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W 라운지

안녕하세요.
커피교육강사 연성민 강사 입니다.
06월14일 금요일날 대전지역에서 태국-퍼블릭 커핑 을 진행 하였습니다.
SRT 예약을 안해서 현장구매로 표를 끊고 부리나케 뛰어가서 천안아산에서 한번 자리를 이동하는 걸로 거래(?)를 하고
간신히 탔습니다.
(정말 간만에 그렇게 열심히 뛰어봤던거 같아요...)
커핑이나 재료값은 무료로 했지만 장소 대여료는 N분의1로 하는게 저의 규칙이라 참여하시는 분들이 최대한 부담을
덜 드리기 위해 가성비 좋은 곳을 알아 보다가 몇군데를 찾아서 부득이하게 당일날 알려드렸습니다.
(다음에는 좀더 일찍 말씀드리겠습니다...)

대전역에 내려서 열심히 캐리어를 끌고 약속장소로 갔습니다.
막상 도착하니까 전부 기다리고 계시 길래 부리나케 그라인더로 분쇄하고 준비를 하였죠.

커피포트가 7층에 있어서 열심히 끓이고 가지고 오고...  ㅠㅠ 장소가 생각보다 안 좋아서
조금 불편하긴 했지만 다들 잘 기다려주시고 하시길래 잘 진행이 되었습니다.

킁킁 이 냄새는? 아~ 내 코가 개코 였다면...

그렇다면 가까이 대서 맡아 보면 되죳 !!! 가즈아~~

직접 스키밍도 해보시구요.
물론 사전에 어떻게 커핑을 하는지 알려 드렸습니다.

당연히 맛도 봐야겠죠?
쓰읍 쓰읍 후룩후룩 ~♩♪♬♭

점수도 한번 매겨서 본인이 몇점을 주었는지도 한번 해봤구요.
(경매 오신거 같다고 즐거워들 하시더라구요)

흠~ 누가 감히 나의 뒤태를 찍으었느냐 ~ 너한테 마구니가 끼었구나
농담이구 너무 잘 찍어 주셨죠?

마지막 커핑도 깔끔하게 스키밍~ 오예예!

7층에 있던 커피포트를 귀찮아서 가지고 왔습니다.
물론 잽싸게 원위치 시켰죠 후훗

커핑을 마치고 다같이 단체컷 하나 !!!
커핑을 마치고 커핑에 참여하신 분께서 식사를 대접하고 싶다고 하셔서 근처에 맛집(?)에 가서 맛있게
점저를 먹었습니다.

이제야 와서 말씀 드리지만 사실 이번 대전 커핑은 힘들었습니다.
뭔가 가는 것도 힘들었고, 예전에는 저를 도와 주시던 분이 계셨지만 이번에는 저 혼자 모든걸 할려고 하다 보니까
지치기도 하고, 살짝 현타도 오고 그랬습니다.
하지만 기왕 하기로 한 거 즐겁게 하자고 계속 마인트 컨트롤을 하였습니다.
커핑을 마치고 나서 장소 대여비를 계산 할려고 했는데 이미 누가 계산을 하셨다고 연락을 주셨습니다.

" 4시간 이용하는 금액을 제가 결제했습니다. 
 제가 오전수업 말씀드려서 오전수업해주신거 같아서 감사드립니다.
 정말 매번 대전까지 와주셔서 교육해주심에 고생 많으신데 해드릴께 없어ㅠㅠ 결제라도ㅠㅠ
 혼내실거 알지만 오늘만 결제하겠습니다 "

(실제 저한테 보내주신 카톡 내용중 일부 입니다)

처음에는 혼자 결제 하신거에 한마디 할까 했지만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더군요.
' 내가 과연 이렇게 퍼블릭 커핑 힘들게 하는게 무엇일까?'
' 이런 걸 바라고 커핑수업을 하는건 아닌데...'
' 지금까지 내가 하고 있는 커피진로상담 이나 퍼블릭커핑은 어떤 의미로 사람들이 받아드릴까? '

저 스스로 한테도 질문을 던져보기도 하고 객관적인 입장에서도 볼려고 노력하고 생각 하였습니다.
내린 결론은 무엇을 바라고 하는 건 아니라는 겁니다.
그래서 그분이 혼자 결제 하셨을 때 화가 난거였지만 어떤 마음으로 그렇게 하셨는지 알기에 고마움도 
동시에 느꼈습니다.

또한 집에 갈려고 하는데 밥을 한끼 대접하고 싶다고 하시는 분도 계셨는데 저보다 훨씬 어른이시기도 하시고
여차하면 제가 계산 해도 되는 부분이라 근처 일식집에서 밥을 먹었는데
뭐랄까 사람 냄새 나는게 이런게 아닐까? 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단순히 밥을 한번 얻어먹었다고, 장소 대여료를 결제 해주셨다고 이런 말을 하는게 아니라
진심이 느껴져서 마음이 따뜻해 진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저의 커피진로상담 이나 퍼블릭 커핑을 안좋게 보시는 분들도 계시다는걸 압니다.
그러 하신 분들의 생각을 바꾸고 싶지도 않고 해명 하고 싶지도 않지만 이거 한 가지만은 분명합니다.
저는 그냥 단순히 사람 만나는걸 좋아하고 아직까지는 이렇게 나누는게 좋다는 겁니다.

언제까지 할지는 모르겠지만 앞으도 이렇게 열심히 저는 제가 할일을 묵묵히 해볼까 합니다.
커피를 업으로 하시는 많은 분들이 서로를 도와주고 윈윈 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


등록된 자기소개가 없습니다. 자기소개 미등록시 블랙워터이슈의 핵심 기능의 사용이 제한됩니다.

댓글 2

profile

SCV

Jun 17, 2019 13:30

보유자격 없음

잘봤습니다

profile

연깔끔 작성자

Jun 18, 2019 01:15

네엡 감사합니다 ^^

신규회원의 경우 "라운지게시판"을 이용하시기 위해...
블루보틀 최종면접 28
[베트남 카페투어 #1] 호치민의 오토바이 부대들이 모여들고 ... 6
포터필터와 그룹헤드 내 락스 청소를 해도될까요? 15
19.07.16 부산 퍼블릭 커핑 후기(feat. Coffee Group) 2
로스터리카페와 우리집 커피맛의 결정적 차이는? ( 혹은 맛있... 4
첫 추출시 콸콸 나오는 이유 17
블루보틀 대면면접 21
혹 블루보틀 대면면접 가신분들. 46
[커피상식 #2] 카페인에 대한 3가지 흥미로운 사실 14
스텐컵과 글라스컵의차이가 있을까요? 17
[홍콩 카페투어 #1] 홍콩의 미식가들이 인정한 홍콩 최고의 커피! 14
바리스타의 출근길 33
그냥 한번 해보았습니다. 8
덤보커피와 Centercoffee 박살내기! ( 에스프레소부터 아이스... 8
라떼아트 11
[스페인 카페투어#1] 바르셀로나에서 가장 맛있는 커피가 있... 4
이번에 도쿄에 가게 되었습니다 9
조향사 너무 어렵네요(feat. F.O.C 연성민강사) 2
미국 카페 투어 DEVOCION _in NY 13
센터커피 박상호대표를 만나다_3화 ( 직원과 오너일때의 차이... 15
국제커피조향사 에 대해서 (수업내용+후기)
국제커피조향사 레벨1 수업 재밋네요! 1
자신만의 가치성 !! 강남점에 있는 한 대형학원 에서의 특강 ...
수원에서 진행 했던 호주 퍼블릭 커핑(9종) 후기. (06월27일)
상하이엔 축구장 크기 스타벅스 리저브가 있다?? 없다? 1
여러분들의 최애 생산지는 18
[커피 상식] 커피나무는 도대체 왜 카페인을 가지게 된걸까? 24
현직 이탈리아입니다. 15
커핑볼에 커피 원두 몇그램을 담을까요.? 5
키핑을 할려하는데 혹시 추천해주실 마인드나 가져야할 자세가... 2
또야? 하시겠지만 블루보틀 삼청점 지원하신분?! 40
[일본 카페투어#6] 30년 묵은 커피를 맛볼 수 있는 긴자역의 ... 38
성수동 블루보틀+그레이트 카페투어 후기 (06월18일) 27
캡슐커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5
센터커피 박상호대표를 만나다_2화 ( 커피숍에 있어 브랜딩이... 7
[YOUTUBE] 🇨🇳상하이 스페셜티 카페 TOP 10 을... 10
호주 퍼블릭 커핑(9종) 후기-홍대편 13
연남동 카페투어 후기. 11
[미국 카페투어#1] 모두가 인정하는 세계 최고의 카페, 인텔리... 36
라떼아트용 원두 6
에스프레소 추출 비율 어떻게 사용하고 계시나요? 13
도대체 카페 사장님들이 그동안 직원들한테 얼마나 나쁘게 하... 44
(질문)블루보틀의 연봉수준과 복지는 어떤가요? 42
블루보틀 문자받으신분들 18
최근 블루보틀 7
uk 브루스컵 우승자이자, 센터커피의 대표 박상호 로스터를 만... 9
삶의 향기와 목표 (대전 퍼블릭 커핑 후기) 2
[이탈리아 카페투어#1] 피렌체에서 가장 오래된, 무려 300년 ... 14
블루보틀 전화인터뷰 후에 연락 12
기생충 관람 12



2019 . 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