffee Championship of Korea(이하 WCCK)에서 주관하는 Korea National Barista Championship(이하 KNBC)국가대표선발전 본선 진출권 티켓 2장을 BAOK 2014 세미파이날리스트들 가운데 1, 2위를 한 바리스타에게 배정된 상태이다.

따라서 국가대표선발전과 마찬가지로 각 시연자는 15분내에 에스프레소, 카푸치노, 창작메뉴를 심사위원 각 사람(4명)에게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시연 바리스타는 15분안에 총 12 메뉴를 소화해야 하는 것이다.

국가대표선발전 본선 티켓 2장과 올해 말에 열리게 될 BAOK 2014 결선 티켓 6장이 걸린 묵직한 대회였기 때문에 더욱 치열한 접전이 예상되는 무대였다. 그 현장 속으로 가보자.


DSC_0584.JPG


9. 김승준 바리스타 ― 카페 기다리다


2013년 BAOK 바리스타 챔피언십 결선에까지 진출했던 김승준 바리스타. 올해에는 6월 첫 예선에서 3위로 본선에 진출했고, 본선에서 488.5로 2위에 랭크되어 WCCK(World Coffee Champion of Korea)에서 주관하는 2015 KNBC(Korea National Barista Championship)의 본선 티켓과 함께 올해 말에 열리는 BAOK 2014 결선까지 진출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흔히 에티오피아 커피의 품종을 토착종 혹은 Heirloom이라 불리는 커피는 정확한 품종을 말하기가 어렵다. 커피의 본고장이라 말할 수 있는 에티오피아의 커피는 정확한 품종을 알지 못할만큼 다양한 커피가 나라 도처에 자라고 있기 때문이다. 김승준 바리스타는 이러한 에티오피아 커피가 가져다 주는 맛을 자연의 우연이 주는 천혜의 효과라고 표현했다.

에티오피아 이르가체페 지역의 아리차 내추럴 커피는 커피 체리를 수확하여 한곳에 모아 관리하고 가공한다. 다양한 품종이 한데 섞여 있어 정확한 품종을 알기는 어렵지만 2,200m라는 고지대의 기후가 주는 영향과 과육째 말리는 Natural 가공이라 불리는 건조방법으로 풍부한 향과 함께 건자두, 블루베리의 Syrupy한 단맛과 부드러운 텍스쳐를 느낄 수 있는 커피가 만들어진다고 설명했다.


DSC_0614.JPG


이런 커피의 특징에 걸맞게 넓고 둥근 잔을 선택하여 과일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도록 의도했다고 부연했다.


DSC_0642.JPG


카푸치노의 경우에는 섭씨 55도로 밀크 온도를 맞추어 복숭아 맛과 바나나의 질감 그리고 견과류의 뒷맛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고 한다. 


DSC_0655.JPG

DSC_0672.JPG

DSC_0675.JPG

창작 메뉴의 경우에는 Fresh한 아이스 메뉴로 커피와는 다른 향의 무게를 가진 히비스커스, 레몬그라스, 쟈스민, 오렌지, 복숭아 느낌의 허브티를 추출하고 밀폐한 다음 아이스로 만들어 준비했다. 여기에 유기농 설탕으로 깨끗한 단맛을 주어 맛의 균형을 잡았다.

향의 무게가 무거운 티를 이용하여 에스프레소의 향을 잡아 첫 모금에서는 코와 입으로 진한 블랙티의 향미를 느낄 수 있고, 두번째 모금에서는 입안 가득히 느껴지는 오렌지, 복숭아, 적포도의 향미가 느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품종보다는 자연이 주는 우연의 아름다움을 창작 메뉴를 통해 담아보고 싶었다.


BAOK협회로고_BW.jpg

profile

ABOUT ME

대한민국 커피문화 소통 채널 블랙워터 이슈입니다. 컨텐츠 제보 / 컬럼 기고 / 로스터 정보 등록 / 광고 협의 등 커피 문화에 대한 모든 내용은 bwmgr@bwissue.com 로 문의 부탁드립니다.
블랙워터이슈 에디터
B.EXPERT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