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 투어리스트

빈브라더스 합정

2014-07-12



1.jpg

 

  

몇 개월전 전세계 스페셜티 커피업계를 뜨겁게 달구었던 뉴스는 미국의 스페셜티 커피 브랜드인 'Blue Bottle Coffee'가 미국의 한 벤처 캐피탈로부터 270억원 가량을 투자받았다는 소식이었습니다. 미국의 커피씬에서 제3물결을 대표하는 업체 가운데 하나인 '블루바틀 커피'는 북가주 오클랜드를 중심으로 미국 전역에 매장을 보유하고 있는 스페셜티 커피 브랜드입니다.

 

블루바틀은 카페도 카페지만 기존의 스페셜티 커피 로스터들과의 차이라고 한다면 서브스크립션 서비스에 있어서 가장 많은 매출을 올리고 있는 업체가운데 하나라는 것입니다. 따라서 커피 최대 소비국인 미국 시장의 홈카페에서 제3물결의 커피의 소비에 대한 가능성을 미리 보고 블루바틀에 투자금이 유입된 것이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국내의 대표적인 커피 서브스크립션 중 하나인 빈브라더스의 최근 행보를 보면 블루바틀이 떠오릅니다. 서브스크립션 서비스도 그렇지만 블루바틀이 맛, 신선함, 비주얼로 기존의 2물결 커피 브랜드들을 압도한 것처럼 빈브라더스 역시 비슷한 느낌입니다. 더욱이 빈브라더스와 관련되어서 앞으로 전할 뉴스에 대한 기대감을 가지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5월 31일 오픈한 이후 1달 가량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분위기는 기존 토정로에 오래 있던 카페처럼 주변에 잘 녹아내린 느낌입니다. 평일 낮임에도 많은 손님들이 테이블을 채우고 있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DSC_5475.JPG




인더스트리얼한 분위기는 빈브라더스의 전체적인 컨셉 컬러인 블랙, 화이트 색상으로 더욱 부각되는 것 같습니다. 기존의 숍들이 도어 오픈시 처음으로 접하는 것이 대개 카운터라면 빈브라더스는 프로덕트입니다. 빈브라더스의 더치 커피인 Blackout 그리고 커피 구독 박스입니다.



DSC_5471.JPG

<2014년 7월의 커피박스에 들어가는 3종의 커피들>



빈브라더스에서는 매달 3명의 커피 가이드가 제안하는 커피를 구독하는 커피 구독(Subscription)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구독박스와 더불어 카페에서는 3명의 커피 가이드가 제안하는 커피를 브루잉으로 즐기실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번달 박스에서는 프릳츠 커피의 BK님이 제안하신 에티오피아 내추럴 커피가 제가 선호하는 베리류의 산미가 인상적입니다.



DSC_5483.JPG


<빈브라더스의 벨벳화이트 블렌드 에스프레소 베이스의 아이스 라떼>


빈브라더스가 커피 박스를 보내면서 가끔 산미가 부각된 커피에 대한 컴플레인이 종종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이런 컴플레인이 있을 때마다 소비자들을 설득하기 위한 친절한 응대가 선행되고 그러한 노력이 쌓여 소비자와 판매자 간에 신뢰가 쌓였을 때 결국 제안도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빈브라더스의 방향성에 깊이 동감했습니다.

그 방향성에 더욱 힘을 실어줄 다양한 뉴스들에 저 역시 설레이는 마음으로 국내의 커피씬을 보고 있습니다. 커피 매니아라면 앞으로 전개될 국내 커피씬의 새로운 Wave들을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네요.

댓글 2

profile

탄조

2014-07-15 14:08  #47560

보유자격 없음
아;; 바로 근처에 오픈한곳 이군요.. 조만간 들려 보겠습니다.^^
profile
@탄조님
네 ~ ㅎㅎ 근처시라니 부럽네요 :D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