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라운지

오늘 소개해드릴 카페는 호주 멜버른에 있는 브라더 바바 부단(Brother Baba Budan)입니다.


높은 천장에 의자들이 매달려 있는 독특한 인테리어를 가진 멜버른의 이 작은 카페는 멜버른 스페셜티 커피 씬에서도 손꼽히는 카페입니다


2007년에 오픈한 이 브라더 바바 부단은 칼튼의 위치한 호주의 유명한 로스터리 카페 세븐 시드(Seven Seeds) 계열의 카페죠.


이름이 조금 특이하다고 느껴지지 않으시나요?

사실 이 이름들은 커피와 관련된 재미있는 일화에서 차용된 것입니다.


인도의 승려 바바 부단은 1600년대 성지순례를 위해 방문한 메카에서 유행하고 있던 커피를 처음 접하게 됩니다.


당시에 커피는 에티오피아에서 발견되어 이슬람에서만 독점으로 즐기던 음식이었습니다. 


 

밤새 기도를 하고도 맑은 정신을 가져야 했던 수도슬들에게 각성효과가 있는 커피는 몹시 유용하고 신성시되었죠.


메카에서 커피를 즐기던 바바 부단은 떠날 때가 되자 더 이상은 신선한 커피를 즐길 수 없다고 생각하자 고민에 빠집니다.


결국 바바 부단은 예멘항에서 커피 생두 7알을 몰래 숨겨와 인도 전역에 커피가 널리 퍼졌으며 세계적으로 우리가 커피를 즐길 수 있게 된 것입니다.


물론 이 일화가 사실인지는 확인할 방법이 없지만 무척이나 흥미로운 이야기임에는 틀림이 없습니다.


Seven Seeds 카페는 바바 부단이 숨겨온 7개의 생두에서 이름을 따온 것이고, 커피계의 문익점이라고 할 수 있는 바바 부단의 이름을 딴 카페가 바로 이 브라더 바바 부단입니다.

이곳은 스쿨 체어가 주렁주렁 매달린 작고 따뜻한 느낌의 공간으로 멜버른 사람들에게는 매우 익숙하고 유명한 곳입니다. 늘 점심시간에는 커피를 주문하는 사람들의 행렬이 문 밖으로 이어지죠.



저도 멜버른에 1년간 거주하며 이 곳에 종종 들렀는데 동양인에 대한 인종차별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 멜버른이지만, 이 곳에서만큼은 늘 바리스타가 환한 미소로 문 앞에서부터 맞아주며 주문을 받아주었던 기억이 납니다.


이 작은 카페의 입구 쪽에는 어느 대가족이 쓸만한 큰 원목 테이블이 위치해있는데, 이 테이블을 사람들이 빙 둘러앉아 신문이나 책을 읽는 풍경이 떠오릅니다.


머핀과 페스트리 등 간단한 빵 종류도 함께 판매하고 있으니,

멜버른을 여행하신다면 이곳에서 잠시 멜버른 상업 지구의 분주함 속에 작은 여유를 즐겨보시길 추천드립니다.


profile

ABOUT ME

커피를 사랑해서 세계 카페투어를 다니는 직장인입니다!
일반회원
B.ELEMENTARY

댓글 9

profile

사람입니다

2019-08-07 15:33  #890114

보유자격 없음

호주에서 지나가다가 줄서있는걸 보고 여긴 먹어봐야겠다하고 줄 서서 먹었던 기억이 있네요. 정보 잘 보고갑니다 :) 

profile

tykim0420 작성자

2019-08-15 13:18  #908740

@사람입니다님

여행중에 우연히 이렇게 좋은 카페를 발견한다는건 정말 기분 좋은 일인것 같네요~!!

profile

킴메리

2019-08-12 22:21  #902625

보유자격 없음

잘좟습니다

profile

tykim0420 작성자

2019-08-15 13:19  #908744

@킴메리님

감사합니다~!^_^

profile

어리

2019-08-16 14:51  #910527

보유자격 없음

기록해두었다가 호주 여행시 꼭 들러보아야겠네요!

profile

tykim0420 작성자

2019-08-16 17:26  #910856

@어리님

네~!멜버른 가시면 무조건 입니다~!^_^

profile

재옥

2019-08-17 13:03  #912360

보유자격 없음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tykim0420 작성자

2019-08-17 14:34  #912469

@재옥님

감사합니다~!!^__^

profile

SHINHEE

2019-09-18 00:46  #988680

보유자격 없음

좋은 정보네요 고맙습니다

요새 스토브리그 다들 보시나요? 7
내츄럴 프로세싱의 당분 : Sugars in Natural Processing [Bar... 9
면접 또 탈락.. 42
핸드드립 공부를 어떻게 해야 할까요? 12
커피 추출의 끝판왕 | 4강 세계관의 확장 로스팅편 5
언제, 또 왜 하필 커피였나요? 30
[2] 필터커피 추출 후반부 배수 저하 현상 테스트 25
[고민상담] 정직원 채용공고를 통해 입사했는데 정규직 근로계...
로스팅을 밑바닥? 부터 시작해보신 로스터가 계시다면 조언 구... 6
4일만에 정규직 잘렸습니다 42
커피 관련 소규모대회부터 이름있는대회까지.. 1
요즘 12
디카페인의 배전도 4
에휴 11
에스프레소 추출관련 7
[유튜브] 상하이 커피 축제에 한국 카페들이 출전했다는데!? 2
[부산] 연말 마지막 퍼블릭 커핑 후기 4
Q-grader를 마치면서! 3
배치브루 내려놓고 등산하면서 커피 마시기 5
제주에서 몇 가지 이벤트를 엽니다(로스터기 비교 세미나/바리... 6
이렇게 귀여운 슈톨렌 먹어봤니!! 옹기종기 모여있는 물개 틴... 9
동묘 시민들께 스페셜티 커피 드리면서 친구하기 3
시네소 사용하는 분 계신가요? 2
[부산] 2019.11.22~23 퍼블릭 커핑 후기
[인천] 2019.11.21 커핑 후기 6
무산소 발효에 관한 궁금증 3
라마 KB90 포터필터 터짐(?)현상에 대해 4
[🇻🇳베트남 카페] 콩카페의 성공과 한국 진출 ... 5
블루보틀 지원 4
송파구에 추천해주실 카페가 있을까요??? 5
취업하기가 참 쉽지않네요 22
커피에 관심이 있다면 다녀올법 한 커피토크 후기 - 다가오... 3
홍대나 상수 근처에 추천해줄 실만한 카페가 있으신가요?! 16
싱글 보일러와 듀얼 보일러의 차이점 3
듁스커피 이기훈 대표님 인터뷰를 해봤습니다! 7
센서리수업 (과일편) 16
마켓레인 커피 공식 디스트리뷰터, 모멘토 브루어스 Caleb 대... 1
가정에서 쓰는 핸드드립 그라인더 추천좀요 9
바리스타는 무엇을 하는 사람 입니까? | What is the Barista... 18
한강 공원에 가서 시민들한테 맛있는 커피를 드리고 인터뷰 해...
주말에 일이없어 코사이어티에 토크쇼 참석하러 왔습니다. 2
면접관이 이렇게 물어본다면? 당신의 솔직한 대답은? 23
2020 KNBC 심사위원 성공기! 2
2020 KNBC 심사위원 도전기!
한국 커피의 미래를 위해 우리가 해야할 일 | Cup Of Asia, 컵...
이번주 금토일 성수동에서 열리는 커피행사 정보 공유합니당! 2
다들 잘 아는곳이지만 안가면 서운한 Feltcoffee 10
[인텔리젠시아] 퍼블릭 커핑 안내(미국 본사 바리스타 초청)
근무 중 그라인더에서 원두?문제현상 대처법 3
[인천커핑]프로세싱에 대해 알아보자(내추럴,워시드,허니,이중... 2

2020 . 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