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원두

커피볶는 곰, 메이플 블렌드(Seasonal Blend 'Maple')

 

P20140921_103010799_B53B2A94-2FCE-4868-853D-E3C1BA06E690.jpg


로스터리 '커피볶는 곰'의 대표 블렌드 메이플은 모두 세 가지 커피가 들어있습니다. 고고도에서 재배된 스페셜티급의 케냐와 과테말라 그리고 여러 카페에서 선을 보인 콜롬비아 로스 나랑호가 블렌딩 돼 있습니다. 케냐와 과테말라에 대한 정보는 함께 동봉된 브로슈어를 통해 알아볼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콜롬비아에 대한 정보는 나와있지 않더군요. 콜롬비아 우일라(Huila)지역에서 재배되는 이 커피는 1300-1900m의 폭넓은 고도에서 재배되는 커피입니다. 제가 맛봤던 나랑호 커피들은 로스터리에 따라 다소간의 차이가 있었던걸로 기억합니다. 2011년에는 Cup of Excellence에서 1위를 찾이할만큼 품질관리에 적극적인 농장인데, 이 블렌드에 사용된 콜롬비아 나랑호는 어떨지 궁금합니다. 나머지 블렌드에 사용한 원두들은 사진을 참고하면 될 것 같습니다.

 

230DF44F541E420D01EA7E

 

22682C4F541E420F2E4BDF

 

다양한 정보들이 담긴 브로슈어는 깊은 인상을 주었습니다만, 로스팅 날짜는 적혀있지 않아 조금 아쉬웠습니다. 택배로 수령한지 일주일이 지난 후에 시음을 시작했으니 로스팅 날짜는 대략 일주일이 지났을것이라 생각합니다. 일부 원두에서 기름이 베어나오는 모습을 보니 배전도가 어느정도일지 짐작이 됩니다. 원두 자체에선 부드러운 메이플 시럽향이 느껴집니다.

 

26124150541E3E8C21806E

 

27072550541E3E8E2FACD9

 

두꺼운 브로슈어에는 브루잉과 에어로프레스에 추출 가이드가 상세하게 적혀있었습니다. 추출은 이 방식 그대로 하리오 V60드리퍼, 에어로프레스로 진행해보았습니다.


 21641E4A541E3EA2087C97

 

브루잉 추출은 하리오 V60드리퍼로 드립보다 조금 가는 굵기로 2분 30초 동안 18g/92도/280ml를 추출합니다. 레시피에는 30g의 물을 붓고 2~3회 저어주라고 했는데, 이 부분이 조금 의아했습니다. 30g의 물을 적셨을때는 조금 퍽퍽한 감이 있었지만 일단 레시피대로 진행해봅니다. 100g, 200g, 280g 순으로 저울을 보며 브루잉을 진행했습니다. 추출된 커피에선 진하지는 않지만 고소하고 은은한 시럽향이 풍깁니다. 첫 모금에선 날카로운 신맛이 강하게 느껴지고 매콤 달달한 맛이 느껴집니다. 메이플시럽같은 느낌은 있지만 달달함이 강하게 느껴지지는 않는군요. 전반적으로 달콤 쌉사름한 신맛이 느껴집니다. 에프터에선 고소한 시럽향이 남습니다. 커피가 식으면서 달달한 느낌은 느껴지나 날카로운 느낌은 역시 커피의 전반적인 분위기를 지배합니다. 혀끝을 아리게 하는 맛과 단맛이 같이 느껴집니다. 전반적으로 맛의 스펙트럼과 밸런스는 좁다는 느낌이 느껴집니다.

 

21054650541E3E923452B7

 

에어로 프레스 추출도 레시피를 따릅니다. 드립보다 조금 가는 굵기로 1분 40초 동안 18g/92도/220ml를 내려봅니다. 브루잉보다 약한 바디감이 느껴지지만 메이플 시럽맛이 느껴지는 에프터는 여전합니다. 날카롭고 아린맛들도 그대로 느껴집니다. 살짝 스모키한 향이 풍겨오기도 하는군요. 풍부한 느낌과 감미로운 느낌보단 약간 날카로운 뉘앙스가 지배적입니다. 보리나 곡물류의 느낌이 느껴지고 이어 달달함이 밀려옵니다. 날카로운 신맛이 이 달달한 맛을 가리는게 아쉬운 부분이네요. 에프터는 달달하고 감미로운 시럽향이 느껴집니다. 아몬드나 곡물류의 향이 강한 시럽향입니다.

 

27079250541E3E932E8CDB

 

날카로운 맛을 컨트롤 해보기 위해  드립보다 조금 굵은 굵기로 30g/92도/400ml를 뽑아봅니다. 하지만 날카로운 신맛과 아린 느낌은 여전히 지배적입니다. 은은하게 느껴지는 메이플 향은 매력적이나 벨런스와 향미 측면에선 부족함이 느껴지는군요. 마지막으로 메탈 콘필터를 이용해 브루잉을 해봅니다. 드립보다 조금 굵은 굵기로 20g/92도/300ml를 추출합니다. 종이필터를 사용했을 때보다 날카로운 느낌이 조금 줄어들고 밸런스 측면에서도 안정을 찾는것 같습니다. 드립과 에어로프레스모두 메탈필터를 사용하는게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2368EF4A541E3E970261B7

 

친절한 설명과 커피 테이스팅에 대한 접근성을 높인 패키지는 매력적입니다. 하지만 로스팅 날짜 기입이 안돼있다는 점, 블렌드를 구성하는 한 종류의 커피 설명이 없었다는 점은 아쉬움을 남깁니다. 또한 블렌드 자체가 브루잉을 위한 것인지, 에스프레소를 위한 것인지 불분명하다는 느낌도 있었습니다. 또한 너무 구체적인 설명은 커피를 즐기는 입장에서 상상력을 제한받는 느낌을 주기도 합니다. 말 그대로 메이플 시럽향이 느껴지는 블랜드드를 경험하는 일은 재미있었습니다. 두꺼운 브로슈어의 설명만큼, 한 잔의 커피로 마시는 이를 설득하는 블렌드를 맛볼수있기를 기대해봅니다.

 

2368FD4A541E3E98021330

 

275DDB4E541E3EA3335CD5

 

22662B4E541E3EA527D9AA

 

2762DA4E541E3EA72BCE43

 

759491905606cc6fe8ca71332edfe890.jpg



댓글 3

profile

딴죽걸이

2014-09-21 13:48  #62066

B.ELEMENTARY
베이루트님 글 오랜만에 보네요
profile

JaehyunKo

2014-09-22 07:48  #62288

보유자격 없음
베이루트님도 저와 비슷한 부분을 느끼신 듯 합니다. 사실 저도 추출의 잘못인가 싶어서 몇번을 추출해도 산미가 도드라 지는 느낌이 들었어요..
의도적으로 추출을 짧게 끊어주니 생각보다는 단맛이 많이 부각되었습니다.
그래도 전반적인 밸런스는 참 좋았네요^^;;
profile

커볶곰

2014-09-22 12:33  #62332

B.STARTER
날카로운 리뷰에 감사드립니다. :)

볶음도에 관련해선, 기본적으로 저희는 아그트론 기준 55~65(City~High) 사이로 맞추는 편입니다.

저희는 수령 날짜에 바로 드시는 것을 상정하여 그에 맞추어 4일 정도 에이징이 될 수 있도록 로스팅을 진행하였는데, 수령 후 일주일 후에 뜯어보셨다면 실제 로스팅 이후 열흘 정도가 지났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이에, 시간이 지남에 따라 커피 내의 이산화탄소가 오일(카페올)을 외부로 밀어내어 오일이 보이게 된 것이 아닌가 싶네요.
(약간 산화가 진행된 단계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

이번 패널리뷰에서 공통으로 신 맛이 강하게 느껴지신다면, 저희도 이런 피드백을 바탕으로 배합 등을 수정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
앞으로도 편하게 즐기는 커피를 위해 노력하는 곰이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