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라운지

로스팅할때 보통 용량의 80%정도 합니다만,


부득이하게 20%정도 소규모로 볶아야 할 경우가 있는데 열량 잡기가 참 애매하네요


로스터기에 비해 볶는 원두의 양이 적으니 변수 통제가 힘들고 원하는 늬앙스를 주기도 까다롭구요


혹시 비슷한 상황을 겪어보신분이 있나요?


가능하면 소형 로스터기를 사는게 좋겠지만, 답답한 마음에 조언을 구해보고자 합니다

등록된 자기소개가 없습니다. 자기소개 미등록시 블랙워터이슈의 핵심 기능의 사용이 제한됩니다.

댓글 7

profile
Imp 님 50 포인트 획득 하셨습니다. 많은 활동 부탁드려요!
profile
안녕하세요! 질의 감사합니다^^ 관련 내용에 대해 기사 형태로 공개될 예정이니 블랙워터이슈 SNS 피드를 계속 주목해주세요^^
profile

2017-04-04 02:30  #238497

보유자격 없음
로스터기 종류에 따라 다릅니다. 양이 적다는건 점핑값과 콩이 받는 열량의 면적에 특히나 변화가 커서, 맛의 차이는 부득이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 상승 곡선을 맞춘들 그 경우엔 팝핑의 크기가 달라져 이후 디벨롭에서 차이가 발생합니다. 열풍을 많이 쓰는 로스터일수록 그 차이는 심화됩니다.
profile

HanSolKim

2017-04-04 06:53  #238519

보유자격 없음
30프로 까지는 로스팅 해보았는데... 저는 개인적으로 다른 로스팅 프로파일 다른 맛으로 볶습니다 큰 배치와 비슷하게는 안되더라고요 ㅎ (요즘 열심히 댓글 다는게 꼭 4인트 때문은 아닙니다 ㅎ 가끔 글을 못봐서 ㅎㅎ 미리미리 4인트를;;;;;)
profile

UNICCO

2017-04-06 15:54  #239139

B.STARTER
저 또한 당연히 달라질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하고, 그 다른 값을 개인 역량으로 맞추기에는 어려움이 많아서 이 모든것을 인정하고 원하는 느낌으로 가까이 표현하려 하는 편입니다.
profile

Q1

2017-04-23 21:12  #243228

B.STARTER
이지스터 1.8에 650g을 투입하는 경우, 댐퍼를 약간 닫고, 화력 램프업을 여러 번으로 나누어서 손을 많이 댑니다. 확실히 온도를 제어하는 것과 플레이버를 끌어내는 것이 적정 용량을 로스팅하는 것보다 어렵지만 투입 용량이 달라지면 로스터기 자체가 달라지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스스로 합의를 보았습니다.
P25에 12.1~12.8kg 투입 배치로 로스팅 하는 경우에 드럼스피드를 느리게 조절하면 그래프상으로 보이는 온도 조절은 쉬워지지만 컵 퀄리티와는 별개였습니다. 이 쪽은 최소 투입량을 늘리는 것으로 합의를 보았습니다. (실패 부담이 이지스터에 비해 너무 커서..)
profile

2017-06-16 15:11  #255601

보유자격 없음
기본적으로 투입생두량이 많으면 많은 열량을 필요로 합니다. 온도가 서서히 올라서 서서히 내려가는 반면에, 투입양이 적으면 온도가 빠르게 올라가고 빠르게 내려갑니다. 속도의 차이라고 여겨집니다. 그 만큼 소량의 생두를 투입시에는 시간이 단축되고 온도의 변화 폭이 더 커지기 때문에 순간순간에 집중을 하지 않으면 전혀 다른 스타일의 로스팅이 되어버리고 맙니다. 대신에 로스팅 시간을 많이 단축 시킬 수 있는 장점도 있다고 봅니다.
일정하지 않은 추출시간.. 9
막연히 진로고민중인 바리스타들을 위한 현실적 조언 29
커피의 농도조절노하우 /포럼에올라가있어 다시올림. 12
추출 관련 용어 정의...부탁드려요~~ 7
브루잉커피에 HOT과 ICE... 13
커피선배님 인생선배님들께 의견 및 조언 구합니다. 23
안녕하세요
9bar에 대해서 4
프리인퓨전과 온도 3
추출된 샷의 사용 7
매장에서 에소 세팅일지?작성 다들 어떤식으로 하시나요 9
팝업창 1일간 열지않기 해도 계속뜨네요 왜 그런거죠 2
에스프레소 관련 질문 답변부탁드립니다 ! 3
인생 첫 사회생활..프렌차이즈점 입사에 관해 고민입니다 18
로스팅의 구간에따른 영향이 얼마나 다른지 궁금하네요 ㅠ 2
오랜만에들어왔는데많이바뀌었네요 2
안녕하세요! 그라인더 분쇄 관련 질문입니다! 9
플랫화이트 질문! 6
블랙워터이슈 구독하시는 분들 어떤가요? 5
블랙워터이슈 구인구직 글들을 봐도.. 14
추출 후 커피퍽에 대한 질문이 있습니다 16
피콜로라떼 7
원두 온도에 따른 분쇄 형태 5
[기사인용]서비스에 대해 생각하게 만드는 글 6
열정과창의력이넘치는점주 2
소량 로스팅의 열량 조절이 어렵네요 7
드리퍼 선택의 요령. 7
내년 3월 쯤에 가게 오픈을 하게 될 것 같네요 16
생두 스크린사이즈에 대해서 5
블랙크런치 23일 세미나 양도원합니다
[영상] 사샤세스틱의 가장 신선한 커피 4
이번 로스팅 세션 양도 해주실 분 안 계실까요?
원두 블렌딩 대체 질문 2
커피장비 리스가 가능할까요? 8
메뉴 제조시 우유 거품기에 대해 의견 나눠주세요! 5
바리스타로서의 방향성에 대한 조언 구하고 싶습니다. 11
수율(추출수율) 측정을 어떻게 하나요? 6
스트리밍방송이제안하시나요 엉엉 1
현재고등학생인데 장래를 커피쪽으로 생각하고있습니다. 6
[노대표의 썰] 미소없는 그 사람 22
가입했습니다~~ 안녕하세요. 4
30살에 커피를 시작하고 싶은데 21
운영자님 오픈마켓글 지울수 없나요? 2
바리스타로써 역량을 키우기 위한 노력들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 20
아침에 마신 커피 한잔이 참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네요. 16
협업 카페에 대해서. 8
브루잉커피의 도징량과 지구 온난화의 문제 3
[노대표의 썰] 13일 새벽, 신문포장하다가 든 여러가지 생각
[노대표의 썰] 시드니 출장복귀 전날 밤의 감성 썰 12
오늘의 첫잔 7
ㅋ강제용기글이네요 ㅎ 17

2021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