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 투어리스트

경북대 커피샵 - COFFEE EFFECT

2012-10-23



 

 IMG_0955.jpg

 

IMG_0956.jpg

 

IMG_0960.jpg

 

IMG_0963.jpg

 

IMG_0964.jpg

 

IMG_0965.jpg

 

IMG_0966.jpg

 

IMG_0971.jpg

 

IMG_0973.jpg

 

IMG_0974.jpg

 

IMG_0976.jpg

 

IMG_0978.jpg

 

IMG_0985.jpg

 

IMG_0990.jpg

 

IMG_0995.jpg

 

경북대 북문쪽에 자리잡고 있는 카페 - COFFEE EFFECT 입니다.

 

 

라마르조꼬의 스트라다를 볼수 있다고 찾아간 곳이죠. 이미 반월당의 Mr. Black에서 사장님의 과도한 서비스로 폼페이로 뽑은 에스프레소 다섯잔 이상씩을 먹고 카페인 함량이 개인적으로 치사량에 가까울 정도였지만, 호기심은 감히 발걸음을 말릴 순 없었습니다. 경대 입구에서 조금만 더 걸어가니 쉽게 찾을 수가 있었습니다. 살짝 외곽이었는지도 모르겠네요.  

 

깔끔한 인테리어였습니다. 밖에서 보기엔 그래도 규모가 작지는 않은 편이죠. 33도의 폭염의 대구 날씨에, 카메라를 들고가지 않은게 조금 후회가 되었다죠. 모든 사진은 아이폰으로 찍을 수 밖에 없었군요.

  

벽에 걸려있는 여러가지 촬영 사진과 관련 인증들.. 카페 사장님께서는 자리에 계시진 않았습니다만, 커피 관련 대회에 출전 및 수상 경력이 있으신 꽤 유명하신 분이시라고 하네요. 대구에서는 꽤 유명하신 분이 아닌가 싶습니다. 바에서는 아마도 사모님으로 보이시는 분과 아드님으로 보이시는 인상 좋으신 바리스타님께서 추출과 음료를 담당하고 계셨습니다.

  

호기심 많은, 해리포터군은 일거수 일투족을 참관중입니다. 제가 바리스타라도 좀 신경쓰일 듯.. 멀리 얼핏 보이는 것이 바로 라마르조꼬의 스트라다입니다. 대구에서는 한대 뿐인 유일한 머신이라고 알고 있는데, 패들 방식이고 그룹헤드에 추출 압력계가 설치된 STRADA MP 버전입니다.

 

당당한 위용을 뽐내는 스트라다 MP입니다. 패들의 위치에 따라 0~9 Bar 까지 조절이 가능하죠. 라마르조꼬 사이트의 메인을 당당히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현재 라마르조꼬의 플래그쉽에 가까운 모델이라고 보셔도 됩니다. 조금 다른 버전인 스트라다의 EP 모델은 그룹헤드에 독자적인 추출 압력계는 없지만 패들의 각도가 더 크고 0~12bar 까지 추출압력을 가변화할 수 있습니다.

(초등학교 교사가 왜 그런걸 알고 있느냐 물으셔도 뭐라 할 말이 없네요. 가끔은 제 직업이 무엇인지 헷갈리기도 합니다.)   

 

오른쪽엔 일렉트라 니노가 위풍당당히 그 위용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흔히 보기도 쉽지 않고 떡대도 한덩치 하는 녀석인데, 스트라다 3구옆에 있으니 아담하고 다정하게 보이는 것이 참 잘 어울리는 조합이기도 합니다. 원래는 디팅도 있었는데, 고장이 나서 주방 뒷편으로 밀려나있는 상태입니다.

  

좌측에는 에버퓨어의 정수기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순서대로 전처리 필터 MC2X2, 스케일 필터인데 물 상태가 그리 좋지 못한지 전처리 필터가 살짝 오염이 되어 있군요. 그래도 잘 걸러주고 있는 대견한 에버퓨어 녀석들.

 

이윽고 주문한 에스프레소가 나왔습니다. 15ml 정도의 리스트레또로 주시네요. 한눈에 봐도 라마르조꼬가 힘좀 썼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리스트레또의 특성상 역시나 굉장히 오일리하고 중후한 느낌이었지만, 산미가 엄청 강해서 해리포터군과는 에스프레소로는 대중적이진 않다. 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이 한잔의 에스프레소 때문에 해리포터 군은 엄청난 혼란에 빠지게 되죠.

 

이유는 이렇습니다. 분명히 단종 예가체프로 뽑은게 아닐까 하는 강렬한 예가체프 특유의 향이 데미타세 전체를 감싸고 돌아서 분명! 이것은 예가체프가 들어갔을 것이란데 내 손목을 건다! (까지는 아니었지만 엄청 확신을 했던 해리포터였지요) 그러고 나서 바리스타님께 쫄래쫄래 다가가더니 충격먹은 얼굴로 돌아와서는... 케냐와 브라질의 조합이래...라는 말과 함께 부들부들 떠는게 아니겠습니까..

 

함부로 블렌딩을 추측하지 말라는 저의 경고가 있었음에도 불구화고 크게 확신한 만큼 혼란도 컸던 모양입니다. 쯧쯧쯧...

사실 저도 예가체프가 최소한 1g은 들어갔겠지 싶을 정도로 예가체프 특유의 향이 났습니다만.. 후에 여쭤보니 사실 블렌딩을 직접 하시는 건 아니기때문에 예가체프가 들어갔을수도 있다고 말씀하시더라구요. 저희는 분명 예가체프가 들어갔을 거라고 서로의 혓바닥을 위로했습니다.   

 

 

리스트레또 특유의 오일리함과 중배전 성향을 강하게 내뿜은 산미 덕에 에스프레소로는 절대 대중적이진 않다라는 결론을..

야, 뭐 너희 입맛은 귀족적인가?에 대한 물음에는 저희는 입맛이 싸요. 라고 대답하겠습니다.

 

 

아메리카노 한모금을 마시고 둘다 완벽히 이것은, 흡사 예가체프 드립의 맛이구나! 라고 크게 동의를 했습니다. 사실 에스프레소보다 더욱 예가체프의 신 군고구마 향이 강하게 느껴집니다. 순전히 케냐와 브라질의 조합이라면 최소한 진짜 고구마 분말이 들어갔을 것이다! 라고 한번더 혓바닥을 위로하고... 아이스 아메리카노였다면 어떤 맛일까 라는 의문을 남기고...

 

하지만, 라떼는 새로운 발견이었습니다. 그 강한 산미의 오일리한 리스뜨레또가 우유에 섞이니 그 맛은 정말 개성넘치는 종류의 라떼였다고 밖에는 말할 수가 없었습니다. 정말 개성넘치고 맛있는 라떼였습니다. 아.. 이런 조합에는 이러한 밸런스가 잡히는구나 하며 고개를 끄덕일수 밖에 없었다는.... 다른 건 취향을 타더라고, 라떼 만큼은 대중적이고도 개성있는 맛이었습니다.

 

여담으로 아메리카노는 리필이 됩니다. 단 500원이 추가가 된다지요.

 

카페인 농도는 이미 치사량을 넘어서 정말 속이 울렁거렸습니다. 둘다 빈속에 에스프레소 아메리카노, 라떼만 각각 열잔 이상은 마셨던것 같습니다. 어질어질... 해리포터는 열심히 메모중입니다. 아마도 케냐와 브라질로 예가체프 맛을 낼 수 있는가?에 대한 논문을 작성하려는건 아닐까... 서비스로 주신 인절미가 있어서 그래도 허기를 좀 달랬습니다.

 

 

심심해서 사진도 한장 찍어보고... 카페 인테리어도 깔끔하고 공간도 제법 넓어요. 프로젝터도 설치되어 있어서 커피를 마시며 축구도 볼수가 있을 듯 한!

 

 아무튼 정말 스트라다와 일렉트라 니노가 뽑아준 미스테리하면서 개성넘치는 에스프레소와 아메리카노, 맛난 풍미의 라떼를 접할 수가 있으니 근처분들은 한번 찾아가 보시면 즐거운 시간이 되실 듯 하네요.


2021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