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 투어리스트

창전동 아나카페, 과테말라 커피의 정수를 맛보다

2014-08-25



IMG_9026.JPG



과테말라 커피의 추억을 떠올리라고 한다면 작년 이맘때쯤 마셨던 '과테말라 아카테낭고 게샤(Gesha)'입니다. 역삼동 카페인사이드에서 김준연 바리스타님께서 내려주셨던 그 게샤 커피는 프레지덴셜 커피(90점 이상의 커피)가 보여주는 절정의 커피맛을 보여주었죠. 열대 과일이 입안에서 터지는 선명한 산미 그리고 바닐라 아이스크림의 질감까지 완벽한 커피였습니다.


그런 연유에서 과테말라 커피는 게샤의 추억으로 지금까지 뚜렷하게 남아 있습니다. 국내에서 과테말라 커피를 이야기한다면 홍대 부근의 아나카페(Anacafe)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IMG_8950.JPG



이강춘 대표님은 회사원이셨습니다. 회사일로 4년을 일본, 4년을 과테말라에서 근무하실 기회가 있었는데 우연의 일치로 일본이나 과테말라나 모두 커피를 사랑하는 나라였다고 합니다. 어찌보면 이강춘 대표님의 여정은 '커피'라는 두번째 기회를 향해 가고 있었나 봅니다.


일본과 과테말라 두 곳을 모두 경험해본 이강춘 대표님은 일본 사람들의 과테말라 커피에 대한 애정에 대해 크게 공감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당시 한국에서는 과테말라 커피의 우수성을 알릴 수 없다는 사실이 참 많이 아쉬웠다고 합니다. 그런 이 대표님의 마음을 13평의 작은 공간에 처음 담아낸 결과물이 바로 홍대 부근의 Anacafe였습니다.


회사 재직시절 과테말라에서 4년간 거주하시면서 가지게 된 가장 훌륭한 기회라면 거주지 바로 옆에 과테말라 커피협회인 Anacafe를 옆에 두고 계신 것이었습니다. 과테말라의 모든 커피가 아나카페를 통해 거래되기 때문에 커피를 좋아하시는 대표님으로서는 국내에도 과테말라 커피를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인 셈이였습니다.



IMG_8949.JPG



이런 인연으로 한국에 돌아오셔서도 아나카페의 관계자들과 함께 교류하면서 양질의 과테말라 커피를 국내에서 소개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모색하게 되셨고, 그 모체가 바로 홍대부근의 과테말라 커피협회의 라이센스를 가져온 '아나카페(Anacafe)'였습니다.


아나카페의 과테말라 커피들은 과테말라의 내셔널 커퍼(과테말라 현지의 커피품평가)들의 검증을 받은 스페셜티 커피만을 취급합니다. 때문에 카페를 운영해온 수년간 단 한번도 실망스러운 커피를 수입하신 적이 없다고 자부할 수 있는 커피만을 국내에 소개할 수 있었습니다.



IMG_8968.JPG




아나카페는 과테말라 현지에서 가져온 아기자기한 소품들로 이루어진 인테리어와 익스테리어를 보여줍니다. 과테말라의 목각 인형들은 뚜렷이 대비되는 색감들로 칠해져 있어 강렬한 인상을 받게 합니다. 마치 과테말라 커피가 보여주는 선명하고 다양한 산미를 연상시킵니다.


과테말라의 4년이란 기간만큼 목각 인형들의 세월감이 느껴집니다. 기존의 자리에서 골목 뒷편으로 이사오는데에는 많은 고민이 있었지만 부동산 임대료보다는 커피의 질을 높이고 싶으셨기 때문에 뒷골목으로 이전하는 결정을 내리게 되셨습니다.



IMG_8961.JPG

IMG_8974.JPG




과테말라에 위치한 다양한 농장들의 커피가 판매중입니다. 게샤 커피와 같은 경우 이미 매장에서 사용할 양 외에는 품절이기 때문에 아나카페에 직접 가셔서 드셔야 할 듯 합니다. 아나케페의 커피들은 모두 태환프로스타 1㎏에서 볶아집니다.




IMG_8954.JPG

IMG_8988.jpg




Anacafe Espresso bar

-에스프레소 머신: FAEMA E98

-커피 그라인더: 에스프레소용 그라인더 페이마 900N, 드립용 그라인더 페이마 600N

머신이나 그라인더는 모두 합리적인 가격대에 포지셔닝된 이탈리아 훼이마와 대만의 페이마입니다. 페이마 900N과 같은 경우 메져 슈퍼졸리 그라인더와 같은 64mm의 플랫버이기 때문에 슈퍼졸리의 Burr 날과 교체가 가능하고 가격이 합리적이기 때문에 많이 사랑받는 모델입니다.




IMG_8982.jpg
IMG_9005.JPG
IMG_9008.JPG
IMG_9010.JPG



아나카페에서 사용하는 필터는 '코튼파워필터'라는 제품으로 일본의 융드립에 가까운 커피의 맛을 추출하기 위해 일본內 커피 감정사, 커피 전문점의 오너들이 함께 개발한 필터입니다. 특징은 다음과 같습니다.
  • 비목재지인 면화의 솜털과 산소표백 펄프를 함께 사용하여 개발
  • 원료인 코튼 린터펄트는 친환경 소재로 유명
  • 코튼 펄프의 자그마한 섬유와 목재 펄프를 크레이프직으로 엮어 여과 기능을 더욱 향상시키고 커피의 맛을 쓰게 만드는 미분(커피가루) 보충율 또한 함께 향상
  • 융드립에 가까운 추출 원리로 깊은 맛과 향을 내면서도 깔끔한 애프터(뒷맛)을 보여줌
  • 종이 특유의 필터 냄새가 없음


IMG_9028.JPG


과테말라 아카테낭고 게샤입니다. 멜리타 드립퍼와 코튼파워필터의 조합으로 정성스럽게 내린 게샤는 복합적인 뉘앙스에 중후한 멋을 품으면서 재기발랄함을 잃지 않습니다.

다양한 과일들의 산미가 입안 전체를 감싸면서 깔끔하게 마무리되네요. 과테말라 게샤의 추억을 가지고 계신 분들이라면 지금 아나카페에 들르셔야 할 것 같습니다.


대표님을 그려놓은 캐리커쳐의 정성만큼 깊은 정성이 느껴지는 커피였습니다. 산지부터 테이블까지 모든 과정을 고민하는 로스터들의 모습은 커피매니아로써 항상 감사한 마음입니다. 이런 커피를 마실 수 있음이 그리고 내가 마시는 커피에 대해 들을 수 있음이 감사합니다.


IMG_9032.JPG



마지막 마무리는 오직 아나카페에서만 맛볼 수 있는 여름 메뉴인 자메이카의 장미입니다. Rosa de Jamaica로 불리는 일종의 허브티로 중앙 아메리카 지역에서 많이 마시는 음료입니다. 이 대표님의 경우 과테말라 현지에서 자주 드시던 음료로 새콤한 맛과 크랜베리 류의 산미가 압권인 음료입니다.

개인적으로 발효된 찻잎이나 과일류인줄 알았는데 자메이카 장미라는 꽃잎을 말린 것이며 발효된 제품이 아니라고 합니다. 아마 천연의 꽃잎에서 뿜어져 나오는 자연의 산미인 것 같습니다. 아나카페에서는 이 제품을 원액으로 만들어 판매중이기 때문에 물에 희석해서 집에서 드시면 좋은 여름음료로 자리매김할 것 같네요.

"커피가 손님에게 기쁜 에너지를 준다면 그것으로 만족"한다는 이강춘 대표님 부부를 보면서 다시 한번 자연이 주는 맛이 누구의 손을 거치는가가 얼마나 중요한지 새삼 느끼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아나카페에서 소개할 과테말라 커피들을 수확 철마다 기대할 것 같습니다.




댓글 1

profile

HandRoasters

2014-09-03 12:13  #55729

보유자격 없음
가보고 싶은 곳 중 한 군데인 아나카페네요! 포스팅 잘 봤습니다.
그런데 드립용 그라인더는 페이마가 아니라 칼리타 나이스컷밀 같습니다..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