팁 테크닉

아침에 아메리카노와 라떼 메쉬를 조절하는 법을 배우던중 문득 궁금한게 생겨서 글 올려봅니다.
아메리카노 같은 경우는 괜찮은데 라떼같은 경우에 그라인더 분쇄도와 도징량이 같은데 두 잔의 커피중 한 잔은 당도가 부족한 편이고 다른 한 잔은 당도가 꽤나 있는 편이었습니다. 각각 다른 사람이 추출을 한거구요. 분명 분쇄도와 도징량이 같았는데 이렇게 당도 차이가 난다는 것은 오로지 탬핑의 차이일까요??? 너무 궁금해서 여쭤봅니다,,,제가 내린 커피엔 당도가 부족하기에 답답함도 있구요ㅠㅠ 탬핑이 아닌 다른 문제점이 있다면 어떤 문제점들이 존재할까요? 그리고 라떼 메쉬를 잡는 데에 있어서 어떻게 해야 당도를 끌어올릴 수 있을까요?? 도움부탁드립니다!

등록된 자기소개가 없습니다. 자기소개 미등록시 블랙워터이슈의 핵심 기능의 사용이 제한됩니다.

댓글 4

profile

주누

2019-12-21 14:51  #1123259

B.STARTER

아메리카노는 괜찮은데 라떼에서 당도 차이가 난다면 우유 스팀의 차이일 가능성도 있을 것 같습니다.

profile

Grimdal

2019-12-21 15:20  #1123270

B.STARTER

저도 윗분과 같은 의견입니다 

메쉬,도징량이 같았다면 스팀할때 우유온도에서오는 차이 이지않을까 싶네요^^

profile

Rabbit90

2019-12-21 20:14  #1123457

보유자격 없음

당연히 우유온도와 거품포밍의 차이!

profile

Nobreaker

2019-12-23 11:42  #1124511

B.ELEMENTARY

윗분들 언급하신것처럼 우유의 온도와 질감차이를 확인하시려면 라떼로 드셔보시구요.

템핑의 차이인지 파악하시려면 에스프레소 자체를 비교하시거나, 물을 섞어서 비교해 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