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토픽

Walker 18.04.05. 23:37
댓글 8 조회 수 3297
 
추출동선에 대해 생각을 하다가 문득 이상적인 추출을 위한 조건들을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

저는 최대한 바스켓 내에 도징부터 레벨링, 탬핑까지 궁극적인 목적이 일정하고 고른 밀도분포를 위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렇게 생각했을때 사람의 손으로는 아무래도 100% 완벽한 평탄화된 수평 탬핑이 불가능하다고 생각되는데요.

이렇게 보니 핸들리스 템퍼를 안 쓸 이유가 없는겁니다..

하지만 경험적으로는 핸들리스 탬퍼를 썼을때 오히려 더 채널링이 더 발생한다거나, 추출이 불안정한 경우도 겪어봐서 왜 그런지 혼자서는 이해가 잘 안됩니다.

탬핑 이전 과정에서 반복적으로 불규칙한 밀도나 외부 변수가 추출을 방해해서 추출이 불안정했을 수도 있지만, 그럴때 일반적인 탬퍼로 하니까 오히려 추출이 조금 더 안정적으로 잡힌 경험 있거든요.

핸들리스 템퍼를 안쓸 이유와 앞서 위에 설명한 경험적인 상황은 어떤 이유일까요..?
덧붙여 일반적인 탬퍼의 장점도 말씀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연속적인 추출시 탬핑 강도를 그때그때 유연하게 조절가능하다? 까지만 생각이 되네요 저는)
profile

ABOUT ME

Barista
Busan
Man
1990.03.
부산에서 커피를 하고 있습니다.
일반회원
B.STARTER

댓글 8

profile
핸들리스는 분쇄원두의 적고 많음의 차이를 무시하고 일정 깊이만큼 밀어넣게 되는거고 (핸들리스를 꾹 눌러서 탬핑을 마무리하신다면,) 아니라면 불안정한 탬핑이라 수평이 안맞을거 같고,
일반탬퍼는 바스켓에 담긴 분쇄원두가 소량 차이가 나도 일정한 압력으로 눌러 탬핑이 끝나므로 높낮이의 차이는 있어도 밀도는 일정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있습니다.

2번은 그라인더에서 분쇄원두를 받을때 중앙에 많이 쌓이는데 핸들리스보다 일반탬퍼로 중심부를 탬핑해서 사이드로 밀어내는게 퍽의 밀도균일성이 더 좋지않은가? 하는 생각.

3번은 핸들리스 탬퍼 사용이 아직 미숙한경우
ㅡ 표면은 잘정돈 되었으나 압력이 약한경우.
ㅡ 압력이 강한경우

소중한 첫 댓글에! 10 포인트 +
profile

Grow

2018-04-06 09:02  #420055

보유자격 없음
원두 컨디션이 매번 똑같지 않으니까요
profile

담양커피카르텔

2018-04-06 10:57  #420120

보유자격 없음
포스탬퍼가 나오면 어느정도 해결 될겁니다
profile

썬카페

2018-04-06 11:25  #420138

B.STARTER
머신의 가압형태와 헤드스페이스도 체널링에 영향을 줍니다 
핸들리스가 탬핑힘이 덜 들어가서 그러진 않을까요?
아니면 추출의 불안정성이 객관적인 관점이아니라 주관적 판단일 수도 있구요
저는 핸들리스를 안쓰는 이유는 지금 탬퍼와 핸들리스에서 큰 차이를 못느끼겠다와 핸들리스를 굳이 쓸 필요가 없어서 입니다
profile

돼지국밥

2018-04-08 00:15  #420844

B.STARTER
저는 안쓸이유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사용할시 정밀저울로 매번 같은 양을 담는것과 분쇄도가 조절될때마다 높이 조절을 해주는건 필수라고 생각합니다.
profile

Walker 작성자

2018-04-08 00:52  #420871

B.STARTER
제가 다른 환경에 대한 설명이 미흡했네요...
도징량은 매번 저울로 확인을 하고 레벨링 및 도징 툴로 최대한 밀도를 풀어준 후 탬핑을 실시합니다.
댓글 내용 모두 감사합니다.
profile

elsesh

2018-04-10 02:07  #422034

보유자격 없음
글에서 말씀해주신 상황에 혹시 저울이라는 중요한 항목이 빠져있진 않나요?
추출의 틀어짐 현상에서 제가 생각하는 가장 큰 요인은 도징양이라 생각하기에 도징양이 의심스럽습니다^^
그라인더 챔버의 잔존량이 그렇게 적다는 eg-1도 아예 없진 않다보니 추출이 깨지거나 안까지거나는 경험적으로 템핑의 영향보단 도징량이라 생각되네요ㅎㅎ

일반적인 탬퍼의 장점으로는 루틴템핑?!이 가능하다는 것?! 정도...ㅎㅎ
profile

lh

2018-04-10 14:19  #422403

보유자격 없음
도징량에 따라 템퍼의 높이조절링을 이용하였는지의 경우가 있을것같아요.
핸들리스 템퍼를 안쓸 이유가 있나요..? 8
라마르조코 레바 프리인퓨전 압력 조절 튜토리얼 1
커피 에이징에 대한 테스트 COFFEE SHELF LIFE AND AGE... 1
우리업계 진짜 불경기인가요? 저만 착각하나요...? 20
메져로버일렉은 셋팅값 잡기가 왜 힘든걸까요?? 4
라떼아트 연습을 하다가 가로 막혔네요.., 2
로스팅이후 시간이 경과된 원두 추출 1
콜드브루(cold brew) 유통기한에 대한 궁금증입니다! 4
커피 관련 대회는 무엇이 있나요??
디센트 언박싱 가이드 영상 2
드립백 커피 비지니스를 시작하려 합니다. 5
안녕하세요. 커피 프로세싱 중 무산소 발효 공법에 대... 2
스페셜티 로스팅후 상미기간에 관한 질문입니다. 2
블랙워터이슈에 나온 긍국(?)의 프렌치프레스 추출방법 4
2015 전주연바리스타 KNBC 시연 궁금증 4
왜 비가 오는날 커피가 더 맛있다고 느껴질까? 9
강배전에 대해 알고싶습니다 2
호퍼를 가득 채우고 추출 할때랑 아닐때 맛이 다를까요? 11
스캇라오가 RAOTIP 이라는 인스타그램 태그를 만들었습... 4
시네소 S200 에스프레소 머신의 포지션? 3
미국 벌브 커피에서 깜짝 할인판매를 진행합니다.
선블렌딩과 후블렌딩 10
다크 로스팅(강배전)원두로 라이트한 커피 추출하기 26
에스프레소용 그라인더 VS 브루잉용 그라인더 차이점 3
커피 맛에 대한 견해 (수필,에세이 형식) 15
가스는 커피 추출을 방해 한다 4
스캇 라오(Scott Rao) 웹사이트가 리뉴얼 되었습니다. 2
커피의 구성성분과 추출 성분에 대해
OCD 를 사용 하여 레벨링을 하면 TDS 가 사용하지 않은... 6
100일 보관 원두의 추출 간략 후기 5
애프터버너에 대한 몇가지 질문. 1
램프업은 어떤것인가요?? 2
[당첨자발표] 2018 블랙워터이슈 New Project 관련 설... 1
드립커피 용 그라인더 질문 15
디개싱이 덜된 커피 핸드드립 추출법 6
크레마 붕괴요인중...? 4
디게싱? 산화? 9
[이벤트] 2018 블랙워터이슈 New Project 관련 설문조...
지금 사용중인 드립필터는 어디꺼죠?? 5
로스팅 데이트가 거의 4주가 지났는데도 브루잉 추출시... 2
습도에 따른 그라인딩 차이 20
-핸드드립- 같을수 있을까요?? 5
추운날 최근에 추출할때?? 10
굉장히 약배전인 원두를 추출할때 궁금한점이있습니다. 12
스타벅스에서 약배전 블렌딩 커피를 선보였습니다. 스... 7
디개싱에 대해 궁금한게있는데 10
시애틀 커피 기어의 펠로우 스태그 EKG 케틀 소개 영상
원두 온도에 따른 추출 수율과 분쇄 특성 by 소크라틱 ... 26
브루잉 그라인딩으로 맛조절가능한가요??? 22
열발효 , 건발효란??무엇인가요?? 3
커피추출에 집중되었는 책 8
헤드스페이스에 관하여 3
커피 과다 추출 과소 추출 19
린웨버에서도 에스프레소 머신을 제작하는 걸까요.
란실리오에서 신형 에스프레소 머신이 출시 될 것 같습... 3
브루잉 할때 어떤 방식을 가장 선호하시나요? 16
영국의 챔피언 맥스웰 코로나 대시우드가 생각하는 미...
에티오피아 토착종(Heirloom)의 정체는 무엇인가요?? 5
바리스타 허슬에서 이번에는 커핑 볼을 제작 판매합니다.
온도 조절이 가능한 Oxo 의 Pour over 케틀 1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